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운하백지화국민행동
  • 2008.02.22
  • 428
  • 첨부 1

안동대교수의 운하건설 반대입장 표명과
경남지역 교수들의 운하건설 검증단 활동계획에 대한 환영논평
 

이명박 당선자는 전문가들의 지적을 경청해야 한다
지난 19일, 국립 안동대 교수 26명은 “이명박 정부가 밀어부쳐 운하건설을 강행한다면 이는 역사와 국민 앞에 죄악을 범하는 것”이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또한  20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경남지역 소재의 대학 (경남대와 인제대, 창원대, 진주국제대, 진주산업대, 부산대, 부산가톨릭대, 한국폴리텍Ⅶ대학) 교수들이 경부운하 타당성 검토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갖고 가칭 '경부운하연구단'(또는 경부운하타당성 검증위원회)을 3월 달에 결성하기로 했다.


'운하백지화 국민행동’은 안동대교수와 경남지역 교수들의 입장표명을 환영한다.
“대운하는 오직 국민 중 소수만이 건설경기 활성화로 발생하는 단기적 경제적 이익을 가져다주는 반사회적 행위”이며, “제2의 IMF가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된다”는 안동대 교수들의 목소리를 이명박 당선자는 귀담아 들어야 할 것이다.

또한 이명박 당선자는 타당성 조사 없이 민간사업체를 끌어들인 것이 민주주의 절차를 무시한 행위임을 인정하고 밀실에서 추진하고 있는 운하건설 사업을 중지해야 할 것이다. 경남지역 소재의 대학교수들이 경부운하가 경남지역 미칠 경제성, 환경성, 사회성을 검토하고 문제점이 도출되면 의견제시를 하겠다는 활동 계획에 대해 이명박 당선자는 주목해야 할 것이다.

‘운하’에 대한 학계의 반대 입장 표명은 지난 1월 25일 한국환경영향평가학회(이종호 회장)가 성명을 통해 운하특별법 제정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고, 1월 31일에는 ‘한반도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서울대 교수모임’(공동대표 김정욱 교수 등)이 발족한 바 있다.  또한 한국경제학회(회장 이종원)는 5월 중에, ‘대운하 건설의 타당성을 경제학적 효율성 차원에서 검증’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교수들의 이런 입장 표명은 재앙을 불러올 운하 사업 중단에 대한 주장이며, 최소한의 절차민주주의도 지키지 않는 이명박 당선자에 대한 문제제기 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2008년  2월  21일
운하 백지화 국민행동


080221안동대경남대교수입장_환영논평.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혈세 쏟고, 수질악화되는 사업 왜하는가? 이명박 정부는 죽음의 강 사업 폐기하라!   2009.04.22
현재 진행형 운하 추진 자료 입수, 공개돼   2009.05.21
한반도운하는 숭례문 화재 보다 더 심각한 문화재 파괴   2008.04.07
한반도 대운하와 무엇이 다른가?   2009.04.27
한반도 대운하 TF 해체하고 국민검증기구 설치해야   2008.01.02
한나라당, 대통령 운하 사업 포기에 대한 당론을 밝혀라   2008.06.23
한나라당 총선 공약 '한반도 대운하 제외' (3)   2008.03.19
한나라당 내부의 4대강 사업 새로운 접근 가능성 발언을 환영한다.   2009.11.19
한강 살리기는 지천의 오염유입을 줄이고, 인공시설 제거부터 검토하자   2009.04.22
학계의 잇따른 운하에 대한 반대입장을 환영합니다   2008.02.22
하도 준설이 영산강 살리기 대안 아니다!   2009.03.22
컨테이너선 교각 충돌로 기름 유출 또 발생, 경부운하도 예외 아니다   2007.11.08
청와대 인사개편, ‘운하 전도사’ 문책 인사가 필요하다   2008.06.19
청와대 돌려막기 인사, 운하 사업의 시발점인가?   2008.06.24
진의가 의심스러운 한승수 국무총리의 속내   2009.02.18
지자체의 무분별한 뱃길 복원 주장에 대한 운하백지화국민행동 입장   2009.03.24
정운찬 신임국무총리 내정자, 4대강 대책 없이 총리되려나   2009.09.03
정부의 4대강 살리기는 잘못된 진단과 졸속 대책으로 확인 (1)   2009.06.01
정부는 사실상 대운하 편법 추경 인정하라   2009.04.09
정부는 ‘4대강 죽이기’ 사업과 ‘대한늬우스’ 상영을 즉각 중단하라! (1)   2009.07.0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