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시민권리
  • 2019.04.29
  • 988

29일부터 지리산 천은사 통행료 폐지, 작은 권리 찾기 운동의 쾌거

이미 대법원이 두 차례 부당하다 판단, 정부와 사찰은 모르쇠 일관

여전히 징수 중인 24개 사찰 문제 해결, 투명한 세금 집행 뒤따라야

 

지리산 천은사가 ‘문화재 관람료’ 명목으로 징수하던 ‘국립공원 통행료’가 사실상 폐지됐습니다. 2000년 5월 참여연대 작은권리찾기운동본부(현 민생희망본부)가 사찰 관람 의사가 없는 시민들에게까지 사찰 관람료를 통합징수하던 설악산 신흥사와 지리산 천은사에 부당이득반환청구 소송(링크▶)을 제기한지 무려 19년 만입니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본부장 : 조형수 변호사)는 이제라도 시민들이 부당한 통행료를 부담하지 않고 자유롭게 지리산 국립공원을 방문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고 평가합니다. 다만 전면폐지가 아니라 시민들의 세금으로 일부 보전을 해주는 방식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이미 2002년과 2013년 우리 대법원은 국립공원 내의 사찰들이 문화재 관람 의사가 없는 시민들에게까지 예외없이 문화재 관람료를 강제로 징수할 근거가 없다고 판단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이후에도 정부의 모르쇠와 일부 사찰의 버티기로 인해 수많은 시민들이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연간 수백억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부당한 통행료를 부담해왔습니다. 이번 천은사 문화재 관람료 폐지는 사법부의 판단마저도 무시한 채 근거 없이 통행료 징수가 이루어지던 것을 시민들의 끈질긴 문제제기를 통해 변화시킨 의미 있는 사례입니다.

 

그러나 천은사를 제외한 전국 24개 사찰에서 유사한 통행료를 여전히 부당징수하고 있는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와 조계사의 책임있는 조치가 반드시 뒤따라야 합니다. 아울러 이번 천은사 문화재 관람료 폐지의 조건으로 지자체와 국립공원관리공단 차원의 재정이 투입되고 문화재청이 천은사 운영기반조성사업을 인허가하면서 시민들에게 직접 부과되던 통행료는 폐지되지만 세금으로 이를 보전해주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습니다. 정부는 국립공원 보호와 문화재 보존, 시민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충분한 조치를 다 하면서도 천은사에 투입되는 시민들의 세금이 투명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합니다. 근거없는 국립공원 통행료 폐지는 이제 시작입니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서명] 전국의 세입자 여러분,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해요 1 2019.10.01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종합] 갑의 횡포에 맞서는 을과 함께합니다 2 2013.08.05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15.03.07
[기자회견] 한달째 건물 내에 고립·농성 중인 암환자들에 대한 삼성생명의 인권침해 ...   2020.02.21
[성명] 국토교통부는 대화를 통해 철도 파업을 적극적으로 해결하라   2019.11.20
[문화재 관람료] 폐지 촉구 서명 문체부에 전달   2019.11.05
[논평] 집단소송제 도입, 이제는 계획이 아닌 실천이 필요하다   2019.09.19
[논평] 조계종은 문화재관람료 징수의 불법을 왜곡하지 말아야 한다   2019.06.21
[논평] 근거없는 국립공원 통행료 폐지, 끝이 아닌 시작이다   2019.04.29
[공동성명] 안전위한 택시월급제는 합의대로 통과되어야 합니다   2019.03.27
[논평] 소비자 피해 구제 역할 방기한 법원, 누굴 위해 존재하나   2018.12.19
[토론회] 11/12(월) 소비자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손해배상제도 개선방안   2018.11.09
[토론회] 10/31(수) 집단소송법 해법을 논하다   2018.10.30
[보도자료] 참여연대, 법무부 집단소송제 도입안에 의견 제출   2018.10.10
[논평] 징벌적손해배상제와 소비자집단소송제 도입,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2018.08.13
[논평] 법원, 홈플러스 개인정보 불법매매 인정했으나 배상책임은 미흡   2018.07.30
[보도자료] 공정위, 멀티플렉스 3사 관람료 가격 담합 이번엔 밝혀야   2018.05.22
[기자회견] 참여연대,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공정위 신고   2018.04.23
[논평] CGV, 롯데시네마는 부당한 가격 인상 철회하라   2018.04.15
[시민행동] CGV 가격인상반대 SNS 항의행동   2018.04.11
[논평] 소비자 기만하는 CGV 티켓 가격 인상, 당장 철회해야   2018.04.09
[보도자료] “국립공원 출입하는데 왜 사찰이 돈을 받나요?” 국민청원 시작   2018.03.30
[공동성명] 철도 해고노동자 복직 합의 환영한다   2018.02.0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