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운하백지화국민행동
  • 2008.03.19
  • 551

차라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라, 국민을 바보로 아는가

3월 16일 한나라당이 지난 대선의 핵심공약이었던 ‘한반도 대운하 건설 프로젝트’를 4·9 총선 공약에서 제외하기로 확정했다. 또한 대운하 공약 제외방침을 놓고 청와대와도 협의를 거친 것으로 보도되었다.  

기획재정부 장관, 국토해양부 장관, 환경부장관, 문화관광부 장관이 ‘한반도 대운하’사업의 추진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안다. 그리고 국토해양부에 운하지원팀을 법제화 하지 않았는가. 그런데 총선에서 '한반도 대운하 건설 사업’ 을 공약에서 제외시킨다고 한다. 차라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라. 국민을 바보로 아는가.

7% 성장, 4만 달러 일인당국민소득, 세계 7대강국을 위한 국운융성이라고 선전하고, 국민의견을 수렴해서 운하를 추진하겠다는 말은 어디로 갔는가? 집권한지 20일 만에 대운하 사업을 총선공약에서 제외하겠다고 밝힌 것은, 한반도의 국운을 바꿀만한 사업을 밀실에서 추진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나 다름없다.

‘밀실행정’이 국민을 섬긴다는 정부의 모습인가. 더 이상 대국민 사기극을 중단하고, 운하계획 백지화하라.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다음 정권도 한나당이 차지하려니, 백지화는 하지 않겠지요. 유일한 방법은 한나라당에 과반수 의석을 주지 않는 것입니다. 그리고 은평을구 이재오 후보를 떨어뜨리는거구요.
  • profile
    국민들의 유일한 선택은 한나라당에 과반수 의석을 주지 않는 것입니다. 다음에는 은평을구 이재오 한나라당 후보를 떨어뜨리는 것이구요(문국현 후보는 대운하를 반대).
제목 날짜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혈세 쏟고, 수질악화되는 사업 왜하는가? 이명박 정부는 죽음의 강 사업 폐기하라!   2009.04.22
현재 진행형 운하 추진 자료 입수, 공개돼   2009.05.21
한반도운하는 숭례문 화재 보다 더 심각한 문화재 파괴   2008.04.07
한반도 대운하와 무엇이 다른가?   2009.04.27
한반도 대운하 TF 해체하고 국민검증기구 설치해야   2008.01.02
한나라당, 대통령 운하 사업 포기에 대한 당론을 밝혀라   2008.06.23
한나라당 총선 공약 '한반도 대운하 제외' (3)   2008.03.19
한나라당 내부의 4대강 사업 새로운 접근 가능성 발언을 환영한다.   2009.11.19
한강 살리기는 지천의 오염유입을 줄이고, 인공시설 제거부터 검토하자   2009.04.22
학계의 잇따른 운하에 대한 반대입장을 환영합니다   2008.02.22
하도 준설이 영산강 살리기 대안 아니다!   2009.03.22
컨테이너선 교각 충돌로 기름 유출 또 발생, 경부운하도 예외 아니다   2007.11.08
청와대 인사개편, ‘운하 전도사’ 문책 인사가 필요하다   2008.06.19
청와대 돌려막기 인사, 운하 사업의 시발점인가?   2008.06.24
진의가 의심스러운 한승수 국무총리의 속내   2009.02.18
지자체의 무분별한 뱃길 복원 주장에 대한 운하백지화국민행동 입장   2009.03.24
정운찬 신임국무총리 내정자, 4대강 대책 없이 총리되려나   2009.09.03
정부의 4대강 살리기는 잘못된 진단과 졸속 대책으로 확인 (1)   2009.06.01
정부는 사실상 대운하 편법 추경 인정하라   2009.04.09
정부는 ‘4대강 죽이기’ 사업과 ‘대한늬우스’ 상영을 즉각 중단하라! (1)   2009.07.0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