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미국산쇠고기협상
  • 2008.05.27
  • 453
  • 첨부 1


'진정한 배후'는 이명박 대통령과 정부이다
평화시위에 대한 폭력진압 중단하고, 연행자를 석방하라!


5월 26일 어청수 경찰청장은 기자 간담회에서 "게릴라성 시위가 심야까지 도심 곳곳에서 벌어진 점이나 시위대의 경로를 볼 때 치밀한 계획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며, 다수의 국민들이 일부 세력에 의해 선동되어 거리로 나서고 있는 양 호도하고 있다.

정부의 행태를 참다 못 한 국민들이 ‘이제는 직접 나서야겠다’며 스스로 거리로 뛰쳐나온 지 벌써 4일째이다. 지칠 줄 모르고 연일 새벽까지 계속되는 거리행진은, 모르쇠로 일관하는 미친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를 그대로 잘 보여주고 있다. 물론 정부와 경찰은 배후를 검거해서라도 국민들의 저항을 무마하고 싶겠지만, 이는 그들 스스로 현실을 너무나 모르는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을 뿐이다.

경찰이 찾으려 하는 거리행진의 배후는 바로 이명박 대통령이다. 지난 22일 이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에서 “광우병 괴담” 때문에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왔다며, 성난 민심에 불을 질렀다. 거리행진 역시 ‘저 오만한 이명박 정부에게 국민의 민심을 제대로 보여주자’ ‘청와대로 항의하러 가자’는 구호가 자연스레 나온 가운데, 수천여명의 시민이 동조하여 평화적으로 행진이 진행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찰들은 이 같은 현실을 무시하고 국민들의 평화적 행진에 대해 무자비한 폭력진압으로 일관하고 있다. 25일 새벽 살수차까지 동원했던 경찰은 26일 새벽에는 그 흔한 경고 방송 한 번 없이 방패를 휘두르며 시민들을 강제 연행했다. 그리고 오늘 새벽에는 청계천 광장으로 가서 평화적으로 행진을 정리하겠다는 시민들의 거듭된 요구까지 묵살하고 강제 연행에 나섰다.

우리는 경찰 당국에게 시민들의 자발적이고 정당한 요구에 대한 폭력진압을 중단하고, 지금 당장 연행자를 석방할 것을 촉구한다. 폭력진압으로는 국민들의 분노를 잠재울 수는 없다. 잘못된 쇠고기 협상에 대한 진심어린 사죄와 재협상에 나서는 것만이 시민들의 거리행진을 막을 수 유일한 방법임을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다.


미친소 미친정책 이명박 정부 규탄한다!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협상 무효화하고, 장관 고시 철회하라!
폭력 진압 사과하고, 연행자를 즉각 석방하라!
범국민적 저항으로 미친소 막아내자!


2008년 5월 27일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전면 수입을 반대하는 국민대책회의


SDe2008052710_경찰폭력진압.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청원에 함께해요 2020.10.06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한미FTA 비준동의안, 당장 철회하라!   2008.11.12
한미FTA 비준 철회하라!   2008.12.18
한미FTA 반대 진영에 대한 정치적 탄압 즉각 중단하라   2007.10.11
한미FTA '묻지 마 비준'은 실용 아닌 맹동 (3)   2008.04.21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가축전염병예방법에는 국민들이 없다   2008.08.20
한나라당 광우병 발생 후 대응하겠다는 것이 대책인가?   2008.05.07
한국의 FTA 선비준동의는 부시 퇴임 선물 (1)   2008.11.11
평화의 행진을 했던 유모차 엄마들, 우리는 떳떳합니다.   2008.09.22
평화시위에 대한 폭력진압 중단하고, 연행자를 석방하라!   2008.05.27
캐나다 14번째 광우병 발생, 전면재협상만이 국민건강을 지키는 길 (2)   2008.08.19
촛불은 죄가없다! 구속자를 무죄석방하라!   2008.12.05
촛불예비군에 대한 과잉수사와 인권침해를 중단하라!   2008.10.14
촛불예비군과 촛불시민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   2008.10.01
촛불시위 참가자들에 대한 경찰 과잉진압의 불법성 확인한 첫 판결을 환영   2009.10.22
촛불시위 참가자들에 대한 경찰 과잉진압의 불법성 확인한 첫 판결을 환영   2009.10.22
촛불시민 벌금 400만원? 집회 참가 원천 봉쇄하려는 검찰을 규탄한다!   2008.10.05
촛불수배자들을 가족 품으로!   2008.09.11
촛불문화제 청소년-학생 탄압에 대한 인권위 긴급구제신청 및 진정 제출   2008.05.22
촛불 수배자 6인의 잠행농성에 즈음한 입장   2008.10.30
참여연대 사무실 오늘새벽 압수수색 (9)   2008.06.3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