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세월호참사대응
  • 2014.07.23
  • 1901
  • 첨부 1

제대로 된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위한 참여연대 집중행동

수사권·기소권 등 보장된 세월호특별법 제정 호소와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기 위한 청와대 앞 기자회견 및 청와대 항의 방문 

참여연대 간사·임원·회원들, 세월호특별법 신속 제정을 촉구하며 7.23·24일 동조농성, 세월호특별법 제정촉구 국민대회도 적극 참여

 

20140723_세월호특별법제정호소

 

[세월호 참사 100일 즈음한 참여연대 기자회견문]

청와대, 정부·여당은 즉각 세월호 특별법 제정에 나서라! 

가족을 잃고도 목숨 걸고 진상규명을 호소해야 하는
나라로 남을 수는 없습니다 

 

세월호 참사 100일을 하루 앞둔 오늘, 우리는 참담하고 절박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304명의 생명과 함께 침몰하는 세월호를 하릴없이 지켜봐야 했던 가족들과 수많은 시민들에게 지난 100일은 통한과 통곡의 시간이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는 걷잡을 수 없는 울분과 부끄러움 마음으로 다짐했었습니다. 이 참사를 잊지 않고 제대로 된 진상조사를 통해 또 다른 참사를 막아야 한다고 말입니다. 참사의 절망을 딛고, 생명에 대한 존엄과 안전이 우선시 되는 사회로 가기 위한 첫 걸음은 바로 진상규명이었습니다. 대통령도 대국민 담화에서 세월호 참사 전후 한국사회가 달라져야 한다고, 그리고 모든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처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선거를 앞둔 여당도 모든 것을 바꾸겠다며 한 목소리를 내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지금 단 한 걸음도 나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비극을 겪고도 정부와 정치권은 결코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차라리 외면하고 싶은 냉소가 현실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놀랍게도 그 100일 동안 사고의 진상도, 책임도 규명된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 동안 국회 국정조사나 감사원 감사도 진행되었습니다. 그러나 자료를 일절 제출하지 않는 청와대 등의 비협조 속에 국정조사와 감사도 유야무야 종결되는 분위기입니다. 정부의 무능한 대처가 참사를 불러왔다는 국민여론에도 불구하고 유병언 체포에만 혈안이 되었던 검찰은 어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으로 총 331명을 입건하고 그 중 139명을 사법처리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로 확인된 것은 과연 무엇입니까?

 

분명해진 것은, 참사 발생 100일이 되도록 제대로 진실에 다가가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국민들은 아직까지 해상사고가 왜 발생했는지, 그리고 어떻게 대형 참사로 이어졌는지 그 이유를 알지 못합니다. 또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지금까지의 정부와 국회의 조사활동은 별다른 성과 없이 흐지부지되었던 과거 사례들과 다르지 않다는 것도 분명해졌습니다. 조사대상에 성역을 두거나, 실효성 있는 조사권한을 갖지 않고서는 진상규명은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아무런 강제력도 없는 조사기구를 고집하는 것은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가로막겠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습니다. 

 

그 결과 우리가 목도하는 것은, 썩어문드러진 가슴을 안은 채 먼 길 걸어와 국회에 특별법 제정을 호소하고, 곡기를 끊어가며 농성하고 있는 희생자 가족들입니다. 지난 5월 청와대 앞으로 달려가 대통령을 만나겠다며 밤새 차가운 새벽이슬을 맞던 유가족들은 지금, 국회 앞마당과 광장에서 한여름 뜨거운 뙤약볕을 마다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 때나 지금이나 청와대와 정부여당이 외면하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진상규명 발목 잡기에 여념이 없는 여당의 모습은 어떻습니까. 수사권을 갖는 진상조사기구는 사법체계를 흔든다고 억지를 부리는가 하면, 희생자 가족들을 사적으로 이익을 챙기려는 집단으로 매도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여당의 태도는 농성장에 난입하여 패악을 떠는 비상식적인 집단들과 다를 게 무엇이겠습니까. 

 

이에 우리는 대통령과 청와대에 엄중히 항의합니다. 정부의 무책임한 대처로 무참하게 가족을 잃은 이들이 목숨까지 내걸고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뒤늦게 책임을 통감한다며 눈물까지 보이던 대통령은 왜 뒷짐만 지고 있습니까? 유가족들을 만나 특별법과 특검을 하겠다고 한 약속은 어디로 갔습니까? 더 늦기 전에 결단을 내려야 합니다. 지금 국민들은 국가와 정부의 존재 의의를 묻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에 엄중히 경고합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순 없습니다. 억지 논리로 특별법 제정을 거부하는 것은 진상규명을 거부하겠다는 자기고백 다름 아닙니다. 누가 진상규명을 꺼려하는지, 방해하는지 국민들이 똑똑히 지켜보고 있습니다. 생색내기를 위한 특별법이 아니라, 정부로부터 독립적이면서 수사권, 기소권을 행사하는 국가기구를 설치하여 성역 없는 조사와 책임자 엄벌이 가능하도록 특별법을 제정해야 합니다. 

 

시민들에게 호소합니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관철시키기 위해 내일(7월 24일) 국회, 서울역, 서울광장에 함께 모여 시민의 힘을 보여줍시다.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겠다는, 그리고 그 이전처럼 살지 않겠다는 수많은 시민들이 함께 할 것입니다. 희생자 가족들과 함께 자발적인 서명을 이어왔고, 350만이 넘게 특별법 청원 서명을 제출했던 바로 그 시민들입니다. 그리고 이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희망을 내려놓지 맙시다. 그것이 세월호 참사를 어서 잊기를 바라고, 또 절망하여 희망을 접기를 기대하는 이들을 제대로 좌절시키는 길일 것입니다. 

 

2014. 7. 23  참여연대
7.23·24일 세월호특별법 제정 촉구 집중 행동에 참여하는 참여연대 임원·실행위원·회원 일동

 

7/24 세월호 참사 100일 행동

 

세월호 참사 100일 7월 24일, 모여라 서울광장!

10만이 모여 세월호 특별법 제정하자!

 

세월호 참사 100일을 앞두고, 7/23 세월호 가족들이 안산 합동분향소부터 서울지역 합동분향소가 있는 서울광장까지 1박 2일동안 ‘세월호 참사 100일, 특별법 제정 촉구 대행진’을 진행합니다. 진상규명과 안전사회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는 많은 시민들도 함께 할 것입니다. 안전한 대한민국의 첫 발은 세월호 특별법 제정, 이제는 “여․야와 민간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포함한 특별법 제정”을 제안했던 대통령이 결단해야 합니다.

 

함께 걸어주세요, 7/24 세월호 참사 100일 국회 앞(16:00)에서, 서울역(18:30)에서 가족들의 행진에 합류해주세요! 19:30 서울광장, 세월호 참사 100일 추모 시낭송 & 음악회 <네 눈물을 기억하라>에서 가족들을 따뜻하게 맞아주세요! 22:00, 서울광장을 출발해 세월호 가족 단식단과 동조 단식단이 있는 광화문광장까지 함께 행진합시다!


세월호 참사 100일, 특별법 제정 촉구 대행진 자세히 보기 >> 클릭

 

7/24 세월호 참사 100일 추모 음악회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청원에 함께해요 2020.10.06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서울시의 광장독점과 자의적 운영 도를 넘었다 (2) (1)  2010.05.18
[참여] 아베규탄 6차 촛불문화제 (8/24 토, 오후7시)   2019.08.20
전교조 시국선언에 대한 광란적인 정치보복 중단해야 (1)   2009.07.03
[집회 및 행진]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 (9/21 토 3시)   2019.08.27
[문화제] 세월호 기억문화제 ‘2000일의 소원’ (10/6 일, 오후6시, 광화문광장)   2019.09.27
[집중행동] 참여연대, 7/23-24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위한 집중행동   2014.07.23
광우병국민대책회의에 대한 상인소송 기각판결 환영 (1)   2011.01.05
[모집] 세월호 참사 '애도와 성찰의 벽' 프로젝트 자원활동가 모집   2014.04.29
참여연대, 한미 FTA 비준 반대 릴레이 1인 시위 5일차 안내   2011.10.21
[5/3] 광우병 미국소 수입 안돼- 토요시민문화제로 모입시다.   2008.05.01
야당, 시민사회단체, 국민들 참여로 언론악법 원천무효 선언 (7)   2009.07.27
[7.16 시국선언자 대회] 헌법이 존엄사 하는 시국에 부쳐   2009.07.16
민동석 외교부차관 내정은 국민에 대한 모독 (3)   2010.10.26
한미FTA-미국산쇠고기 굴욕협상 중단하라! (2)   2010.07.21
[카드뉴스] 설악산에 케이블카 설치하면 안되는 이유 수두룩, 10개만 들어봐   2019.06.27
[논평] 세금 도둑 될 투자자-국가 분쟁해결절차(ISDS) 폐기해야   2019.07.29
12.12 반란자 기소유예 처분에 대한 성명   1994.11.11
불평등 망국 협정 한미FTA 즉각 폐기하라! (1) (3)  2010.11.10
촛불시위 참가자들에 대한 경찰 과잉진압의 불법성 확인한 첫 판결을 환영   2009.10.22
한미FTA-미국산쇠고기 굴욕협상 중단하라! (2)   2010.07.2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