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소비자권리
  • 2015.04.06
  • 605

[왜냐면] 홈플러스 사태에 대한 우리 사회의 불편한 진실 / 성춘일

 

2015.04.06 / 한겨레 왜냐면

 

지난 1월 말, 대형마트인 홈플러스의 개인정보 유출사건은 우리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보이스피싱과 모바일, 인터넷 금융사기의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현실에서 관리상 실수가 아닌 눈앞의 이익을 위해 고객 정보를 팔아넘긴 홈플러스의 행위는 범죄 이전에 고객들에 대한 심각한 배신행위이다.

 

더욱 어이없는 것은 홈플러스의 뻔뻔한 태도이다. 홈플러스는 사과 외에 개인정보가 유출된 고객들에 대해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1년 전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사건 때와는 너무나 다른 모습이다. 심지어 소비자단체들이 집단분쟁조정신청을 하면서 개인정보 보호법을 근거로 개인정보가 유출된 고객들이 유출된 정보와 유출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이에 대해 삭제되어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사실상 거절했다.

 

<중략>

 

우리의 현실은 어떠한가? 그동안 수차례 집단소송제 도입이 논의되었으나 소송 남발을 이유로 번번이 무산되었다. 또한 피해자들이 겨우 용기를 내어 소송을 제기해도 패소하기 일쑤였다. 사건과 관련된 대부분의 증거를 기업이 보관하고 있거나, 기업이 증거를 인멸해도 재판 과정에서의 입증은 여전히 피해자들이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를 증거의 구조적 편재라고 하는데 미국은 증거의 구조적 편재를 해결하기 위해 포괄적 증거개시제도를 두고 있다. 그래서 기업이 사건 관련 증거를 가지고 있음에도 제출하지 않은 경우 기업에 소송상 엄청난 불이익을 준다.

 

<후략>

 

한겨레 기사 원문보기(클릭)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서명]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을 위한 서명에 함께해주세요! 2019.10.01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종합] 갑의 횡포에 맞서는 을과 함께합니다 2 2013.08.05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15.03.07
[소소권19] '책값 포인트' 자동 지급 안되는 쇼핑몰   2015.01.08
[소소권18] 사랑니 발치 전 에이즈 검사, "의료진 위험 예방 목적"이라며 비용은 환자...   2015.01.01
[토론회] 헌법적 관점에서 본 현행 집시법, 일반교통방해죄의 문제점과 개선방향 토론   2014.12.09
[소소권17] 신용카드 안심신용보호서비스 ‘꼼수 영업’ “무료 3개월” 권유… 통보 없이 ...   2014.12.01
[소소권16] 토익 교재 ‘문제용 MP3 파일’ 상술...교재 앞엔 ‘무료’라더니… 뒤엔 깨알같...   2014.09.16
[기자회견] 과거와 최근 참사 유가족들이 모인 ‘재난안전가족협의회(준)’, 세월호 참사...   2014.07.21
[소소권 15회] 출시 2년 만에 사라지는 ‘하이브리드 카드’   2014.07.09
[보도자료] 씨랜드 화재 참사 15주년 추모식   2014.06.30
[보도자료]아동안전정책조정위원회의 문제점 공개 및 분석·비판   2014.06.30
[소소권 14회] 약품 겉포장에만 적혀 있는 유통기한… 약병에도 ‘언제까지 복용’ 표기해...   2014.06.24
[소소권 13회] 건강하다던 애완견 금방 숨져도 환불 거절   2014.06.16
[소소권12] 영화 한 편 2부로 쪼개 편법 및 과도한 중간광고…줄거리 끊겨 제대로 감상 ...   2014.06.07
[소소권11] 어린이집 특별활동비 정보 공개 부실... 무상보육’에 숨은 특활비 왜 제대...   2014.05.30
[소소권10] 푸대접받는 ‘2G’ 휴대전화 이용자, 제품 단종에 요금제 제한… ‘사용자 선택...   2014.05.11
[소소권09] 모바일 상품권 ‘유효기간’ 없애야...업체가 맘대로 정해 놓고 안 쓰면 떼먹...   2014.04.28
[토론회] 죽음을 부르는 강제전출 증언과 대응방향 모색 국회 토론회   2014.04.17
[소소권08] 백화점 앞 체증… 피하는 수밖에 없나요   2014.04.14
[기자회견] 철도공사의 강제 전출 협박, 타살 규탄! 최연혜 사장 사퇴! 강제전출 중단 ...   2014.04.04
[소소권07] 알수없는 휴대전화 요금 산정 기준, 통신사 임의설정 기본료, 부당해   2014.04.03
[성명] 철도공사는 철도민영화를 위한 노동조합 탄압을 중단하고 상생하는 노사대화에 ...   2014.03.2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