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2008-2011
  • 2008.11.04
  • 789


환경연합의 근본적인 혁신을 바라며,
우리도 성찰과 쇄신의 계기로 삼겠습니다


최근 환경연합 실무자 횡령사건은 정직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응원하고 함께 활동해 온 수많은 시민과 시민운동가들에게 커다란 충격과 실망을 주고 있다. 이번 사안은 실무자의 문제를 넘어선 구조적이고 조직적인 문제라 여기며, 시민들이 시민운동 전반의 문제로 인식하고 대오각성을 촉구하고 있다는 것을 무겁게 받아들인다.

또한, 환경연합의 내부문제에 대해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객관적으로 바라보지 못했음을 시민들께 정중히 사과드린다. 우리안의 들보를 보지 못한 것에 대한 ‘자성’이 우선이라는 지적 또한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환경연합 대표와 사무총장이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명한 것은, 환경연합을 신뢰해온 국민들에 대한 깊은 사과의 뜻을 전하려는 의지로 평가한다. 그러나 어제 환경연합에서 발표한 후속대책에 대해서는 또 한번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 시민들은 보다 근본적이고 혁신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환경연합의 후속 조처들을 엄정하게 지켜볼 것이고, 비판적 감시 역할이나 충언 등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기꺼이 감당 하고자 한다.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이번 사건의 교훈을 살리고 혁신의 계기로 삼고자 한다. 단체 후원인들의 정성을 소중히 여기고, 재정확보와 회계운영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구체적이고도 분명한 노력을 경주할 것이다. 무엇보다 우리 안의 관성, 안이함, 온정주의를 꾸짖고 국민들의 신뢰와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뼈를 깎는 노력을 할 것이다.

2008년 11월 4일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세월호 참사 관련 참여연대 활동 2014.05.29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희망의 정치로 '개혁 감격시대' 열어달라!   2001.02.10
환경연합의 근본적인 혁신을 바라며   2008.11.04
현시국과 관련한 범국운동본부 공동대표단 기자회견문   1998.05.27
헌법재판소의 위헌 심판 정신을 뒤엎고 여성, 장애인을 차별하는 군 가산점제 부활을 ...   2007.06.23
한총련을 시민의 품으로!   2002.07.18
한의대생 집단제적위기 사태에 대한 성명   1996.07.03
한미FTA에 반대해 분신하신 허세욱 님의 치료비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1)   2007.04.06
한나라당의 사학법재개정안은 부패사학에게 모든 것을 주자는 것이다   2006.02.27
한나라당의 사학법 결단은 최하책 꼼수이다   2007.06.29
한나라당의 비영리민간단체지원사업 예산안 조정계획에 대한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의 입장   2004.12.08
한나라당은 도대체 언제까지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민생을 외면할 것인가? (1)   2006.12.12
한나라당과 열린우리당의 사립학교법 재개정안 국회 교육상임위 상정 합의에 대한 입장   2006.04.18
한나라당 윤리위원 최윤희 교수, 국가인권위원 선출은 잘못된 것   2008.08.27
한나라-열린우리당, 주민소송제도까지 무력화하려 하나?   2004.12.07
한국사회포럼2008 부문토론 "지역권력의 민주화와 2010 지방선거 대응전략"   2008.08.28
한국사회발전과 노동조합의 과제 토론회 개최   1995.11.02
한국경제 보도에 대한 참여연대의 입장 (37)   2006.04.03
한EU FTA 검증 과제 발표 공동 기자회견 개최   2011.04.12
학생운동의 거듭남을 촉구한다.   1997.06.05
학살자 노태우의 망언을 규탄 및 518특별법 제정 촉구   1995.10.1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