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친환경무상급식
  • 2011.02.11
  • 1426
안녕하세요.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입니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일찌감치 우리나락 국민들을 제일 힘들게 하고 있는 교육비, 의료비, 주거비의 획기적 경감을 사회공공적 차원에서 구현해야 한다고 운동해오면서, 친환경무상급식 실현, 전세대란 대책, 반값 등록금 공약 이행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해오고 있습니다.

최근 오세훈 시장이 언어도단의 경지로 보편적 복지와 친환경 무상급식을 폄훼하고 있어 서울시민들을 넘어 많은 국민들에게도 불쾌감과 우려를 주고 있는데요. 오세훈 시장이 자신의 정치적 목적으로 복지에 대한 공격을 악용하고 있고, 시민의 권리와 복지에 대해 깊은 편견에 사로잡혀 있다는 것을 금세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조금만 상식을 가진 이들이라면 우리 국민들 모두의 삶과 행복을 증진시키기 위한, 더 많은 민생정책과 보편적 복지 확대의 중요성을 절감하고 있으리라 믿습니다. 마침 보편적 복지와 무상급식 등에 대해서 좋은 글이 있어 시민여러분께 소개하고자 글 올렸습니다.

<아주경제>신문사의 이광효 기자의 글입니다. 이광효 기자의 동의를 얻어 이광효 기자의 기자수첩 글을 공유합니다. 함께 읽어보고 함께 더 고민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최소한 교육, 주거, 의료와 밥 먹는 문제만큼은 평등하고 공정하고 따뜻하게 해결되었으면 합니다.

http://www.ajnews.co.kr/view.jsp?newsId=20110210000083 : 칼럼 원문 보기

[기자수첩] 복지 논쟁, 보편성과 효율성의 조화가 필요하다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 이명박 정부에서 일어나고 있는 복지정책 논쟁의 핵심은 보편성과 효율성의 갈등 문제다.

정부여당, 특히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경제부처들이 추구하는 복지는 효율적 복지이다.

따라서 정부측의 입장에선 일각에서 주장하는 부잣집 아이들에게도 공짜 점심을 주는 전면 무상급식 같은 보편적 복지는 매우 비효율적이고 국재 재정을 파탄 낼 수도 있는 낭비일 뿐이다.

하지만 보편적 복지는 이미 30여 년 전부터 시작됐고 그 동안 지속적으로 확대돼 왔다.

모든 의료기관들을 건강보험 적용기관으로 지정하는 건강보험 당연지정제도 보편적 복지이다. 이 제도로 인해 부자와 빈민 모두 똑같이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제도가 법제화된 것은 1979년 박정희 유신 정부 시절이다.

전국민 의료보험을 달성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은 전두환 정부, 전국민 의료보험이 달성된 것은 노태우 정부 때인 1989년이다.

지금의 이명박 정권도 보편적 복지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부터 특성화고등학교 재학생 모두는 수업료 및 입학금을 전액 지원받는다. 여기에 국가 예산 3159억원이 쓰인다.

이렇게 보편적 복지가 확대돼 왔지만 이것이 비효율적이고 이 때문에 재정건전성이 악화됐다는 등의 말을 지금까지 기자는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

또한 보편적 복지에 대해 비효율적이고 쓸데없는 낭비라고 비판하려면 현 정부가 추진한 대규모 감세정책은 과연 얼마나 효율적이었는지부터 따져보는 것이 순서라 생각한다.

하지만 야당과 진보진영이 추진하는 보편적 복지에도 문제가 없지 않다. 겉으론 보편적 복지를 표방하지만 실제론 보편적 복지가 훼손되고 있는 측면도 있다.

최근 민주당 주도로 서울시의회를 통과해 공포된 무상급식 조례가 원만히 시행된다 해도 올해는 초등학교만 전면 무상급식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똑같이 가난한 집안의 학생이라도 초등학생은 전면 무상급식으로 눈칫밥을 먹지 않아도 되지만 중학생은 눈칫밥을 먹어야 하는 차별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복지에도 분명 돈이 들어가므로 효율성을 중시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복지는 국가의 시혜가 아닌 모든 국민의 권리라는 것이다.

따라서 우리나라는 지금 복지의 보편성과 효율성을 적절히 조화시켜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