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미국산쇠고기협상
  • 2008.06.29
  • 887
  • 첨부 1

광우병국민대책회의는 오늘 어제(6/28) 경찰에 의해 자행된 폭력 행위에 대해 규탄하고, 연행자 석방을 촉구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서울 시청앞 광장에서 진행했습니다. 아래는 기자회견문 전문 입니다.

[살인적 경찰폭력 규탄, 무차별 연행자 석방촉구 긴급 기자회견]


 

경찰공화국 뒤에 기다리는 것은 광우병 공화국
 

지난 밤, 광화문 일대를 가득 메우고 광우병 위험의 근본적 해결을 요구하는 평화적인 촛불시민을 향해  어청수 청장이 지휘하는 폭력경찰이 저지른 만행은 80년대 군사독재를 방불 하는 것이었다. 여기저기서 피를 흘리며 쓰러지는 시민들로 인해 광화문은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경찰은 시위대에게 돌과 쇠뭉치, 소화기 등을 던지는 ‘살인 미수’ 행위를 했고 심지어 부상당한 시민들을 응급 처치하던 의료진마저 연행해가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질렀다. 또한 비무장의 여성을 4~5명의 경찰들이 수차례 발로 밝고 곤봉으로 집단 폭행하기도 했다.  더욱더 기가 막히는 것은 최루액과 형광물질을 넣어 살수, 시위참가자를 집까지 쫒아가서라도 검거하겠다고 협박했다

 

경찰은 국민대책회의 안진걸 조직팀장과 한청 윤희숙 부의장 등을 구속시키고 박원석, 한용진 공동상황실장 등을 포함하여 8명의 활동가에 대해서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심지어 촛불문화제에 쓰는 음향차량을 탈취하고, 음향업체 사장을 자택 감금하기도 했다. 국민의 손과 발을 묶고 입을 틀어막겠다는 것이다.

 

국민을 섬기겠다던 이명박 정부가 지난 2달 여 동안 한 일은 국민들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것이었고, 국민을 두들겨 패는 것이었다. 이명박 정부에 의해 민주주의는 쓰레기통에 처박혔고, 국민의 인권은 경찰의 군홧발 아래 짓눌렸다.

 

그러나 폭력과 탄압으로 촛불을 끌 수는 없다. 경찰의 80년대식 진압은 국민의 분노를 키우고, 저항을 상승, 발전시킬 뿐이다. 더욱 평화적인 방식으로, 그러나 완강하고 강력하게 투쟁해 나갈 것이다. 역사가 보여주듯, 국민을 이기는 정부는 결코 없다.

 

이명박 대통령은 촛불시위를 향해 “인내의 한계를 시험하는 게임”이라 했지만, 지금 진정으로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는 것은 바로 국민들이다. 공안 정국을 조성하며, 미친 듯한 경찰 폭력에도 불구하고 어제 촛불집회의 참가자 수가 15만으로 더욱 증가한 것은 국민들이 더 이상 정부의 거짓말에 참을 수 없음을, 정부의 협박에 결코 굴복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다.

 

경찰의 폭력탄압이 더욱 야만적으로 가중되는 것은 광우병 위험에 쏠린 국민의 시선을 경찰의 폭력탄압과 시민의 저항으로 유도하고, 평화적인 시민을 폭력시위자로 매도함으로써, 사태의 본직을 흐리는 동시에, 탄압의 명분을 획득하려는 가공스런 저의가 숨어 있다.

 

따라서 우리 국민대책위는 지금까지 지켜온 것처럼 앞으로도 평화적인 기조를 더욱 더 굳건히 유지하며, 이를 통하여 비폭력이 폭력을 이기는, 우리 역사의 위대한 전통을 오늘에 되살려, 반드시 전면재협상을 쟁취해 낼 것이다.       

 

-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즉각 재협상에 나서라
- 어청수를 즉각 파면하라
- 연행자를 즉각 석방하라
- 경찰폭력 가담자를 가려내 즉각 처벌하라!

 

2008.6.29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전면 수입을 반대하는 국민대책회의

<붙임> 부상자 현황

국립의료원 17명
녹색병원 12명
백병원 34명
마이크로병원 2명
성북중앙병원 1명
한양대병원 4명
용산중앙대병원 4명
세란병원 5명
동인병원 4명
용산중앙대병원 17명
적십자병원 12명
총계 112명
-사례
1) 김** (남, 40대)
 갈비뼈 2대 다침, 손가락 개방형 골절, 광대뼈 및 안구뼈 골절, 머리 다침, 수술 요함
 시청 앞 진압 시 방패로 가격 당함.
2) 박** (남, 40대)
  진보신당 칼라TV 카메라 기자로 소화기로 카메라를 치면서 얼굴을 가격 당함.
3) 민** (남, 30대)
  방패와 곤봉으로 무차별적으로 맞아 머리를 다침.
4) 최** (남, 30대)
  서울시의회 앞에 누워서 비폭력 연좌시위 중 방패로 얼굴 가격 당한 후, 집단 구타 당함.
  허리 좌측 부상, 오른손 2,3,4,5지 골절
5) 김** (남, 20대)
  방패에 의해 안면부 가격 당함. 턱 크게 찢어져 수술 요함.
6) 강** (남, 30대)
  서울시의회 앞에 누워서 비폭력 연좌시위 중 방패로 코, 눈, 후두부 등 가격 당함.
  기뇌증(앞머리와 눈 부분 골절 후, 공기 유입됨.), 안면부 W자로 크게 골절.
  신경외과적 큰 수술을 요함.

SDe2008062910_경찰폭력규탄기자회견.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평화시위에 대한 폭력진압 중단하고, 연행자를 석방하라!   2008.05.27
“국민은 조중동에 속지 않는다”   2008.05.28
잊지말자 5월의 마지막 밤! 경찰청장 퇴진하라!   2008.06.02
[대책회의] 살인적 경찰폭력 규탄, 무차별 연행자 석방촉구 긴급 기자회견   2008.06.29
[대책회의] 평화시위 보장하지 않는 폭력 경찰이 불법이다 (1)   2008.06.29
[기자회견] “민주공화국”의 근간을 뒤흔드는 정치검찰을 규탄한다!   2008.07.24
[일일브리핑] 현역 의경도 거부한 폭력 진압, 이명박 정부도 중단해야 (1)   2008.07.27
[기자회견] 한미 쇠고기협상 무효 선언하고, 평화시위 보장하라!   2008.08.05
[기자회견] 18대 국회는 국민 무시하고, 헌법 파괴하는 어청수 경찰청장 즉각 파면하라!   2008.08.18
경찰폭력 피해자 1명뿐? 정부, UN에 제출한 허위 답변서 철회해야 (2) (3)  2008.10.17
[카드뉴스] 경찰 차벽 왜 위헌 위법인가?   2015.04.2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