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차별금지법제정
  • 2017.07.17
  • 343

7월 15일 퀴어문화축제 앞두고

가구넷-참여연대 직장 내 '성소수자 가족' 친화적 정책 만들기 협약식 진행

 

20170711_직장내성소수자가족친화적정책만들기협약식
2017.7.11. 직장 내 '성소수자 가족' 친화적 정책 만들기 협약식

 

성소수자 자긍심 행진인 서울 퀴어문화축제가 열리는 7월 15일을 앞두고 국내 주요 시민, 사회 단체, 정당과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을 위한 네트워크(이하 가구넷)'가 7월 11일 오전 11시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직장 내 '성소수자 가족' 친화적 정책 만들기 협약식을 맺었습니다. 

 

2년 전 민주노총은 사무총국과 지역본부 사무처 활동가들 중 동성 배우자에 대한 가족수당을 주기로 규약을 개정했습니다. 2016년 일본의 인터넷 상거래 대기업 라쿠텐이 동성 배우자도 '배우자'로 인정하도록 사규를 개정한 바 있습니다. 가구넷은 이러한 변화를 국내 시민, 사회 단체와 정당이 같이 할 수 있도록 정책 협약을 제안했습니다. 이에 참여연대도 동참 의사를 밝히고 협약식을 진행했습니다.

 

가구넷은 이날 협약식에서 "한국의 공적 체계에서 동성커플에 대한 법적, 제도적 보호 장치는 전무하다"며, "동성 커플들은 동성 파트너와 관련하여 배우자로서의 지위를 전혀 취득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러한 현실 속에서 <직장 내 '성소수자 가족' 친화적 정책 만들기> 협약식은 사적 영역인 직장에서부터 성소수자 가족이 처한 어려움과 차별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첫 걸음"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가구넷은 "직장 내 '성소수자 가족' 친화적 정책은 협약식에 참여한 단체 또는 정당이 평등과 다양성을 존중하는 곳으로 나아가는 데 상징적이자 실질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협약식에는 녹색당, 민주노총,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장애여성공감, 정의당, 참여연대 등 국내 주요 시민, 사회 단체와 정당이 참여했습니다. 

 

가구넷은 "향후 시민, 사회 단체 뿐만 아니라 일반 기업에서도 이러한 정책의 도입을 확산하기 위한 활동을 벌여나가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습니다. 

 

* 보도자료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세월호 참사 관련 참여연대 활동 2014.05.29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토론회] 차별금지법, 궤도에 올리다   2018.08.23
[차별금지법제정연대긴급규탄성명] 연행된 성소수자 인권활동가를 즉각 석방하라! (1)   2017.04.26
[차별금지법제정연대_보도자료]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한 대통령 선거 후보 질의서   2017.04.05
[인권단체긴급기자회견] 혐오와 폭력에 투표하라는 대선, 이대로는 안된다!   2017.04.27
[성명] 충남 인권조례 폐지시킨 자유한국당을 규탄한다   2018.02.02
[성명] 육군의 동성애자 군인 색출 수사와 인권침해를 규탄한다!   2017.04.14
[성명] 2020 세계인종차별철폐의 날 공동성명서   2020.03.19
[성명] <까칠남녀>는 종영시켰지만 더 많은 ‘은하선’들이 말하게 될 것   2018.02.07
[선언문] 세계인권선언일 맞이 차별금지법 제정촉구 대회   2017.12.11
[보도자료] 평등세상을 향한 대행진! 127주년 세계노동절대회 평등대행진   2017.05.01
[보도자료]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질의서에 대한 후보자 답변 발표 기자회견   2017.04.26
[보도자료]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재출범 기자회견   2017.03.23
[보도자료] 직장 내 성소수자 가족 친화적 정책 만들기 협약식   2017.07.17
[논평] 학내 차별언동 혐오표현 관련 조항을 추가한 서울학생인권조례 개정안 통과를 ...   2017.09.18
[논평] 청년과 구직자들의 꿈을 꺾는 온갖 차별들을 뿌리 뽑아야 한다   2017.09.28
[논평] 차별을 선동하는 자유한국당의 국가인권위법 개정안 발의를 강력히 규탄한다   2017.09.20
[논평] 인권을 후퇴시키는 자유한국당의 충남 인권조례 폐지 추진을 강력히 규탄한다   2018.01.17
[논평] 인권과 평등의 가치를 짓밟은 자유한국당의 충청남도 인권조례 폐지를 규탄한다   2018.02.02
[논평] 이제 차별금지법 제정할 때도 됐다   2017.10.11
[논평] 사회적 차별과 낙인을 조장하는 HIV/AIDS에 대한 혐오와 차별 선동을 규탄하며   2017.10.2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