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4105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l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소비자권리
  • 2016.08.23
  • 411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민자기숙사 ‘기숙사비+식비’ 한묶음 판매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에 재학 중인 정모씨(28)는 세 학기째 이 학교 민자기숙사에서 생활하고 있다. 6개월치 기숙사비는 220만5000원이다. 하지만 이번 2학기에는 식비 82만1760원(321끼)이 포함돼 300만원이 넘는 기숙사비를 내야 한다. 식비를 부담하지 않으면 기숙사 배정이 취소되기 때문이다. 정씨는 “일주일에 13끼를 기숙사 식당에서 의무적으로 먹어야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불만을 털어놨다.

 

서강대 민자기숙사가 학생들에게 하루 두 끼의 식권을 사도록 강제하면서 총학생회와 일부 학생들이 반발하고 있다. 서강대 총학생회와 참여연대는 22일 이 대학 민자기숙사인 ‘곤자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식권 의무 구매는 학생들의 선택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서강대는 이런 행위를 ‘끼워팔기’로 규정한 2012년 공정거래위원회의 지침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곤자가는 식당 운영업체가 적자를 본다는 이유로 2학기부터 기숙사생들이 하루 두 장의 식권을 의무적으로 구매토록 방침을 정했다. 기한을 다 채우고 기숙사를 나갈 때 사용하지 않은 식권은 환불받을 수 없다.

 

기숙사 측은 학생들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라 이같이 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총학생회는 기숙사 측이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자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10명 중 9명꼴로 ‘의무 식사’에 반대했다고 반박했다. 장희웅 총학생회장은 “하루 두 끼 식사를 기숙사에서만 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학교 주변 식당의 경쟁을 제한한다”며 “별개 상품성, 구입 강제성, 부당성 등 끼워팔기의 요건을 모두 갖춘 불공정거래 행위”라고 주장했다. 총학생회는 2학기 입주가 시작되는 오는 26일까지 식권 의무 구매가 철회되지 않으면 공정위에 신고할 방침이다. 서강대 관계자는 “뚜렷한 부당행위가 적발되지 않는 한 민자기숙사에 조치를 취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앞서 성균관대 등 일부 대학 기숙사는 식권 구입 의무제를 실시하다 2012년 7월 공정위로부터 시정조치를 받자 ‘자율제’로 변경했다. 하지만 공정위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국립대에서조차 기숙사비에 식비까지 포함해 수납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최근 국립대인 전북대가 기숙사생 전원에게 하루 세 끼에 해당하는 식비를 의무적으로 부담토록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참여연대 심현덕 간사는 “명백한 불공정거래인 만큼 교육부와 대학 측이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경향신문·참여연대 공동기획>

 

[기사원문] 고영득 기자 phil@kyunghyang.com

경향신문과 참여연대는 함께 잃어버리거나 빼앗긴 ‘생활 속의 작은 권리 찾기’ 기획을 공동연재합니다. 독자들의 경험담과 제보를 받습니다.

제보처 : 참여연대 min@pspd.org  경향신문 soc@kyunghyang.com

국회특수활동비 공개,이동통신요금 원가공개, 다스비자금 검찰고발.
참여연대의 많은 활동은 시민들의 든든한 재정지원 덕분입니다.
월 1만원, 여러분의 후원이 세상을 바꿉니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목록
제목 날짜
[보도자료] 상가임대차보호법 개정 국민운동본부 출범! 1 2018.07.05
[카드뉴스/서명]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제도 도입 위한 10만인 서명 함께 해요! 2017.10.30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종합] 갑의 횡포에 맞서는 을과 함께합니다 2 2013.08.05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15.03.07
[기자회견] 멀티플렉스 3사의 영화 티켓·팝콘 가격 담합 혐의 공정위 신고   2016.08.25
[소소권34] 민자기숙사 ‘기숙사비+식비’ 한묶음 판매   2016.08.23
[기자간담회] 홈플러스 항소심 무죄 판결 문제제기와 롯데홈쇼핑 고발   2016.08.22
[공동성명] 홈플러스 형사 항소심 기각판결에 대한 시민사회 입장   2016.08.12
[보도자료] CGV 무단광고 공익소송 1심 원고 패소 판결 납득할 수 없어   2016.07.11
[성명] 빅데이터 시대 소비자 권리 침해를 우려한다   2016.06.30
[소소권33] 취준생 등골 빼먹는 토익 응시료 인상   2016.05.30
[보도자료] IPTV3사 광고시청 강제행위 눈감아준 공정위·통신당국   2016.05.25
[기자회견] 소비자집단소송법 제정안, 19대 국회 종료 전 처리 촉구   2016.05.08
[보도자료] 관람료 인상 꼼수, 롯데시네마 가격 차등화 정책 철회하라   2016.04.22
[보도자료] 명백한 요금인상 꼼수, CGV 가격차등화 정책 철회하라   2016.03.24
[입법청원] 영화관 스크린 독점 방지, 상영시간 내 광고 금지 영비법 개정안   2016.02.18
[보도자료] 설과 추석, 명절에는 거북이도로 되는 고속도로 통행료 전면 면제 호소!   2016.02.03
[논평] 영화관 무단광고 무혐의 공정위 판단 납득하기 어려워   2016.02.02
[소소권32] 고속도로 통행료, 명절 땐 ‘광복절’처럼 면제 안되나요   2016.02.02
[보도자료] 홈플러스 개인정보 매매 무죄 선고한 사법부에 1㎜ 크기 항의 서한 전달   2016.01.13
[성명] 홈플러스 개인정보 불법매매 면죄부 준 법원 판결 규탄   2016.01.08
[보도자료] IPTV3사의 광고 시청 강제 행위 공정위·통신당국에 신고   2016.01.05
[소소권30] 인터넷 쇼핑몰 휴대폰 표준요금제 숨기기   2015.12.22
[소소권] 연말결산 특집 "국민의 권리 영역 넓혔다는 데 큰 의미”   2015.12.2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