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친환경무상급식
  • 2011.08.12
  • 2328
  • 첨부 1

[나쁜투표거부 일일브리핑6]

오세훈 시장 대선 불출마 선언관련 성명

오세훈시장은 이제라도 주민투표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시장으로서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할 것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그렇게 한가한가. 오 시장이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내년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우리는 오 시장의 기자회견을 보면서, 허탈과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누가 오 시장 보고 대선 출마 여부를 물어본 시민들이 있었던가. 그리고 이번 무상급식 주민투표와 오 시장의 대선 출마여부가 무슨 상관이 있는가.

오 시장은 막중한 책임이 걸린 서울시장직을 너무 가볍게 여기는 것이 아닌가하는 우려가 든다. 서울시의 무능력과 무책임으로 수해를 당한 많은 시민들이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데, 오 시장은 오로지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유권자인 시민의 직접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한 주민투표제도가 이렇게 권력자의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되어도 좋은가. 오 시장이 이번 주민투표에 아무런 상관없는 대선불출마라는 정치적 조건을 내걸면서, 순수하게 정책의 찬반을 물어야할 주민투표 제도가 정치적 수단으로 전락했다. 처음부터 우리가 주장한 대로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오 시장의 정치놀음이라는 것이 명확히 밝혀진 것이다.

오 시장의 기자회견은 시민을 위한 어떠한 진정성도 찾을 수 없고, 오로지 투표율을 높이려는 정략적 목적만이 넘쳐났다. 오 시장 스스로 언론 인터뷰에서 “시장직을 건다면 투표율이 5%포인트 정도 높아질 수 있다는 예측이 있어 유혹을 느낀다”고 말해, 오늘 기자회견이 오로지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정치적 꼼수임을 자백했다. 그동안 기회만 되면, 강연과 언론인터뷰를 통해 투표참여를 높이기 위한 불법적인 투표운동을 주도해온 오 시장이 대선불출마라는 정치적 조건을 내걸음으로써, 또 다시 투표에 개입하려 하고 있다.

오 시장 스스로 순수한 정책의 찬반을 물어야할 주민투표를 정치적 놀음을 위한 수단으로 전락시켰기 때문에, 이미 주민투표의 본래 취지를 상실한 무상급식 주민투표는 정당성을 잃었다. 오 시장은 이제라도 오는 24일 투표가 예정된 주민투표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수해복구 등 시장으로서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할 것이다.


밥 한끼로 부자아이, 가난한 아이를 나누는 나쁜투표를 거부하고 친환경무상급식을 지켜내기 위해 야5당과 각계 시민사회·노동·풀뿌리단체등으로 구성된 <부자아이 가난한아이 편가르는 나쁜투표 거부 시민운동본부>는 8월 5일부터 ‘나쁜투표거부 일일브리핑’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하단 첨부파일 참조




나쁜투표거부시민운동본부 일정

1. 지역운동본부 발족 및 캠페인 일정

○ 8월 12일(금)
11:00 송파구 지역본부 발족 기자회견(송파구청 앞)
11:00 은평구 지역본부 발족 기자회견(연신내역 물빛공원)
12:30 광진구 지역본부 발족 기자회견(광진구청 앞)
15:00 성북구 지역본부 발족 기자회견(성북구청 앞)
18:00 양천구 퇴근 홍보캠페인(신정네거리)
19:30 용산구 지역본부 교육 및 발족식(용산 문화체육센터)


○ 8월 13일(토)
16:00 송파구 지역본부 집중홍보캠페인(성내역)


○ 8월 14일(일)
10:00 강남-서초구 지역본부 주민, 신도들 대상으로 홍보활동(강남지역 성당)
11:00 강남-서초구 지역본부 주민, 신도들 대상으로 홍보활동(봉은사)


○ 12:00 본부 대시민 캠페인 우천으로 취소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