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참여사회연구소    시민사회 현장이 우리의 연구소입니다

  • 학술행사
  • 2020.01.10
  • 1155

신년 연속 토론회 웹자보

[신년 연속 토론회]

2020시민운동의 길: 직면한 도전과 곤란

2010년대의 시간대에서 2016-17년의 촛불항쟁은 다수 학자들의 주장처럼 어떤 단절적인 지점으로 형상화됩니다.  촛불을 계승했다고 자임하는 현정부의 미비한 개혁성과를 두고, 촛불시민의 열망을 손쉽게 꺼내들곤 합니다. "촛불시민이 원했던 건 이런게 아니다". 하지만 잘 알려져있다시피 '촛불시민'은 간단히 하나의 균일한 주체로 호명하기 어렵습니다. '촛불시민'이라고 찬탄했던, 그리하여 '민중'에서, '깨어있는 시민'으로, 이제는 '촛불시민'으로 호명하는 '민주주의의 계승자'라고 상상되는 이들의 산발적 떨림에 당혹을 느끼기도 합니다.

 

그 많은 이들이 광장에 나와 민주주의를 연호했지만, 이후 무엇이 달라졌을까요? 비단 대표의 위기로 상징되는 의회정치의 무능력 탓만 할 수 있을까요? 어쩌면 현정부의 집권 4년차 그리고 소위 '조국 사태'를 경유하면서 시민사회가 던져야할 질문은 '촛불시민' 또는 민주주의와 등치되었던 '촛불' 그 자체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 사회의 진보운동은 누구를 호명하며,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일까요? 곧 다가올 4월의 총선은 현재의 답보를 역전시킬 계기가 될까요? 불평등이 심화되고 '공정'이 화두가 되는 시점에, 우리 모두는 이 사회의 차별과 격차, 불평등이 사람들을 죽음으로까지 내몰고 있는 현실을 잘 '알고 있지만', 이를 역전시켜낼 키는 잘 보이지 않는 것 같습니다. 천천히 곡선을 그리듯 변화할 수도 있고, 계단처럼 단절적으로 변할 수도 있겠지요. 시민사회운동이 이 변동의 시대에 무엇을 어떻게 바라보고, 어떤 역할을 해야할지 고민을 나눠보고자 합니다. 

 

[1회] 진보정치라는 질문, 무엇을 해야하는가?

01/17(금), 오후1시, 참여연대 지하

김만권(참여사회연구소), 이관후(경남연구원), 김윤철(경희대), 박정은(참여연대)

[2회] 불평등이라는 곤경, 무엇을 해야하는가?

01/20(월), 오후1시, 참여연대 2층

김만권(참여사회연구소), 김진석(서울여대), 김공회(경상대), 박권일(사회비평가)

문의: 참여연대 부설 참여사회연구소(김건우, 02-6712-5248)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시민과세계 35호] 포퓰리즘과 '우리'(2019년 하반기호) 2020.01.09
[수상공고][논문공모전] 2019민주주의 논문공모전 2019.11.13
[원고모집] 《시민과 세계》36호(2020년 상반기호)(~06/01, 상시) 2019.03.21
[알림] <시민과 세계> 등재후보지 선정 2018.10.16
《시민과 세계》 소개 및 보기 2013.04.01
[소개] 참여사회연구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심포지엄] 전환기의 한국사회, NGO의 역할은 무엇인가?   2001.09.29
[심포지엄] 413총선, 시민-민중운동 그리고 한국민주주의   2000.04.23
참여연대 창립 5주년 기념 심포지엄   2000.04.04
[2회 정책포럼] 한국정치와 낙천 낙선운동   2000.03.09
시민운동의 전망   1999.10.29
시민운동의 현주소 - 경실련과 참여연대   1999.10.29
참여연대의 운동방식과 범위   1999.10.29
시민참여   1999.10.29
NGO에 의한 민주주의 실현   1999.10.29
한국시민운동의 현황과 전망   1999.10.29
시민정치는 가능할 것인가?   1999.10.29
21세기 NGO의 전망   1999.10.29
상대화와 가치혼돈의 시대 상황과 시민운동의 과제   1999.07.16
21세기를 향한 한국사회의 민주개혁과제   1999.07.16
[3차 심포지엄] 남북관계 및 통일운동 무엇이 문제인가?   1996.11.1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