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시민권리
  • 2015.07.30
  • 1031

백화점서 외면 받는 문화누리카드

 

백화점의 ‘배짱’에 가맹점은 ‘눈치’만

 

지체장애인 ㄱ씨(41)에게 독서는 몇 안되는 삶의 즐거움이다. 젊은 시절 사고를 당한 뒤 10년간 누워 생활해온 ㄱ씨는 TV를 보는 것 말고는 즐길 수 있는 문화생활이 별로 없었다. 그러던 ㄱ씨는 몇 년 전 ‘문화누리카드’(문화바우처) 사업을 알게 됐다. 문화누리카드는 공연·전시·영화를 관람하고 독서·음반 등을 구매할 수 있는 문화복지 카드다. ㄱ씨는 활동보조사에게 책을 사다줄 것을 부탁했고, 책이 도착하는 날은 ㄱ씨에게 ‘반가운 손님’이 찾아오는 날과 같았다.

 

하지만 얼마 전부터 ㄱ씨의 독서는 암초를 만났다. 서점을 다녀온 활동보조사는 “서점에 갔더니 이제 문화누리카드로 책을 살 수 없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해당 서점은 서울 반포동 고속터미널에 있던 유명 대형서점이었는데 최근 인근에 있는 신세계백화점으로 이전했다.

 

이 서점이 문화누리카드를 받지 않는 것은 백화점 측 카드단말기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입점업체가 백화점 측 카드단말기를 사용하면 백화점의 가맹번호로 분류되는데, 백화점이나 쇼핑몰은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이 아니어서 이 카드를 사용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ㄱ씨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서점에서 아무런 문제없이 문화누리카드를 사용했는데 백화점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카드 사용을 거부하는 건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근 쇼핑몰이나 백화점에 입점하는 서점들이 늘면서 문화누리카드를 받지 않는 곳 역시 많아지고 있다. 한 대형서점 관계자는 29일 “백화점 측은 간편하다는 이유로 입점업체가 백화점 단말기를 사용하는 걸 선호하고, ‘을’인 업체들은 이를 따라가야 할 때가 많다”면서 “문화누리카드로 책을 사러 온 고객들이 허탕을 치고 돌아가는 사례가 종종 있다”고 말했다.

 

문화누리카드를 발급하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계자는 “문제는 알고 있지만 이해관계가 걸려있어 문화누리카드를 사용하라고 강요하기 힘든 것이 사실”이라며 “결국은 백화점 측이나 가맹점주의 의지에 달려 있다. 문화누리카드의 원활한 사용을 위해 업체들에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향신문·참여연대 공동기획>

 

[기사원문]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경향신문과 참여연대는 함께 잃어버리거나 빼앗긴 ‘생활 속의 작은 권리 찾기’ 기획을 공동연재합니다. 독자들의 경험담과 제보를 받습니다.

제보처 : 참여연대 min@pspd.org  경향신문 soc@kyunghyang.com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실태조사] 이사걱정없는집(등록임대주택) 세입자를 찾습니다 2019.03.11
[카드뉴스/서명]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제도 도입 위한 10만인 서명 함께 해요! 2017.10.30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종합] 갑의 횡포에 맞서는 을과 함께합니다 2 2013.08.05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15.03.07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의견서] 홈플러스 개인정보 유상판매 형사재판 관련 탄원서 및 의견서 제출   2015.05.25
[기자회견] 홈플러스 개인정보 유출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   2015.05.06
[논평] 홈플러스는 표시광고법·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불법행위에 책임 있는 자세 보여야   2015.04.27
[성명] 개인정보분쟁조정위, 홈플러스 분쟁조정 즉각 개시해야   2015.04.24
[기자회견] 서울시 대중교통 요금 인상안 철회 및 강행 반대 각계각층 공동 기자회견   2015.04.23
[소송] 시민62명, 홈플러스에 고객정보 불법판매 손해배상청구 소송 제기   2015.04.21
[기자회견] 서울시 대중교통 요금 인상안 철회 촉구   2015.04.17
[캠페인] 시민들의 영화관 불만사항 전달 및 영화관 측 획기적 개선 촉구   2015.04.08
[언론] 홈플러스 사태에 대한 우리 사회의 불편한 진실 / 한겨레 왜냐면   2015.04.06
[기자회견] 홈플러스 고객 개인정보 제3자 제공현황 삭제 관련 검찰 수사의뢰   2015.04.02
[기자회견]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 3사 직접 항의방문   2015.03.30
[기자회견] 홈플러스 제3자 제공현황 삭제 규탄 기자회견   2015.03.26
[공익소송] 참여연대, 개인정보 불법판매 홈플러스 상대 공익소송 추진   2015.03.12
[소소권21] 헷갈리는 ‘SKT 장기가입 가족 할인’   2015.03.04
[소소권20] 수입 오토바이 연비 규정 없어 소비자 부당 피해 속수무책   2015.02.25
[보도자료] 멀티플렉스 3사 관련 Worst10 스티커 설문 결과 및 향후 캠페인 계획   2015.02.16
[캠페인]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멀티플렉스3사 WORST10 발표   2015.02.11
[기자회견]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영화관3사의 불공정거래행위 공정위 신고   2015.02.08
[캠페인]영화관에 불만 있는 시민·네티즌 다 모여라   2015.01.2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