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주거
  • 2019.03.29
  • 415

 

고위공직자 부동산 이해충돌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돼  

청와대 고위 29%, 국토부 1급 이상 40%, 국회 국토위 의원 44% 다주택자

고위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의무, 처벌조항 등 입법화해 근본적인 투기 차단 장치 마련해야

 

어제(3/28)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관보를 통해 고위공직자와 국회의원 1,873명의 지난해 재산변동사항을 공개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거주외 주택은 팔도록 한 정부의 정책방향과 달리 국회와 정부 고위공직자 10명 중 3명이 다주택자이며, 부동산 주무부처인 국토부 고위공직자의 40%가 다주택자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들의 다주택 보유와 이로써 제기되는 투기 의혹은 왜 한국 사회에서 부동산 투기가 억제되지 않는지 그 이유를 설명해준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본부장 : 조형수 변호사)는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들의 부동산에 대한  안일한 인식을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정부와 국회는 스스로 경각심을 갖는 것은 물론 근원적으로 이해충돌 가능성을 차단할 제도적 장치를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발표와 언론보도를 종합하면, 주거·부동산 입법과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청와대, 국토교통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수많은 고위공직자들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의 경우, 재산을 공개한 청와대 인사 45명(퇴직자 제외) 가운데 13명이 다주택자로 밝혀졌다. 국토교통부 1급 이상 공직자 중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일부는 기존 주택을 처분해 1주택을 보유하고 있지만 여전히 40%가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었다. 또한 이러한 청와대와 정부를 견제해야 할 국회의원도 10명 중 4명이 다주택자였다. 특히 주거ㆍ부동산 관련 입법을 책임지고 있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우 소속 의원 27명 중 12명(44%)이 다주택자이며, 1명당 평균 공시가격 기준 22억(10.7개)의 부동산 재산을 소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은 국토위 의원 중 가장 많은 94개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다주택을 보유하고, 투기 의혹을 받는 국회의원, 고위공직자들이 추진하는 주거, 부동산 정책을 국민들이 과연 신뢰할 수 있겠는가.

 

이번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내역이 보여주는 현실은 “서민이 안심하고 사는 주거 환경 조성”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 과제와도 완전히 동떨어져 있다. 고위공직자들의 다주택 및 투기의혹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서는 고위공직자 스스로 공직자윤리법을 준수하여 이해충돌의 소지가 생기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무엇보다 국회는 고위공직자들이 부동산 보유로 인한 이해충돌 가능성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아야 한다. 직무수행에 있어 제척과 회피 등 추가적인 ‘이해충돌 방지’ 의무와 처벌조항 등을 조속하게 입법화하는 것은 물론, 재임기간 중에 재산 증식을 위한 부동산 투기를 못하게끔 규제하는 장치도 마련해야 한다. 끝.

 

▣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서명]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을 위한 서명에 함께해주세요! 2019.10.01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종합] 갑의 횡포에 맞서는 을과 함께합니다 2 2013.08.05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15.03.07
[보도자료] 강제철거 중단! 재건축 세입자 대책 촉구 결의대회 개최   2019.04.22
[보도자료] 참여연대, 과기부에 5G 요금산정 근거자료 정보공개청구   2019.04.17
[이슈리포트] 문재인 정부 등록임대주택제도의 문제점과 개선방향   2019.04.16
[토론회] 해외 세입자보호 정책 사례 연구 및 제도 개선   2019.04.12
[보도자료] BHC 본사 불공정행위 공정위 신고 기자회견   2019.04.10
[보도자료] 참여연대, 국토부에 공인중개사협회의 등록임대주택 교육관련 질의   2019.04.10
[논평] 기존 세입자도 임대료상한제 적용, 민특법 추가 개정해야   2019.04.09
[토론회] 국가장학금 도입 8년, 등록금과 고등교육재정 토론회 개최   2019.04.08
[논평] 문제는 ‘인가제’가 아니라 ‘독과점, 요금담합, 요금표절’이다   2019.04.04
[논평]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개편 후에는 면제 사업 없애야   2019.04.03
[논평] 고위공직자 부동산 이해충돌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돼   2019.03.29
[논평] KT 또 통신불통, 아현지사 상생협의 전례 잊지 말아야 한다   2019.03.28
[논평] '최악의 부익부 빈익빈' 요금제 손 들어준 5G 요금심의   2019.03.27
[공동성명] 안전위한 택시월급제는 합의대로 통과되어야 합니다   2019.03.27
[주거권네트워크 성명]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촉구한다   2019.03.2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