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시민권리
  • 2015.01.01
  • 3726
  • 첨부 1

<참여연대 -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18)

사랑니 발치 전 에이즈 검사

ㆍ“의료진 위험 예방 목적”이라며 비용은 환자에 전가

 

대학생 김모씨(27)는 지난달 29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 사랑니 발치 상담을 받으러 갔다. 

 

전문의 상담을 앞두고 레지던트가 김씨에게 다가와 “에이즈(HIV·인체면역결핍 바이러스) 검사를 하겠다”고 했다. 김씨는 영문도 모른 채 승낙했다. 레지던트는 김씨의 입안 점막을 긁어갔고 20분 후 음성 반응이 나왔다. 김씨는 상담비에 채혈 검사비, 파노라마 X선 촬영비에다 에이즈 검사료로 따로 4만4550원을 더 지불했다. 이 검사는 의료보험도 적용되지 않았다.

 

지난달 6일 또 다른 대학병원에서 사랑니를 뽑은 직장인 장모씨(33)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 장씨는 통보도 듣지 못한 채 나중에야 에이즈 검사를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장씨는 동의 없는 검사에 대해 항의했지만 병원 측은 “법적으로 아무 문제될 게 없다”고 답했다.

 

 20140101.jpg 

 

대학병원 등 일부 대형병원이 주로 사랑니 발치 전 에이즈 검사를 실시한다. 환자 상태 점검 이유도 있지만 수술 중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로부터 의료진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이 더 크다. 수도권의 한 대학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 강모씨(56)는 “환자 상태를 파악하지 않고 시술하다 혈액 등 HIV 감염원에 의료진이 노출될 위험이 있다. 검사는 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절차”라고 했다. 비용을 지불하는 환자들은 억울하다고 했다. 장씨는 “의사의 안전을 위해 실시하는 검사에 왜 환자가 비용을 내야 하느냐”며 “검사를 안 하는 곳도 있고 하는 곳도 있어 손해본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올해부터 서울시내 모든 보건소에서 무료로 에이즈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서울 시민은 물론 다른 지역 주민이나 외국인 모두 이용할 수 있다. 보건소 검사 때 감염 여부 결과는 20분 만에 나온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 기사 원문

경향신문 참여연대 공동기획 - 소소권

경향신문과 참여연대는 함께 잃어버리거나 빼앗긴 ‘생활 속의 작은 권리 찾기’ 기획을 공동연재합니다.
시민 여러분의 경험담과 제보를 받습니다.
* 제보처 : 참여연대 min@pspd.org / 경향신문 soc@kyunghyang.com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서명] 전국의 세입자 여러분,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해요 1 2019.10.01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종합] 갑의 횡포에 맞서는 을과 함께합니다 2 2013.08.05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15.03.07
[고소고발] 안국역 과잉진압에 대해 고발   1995.06.09
[입법청원] 시설물 조성 및 관리책임에 관한 특별법 입법청원   1995.07.07
전국교육감 후보 친환경무상급식 공약내용   2010.05.28
주가 3,000 허위사실 유포한 이명박도 구속하라!   2009.01.12
미네르바식 엉터리 수사를 일상화하려는 검찰청법 개정   2009.01.21
참여연대, 발암물질 함유 생수업체(제품) 정보공개 청구   2009.07.06
SSM개설 허가제 도입촉구 상인·시민단체·야5당 공동기자회견   2009.09.21
PD수첩 무죄 판결 내용 논란에 대한 전문가들의 입장   2010.01.25
[성명] 이중근 부영 회장 황제보석 취소하고 재수감하라!   2019.05.08
[토론회] 하도급법 개정 및 제도 개선을 위한 국회 토론회 개최   2020.01.29
[기자회견] 용산 화상경마도박장 추방 염원 4번째 추석 차례   2016.09.11
[기고] 주택 가격등락과 상관없이, 보유세 강화해야 한다   2017.08.24
[출범식] 이마트 노브랜드 출점 저지와 유통대기업 독과점 규제를 위한 전국대책위원회...   2019.07.23
[토론회]'반복되는 KT의 CEO리스크 극복, 지배구조 개선이 답이다' KT 지배구조 개선방...   2018.03.05
[기자회견] 대선후보들에게 화상도박장 추방 정책질의서 발송   2017.04.1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