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운하백지화국민행동
  • 2008.04.17
  • 397
  • 첨부 1

진정 국민을 섬긴다면 운하사업 전면 백지화를 선언하라

오늘 언론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반도 대운하 건설을 연내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운하사업의 포기도 추진도 아니라는 모호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 것이다. 그동안 청와대와 정부, 한나라당은 여론 수렴을 거쳐 운하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이미 수차례 선언하지 않았는가. 새삼스럽게 올해는 여론수렴만 하겠다는 것은 무슨 이유인가. 극명한 국민의 반대 여론을 잠시 피해 한편으로 국민을 설득하며 반대 분위기가 잠잠해질 때까지 시간을 벌자는 셈인가. 여론 수렴을 앞세워 대국민 운하 홍보를 하는 동안 밀실에서 운하를 추진하겠다는 것인가. 청와대는 반대 여론을 의식해 운하 추진을 올해는 보류하겠다는 말장난을 할 게 아니라 운하 사업 중단을 강력히 원하는 국민의 뜻을 받아들여 운하 사업 전면 백지화를 선언해야 마땅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명박 정부가 연내 경제 살리기에 대한 성과를 낸다면 ‘(반대)분위기’는 바뀔 수 있고 그때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도 있다고”고 말했다고 한다. 온 국민의 삶과 전 국토를 헤집는 운하사업 추진 여부가 단순히 분위기에 따라 결정될 일인가. 올해는 여론수렴만 하겠다고 결정했다면 반대 분위기가 잠잠해질 틈을 타 사업을 추진할 눈치만 볼 것이 아니라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을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수렴하며 점점 거세지고 있는 운하 반대 여론을 적극 수용하여야 한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반대여론은 지난해 12월 45.6%에서 57.9%(3월), 66.6%(4월)로 계속 높아지고 있다.

대운하 사업은 올해는 추진하지 않겠다고 얼버무리고 넘어갈 사업이 아니다. 국회와 국민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결국은 임기 내 운하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청와대의 속내를 모르는 국민은 아무도 없다. 밀실에서 추진하지 않겠다면 국토해양부의 운하지원팀을 해체하고 청와대 등에 운하추진위원회를 만들겠다는 등의 계획을 모두 취소해야 청와대를 신뢰할 수 있을 것이다. 이미 국민들은 제 18대 총선에서 운하사업에 대한 분명한 선택을 하였다. 이명박 정부는 국민의 뜻에 따라, 여론을 수렴하겠다는 약속에 따라 한반도 운하 사업을 백지화해야 할 것이다.
TSe20080417.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운하백지화국민행동] 뉴스레터 제8호   2008.03.31
[운하백지화국민행동] 뉴스레터 15호_국책사업은 어떻게 타당성 검증하나?   2008.05.16
[운하백지화국민행동 뉴스레터 11호] 최고의 악법 운하특별법 (1)   2008.04.18
'없으면 만들라’, 환경부가 언제 공사판으로 바뀌었나   2008.04.02
운하를 향한 시민들의 한 목소리 (1)   2008.03.25
대운하반대 서울대 교수들이 정치적이라고?   2008.02.05
대운하 반대 국민의 목소리 틀어막는 선관위 항의   2008.04.04
[운하백지화 뉴스레터 9호] 국토해양부 2개 내부문서 비교검토   2008.04.02
[함께가요] 위기에 처한 우리강 역사와 문화속으로   2008.03.03
'연내추진하지않겠다', 양치기 청와대의 또 다른 거짓말   2008.04.17
국민의 마실 물을 위협하는 환경부   2008.05.14
산에다 배를 띄우고 관광 사업을 키운다니 (4)   2008.02.05
떴다! 운하백지화국민행동   2008.02.21
[운하백지화뉴스레터 16호] 말로는 국민을 섬기고 운하는 건설하겠다는 정부   2008.05.22
대운하 공약 제외한다더니, 금강운하 공약제시   2008.03.31
운하, 올해는 여론수렴만! 내년에는 추진만?   2008.04.17
[동영상] 맞은가? 대통령 (1)   2008.03.31
민심(民心)을 반영하려거든 운하 완전 백지화부터 공식 선언하라   2008.06.11
운하 추진하면서 4대강 정비로 말 바꾸는 이명박 정부   2008.05.21
생태하천조성사업 기공식은 불법집회다.   2008.12.2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