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소비자권리
  • 1998.06.08
  • 844
1. 지난 5월 2일 발생한 지하철 7호선 침수사고로 인하여 시설복구와 이에 필요한 장비사용비 등을 합쳐 무려 1,280억여원이라는 엄청난 규모의 비용이 소요되게 되었다고 한다. 지하철이라는 시민의 귀중한 재산이 인재(인재)로 인해 훼손당하고 거기에다 그 복구비용조차 서울시 시민들의 혈세로 고스란히 추가부담하게 된 셈이다. 이렇게 중대한 물적 피해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서울시 당국은 현재까지도 관련 시공사에 대해 손해배상청구소송 등 일체의 구상권청구를 제기하고 있지 않은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처사이다.

2. 이 사고와 관련해서 이미 검찰 조사결과 시공사인 현대건설과 감리업체인 우대기술단, 그리고 서울시지하철본부에 과실이 있었음이 드러났다.

그런데도 정작 서울시 당국은 이처럼 서울시민의 재산이 심대한 훼손을 당하였는 데도 관리감독의 책임이 있는 기관으로서 아무런 조처를 취하고 있지 않다. 오히려 시공사인 현대건설사와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서울시 당국이 시민들을 향해서 단 한마디의 공개사과도 하지 않은 채 '책임 떠맡기기'식 논쟁이나 벌이고 있는 것은 책임있는 관계기관으로서 취할 태도가 아니다.

3. 시민의 재산인 지하철에 대한 관리감독의 책임이 있는 서울시 당국은 시민의 안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 이번 사고와 관련하여 마땅히 해당 시공사에 대해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해야 한다고 본다. 요즘의 부실경영에 대한 사회적인 책임규명이 경영책임자에 대해 민형사상의 책임은 물론 구상권까지 청구하여 개인재산도 몰수하겠다는 입자에 비추어 보면 이번 지하철 7호선 사고는 명백하고 심대한 시민적 피해사안인 만큼 이에 대해 서울시가 묵인하고 있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 것이다. 서울시의 현대건설사에 대한 소송을 통해 시공사의 안전불감증을 불식시키고 더 이상 시민들의 목숨을 담보로 부실시공을 자행하는 잘못된 관행도 근절시킬 필요가 있다.

4. 참여연대는 이번 지하철 7호선 운행중단으로 인한 시민들의 권리찾기 일환으로 서울시와 현대건설사, 우대기술단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하기로 하고 6월 8일부터 12일까지 5일 간 '피해당사자(원고) 모집 캠페인'을 노원역에서 실시하기로 하였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서명] 전국의 세입자 여러분,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해요 1 2019.10.01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종합] 갑의 횡포에 맞서는 을과 함께합니다 2 2013.08.05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15.03.07
선거권 빼앗긴 유권자, 국가배상청구소송 제기   2000.06.08
서울시는 즉각 시공사인 현대건설사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라   1998.06.08
서울시 시내버스 요금인상에 대한 논평   2000.06.30
서울시 대중교통체계개편관련 감사원에 감사 청구 (13)   2004.07.07
서민입법이 희망이다 ④-2 고용보험 미가입자 실직때 ‘구직촉진수당’   2009.11.18
서민입법이 희망이다 ④-1 기초생활보장법 ‘구멍 숭숭’   2009.11.18
서민입법이 희망이다 ②-2 정부가 빈곤아동 실태조사·지원 책임 (2)  2009.11.13
서민입법이 희망이다 ②-1 ‘벼랑끝 아이들’ 위한 아동센터 (1)  2009.11.13
서민입법이 희망이다 ①-4 “서민법 통과 되게 의원들 설득 나설것” (1)  2009.11.12
서민입법이 희망이다 ①-3 기초생보법, 빈곤층 10년지기 통합도산법, 채무자 구원투수 (3)  2009.11.12
서민입법이 희망이다 ①-1 민생입법 ‘안전망’ 구축해야 (3)  2009.11.12
삼청교육 인권피해의 건 유엔인권이사회 제소 (1)  1995.05.29
비 맞으며 포위 당한 민주공화국 (1)   2004.05.28
불법체포및18시간구금에대한 국가배상청구   1998.11.18
부당한 합동징수에 요금인상까지, 관람료 30% 인상 철회하라   2000.12.08
부당하게 징수한 도시가스 계량기교체비용 반환하라 (1)   2001.02.16
복지부의 의료기관별 감기 항생제 처방률 공개 환영 (7)   2006.02.09
보건복지부는 항생제 처방율이 높은 의료기관 명단과 이들 의료기관의 항생제 처방률을... (7)   2006.01.06
변형된 1인시위는 위법?   2001.05.24
법원, '검찰의 민간인 사찰에 대한 정보 공개하라' 판결   2000.01.1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