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칼럼
  • 2015.12.17
  • 709

경제성장 비법? 소득 늘리든지 전월세 부담 줄이든지

 

[박동수의 주거칼럼 8] 주거비 부담완화가 내수경제 살리는 길

 

박동수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실행위원

 

 

다수 국민들의 소득을 높이기 위해서는 특히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소득이 늘어나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근로 시간을 줄이고, 임금을 높이고, 일자리를 나누면서, 생산성을 높이는' 노사정의 사회적 협약이 이루어져야 가능할 일이다. 쉽지 않은 일이지만, 다수 국민들의 소득을 높이지 않고서는 경제성장도 국민의 삶의 안정도 없기에 해법을 찾아야 한다.

그리고 전월세가격 안정을 통해 세입자들이 구매력을 확보함으로서 내수경제를 활성화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 내수경제측면에서 보면, 최근 7년간 70,80%의 전세가격 폭등과 고리월세로 인한 주거비 부담증가로 세입자들의 소비구매력이 줄어들어 내수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쳤는데, 설상가상으로 앞으로도 전월세가격이 계속 오른다는 점이다. 

현재의 주택을 통한 임대수익추구는 경제·사회적으로도 많은 부작용을 낳고 있다.

전세가격 폭등 및 높은 월세로 인한 세입자의 경제적 부담 과 자산가치상승은 근로자들의 노동생산성을 떨어뜨리고, 사회적으로 혁신에너지를 소멸시킨다. 근로소득이나 사업소득은 정체되고 물가상승률도 연 2%가 되지 않는데, 전세가격은 연 10% 안팎으로 폭등하고 은행이자보다 4배 안팎의 고리월세를 받는 것은, 국민들의 근로의욕을 약화시켜 노동생산성을 떨어뜨린다. 부동산의 좋은 위치가 혁신을 통한 창조경제보다 돈을 더 벌게 됨으로써, 위험을 회피하지 않고 도전하는 기업가정신이 쇠퇴하여, 경제의 혁신과 사회의 활력은 상실된다.

내수경제를 살리고 노동생산성을 높이고 기업가정신을 고양시키기 위해서는, 부동산 특히 주택에서의 수익추구를 제한해야한다. 주택이 재테크 수단이 아닌, 삶의 보금자리로 자리 잡도록 주택가격 뿐 아니라 전월세가격을 안정시켜야 한다. 특히 주거비부담을 완화하여 내수침체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최소한 현 수준에서 전월세가격을 동결하거나 안정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한다. 12월 국회에서 여야 지도부가 전월세인상 폭을 제한하는 데 합의하고, 현재 2년만 인정하는 임대차계약기간을 연장하는 입법안을 마련해야 한다. 

정부와 정치권의 전월세가격 안정정책이 꼭 실현되어, 국민의 60%인 세입자들의 주름살이 펴지고, 내수 소비가 증가하고, 경제에서도 혁신의 계기가 마련되길 희망한다.

 

>>> 원문 보기 (오마이뉴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20.09.11
[세입자필수정보] 바뀐 주택임대차보호법 22문22답 2020.08.13
19전 20기 노력 끝에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을 이뤄냈습니다! 2020.08.11
[기고] 공정경제 실현위해 힘있는 범정부기구 있어야   2019.04.24
[기고] 적자 대출 카드론, 편의점 왕국 늪에 빠진 점주   2019.03.26
[박동수의 주거칼럼14] 청년이 결혼하지 못하는 이유, 이겁니다   2016.08.02
[기고] 매일경제 : 이동통신 기본요금 폐지   2016.07.06
[기고] 합병은 무슨? 기본료 폐지부터 / 안진걸   2016.07.05
[박동수의 주거칼럼 13] 세입자에 월세 대출? '집값'만 따지는 정부   2016.07.05
[박동수의 주거칼럼12] 1인 가구, '월세형 인간'으로 만들지 않으려면   2016.05.23
[박동수의 주거칼럼 11] 역세권 원룸 마다하고 서울에 등돌리는 청년들   2016.05.04
[인터뷰] 주간현대가 만난사람 : 조형수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장   2016.04.01
[박동수의 주거칼럼10] 세입자에게 명절 선물 주는 '착한 임대인' 이야기   2016.01.18
[소소권31] 남산 터널 미납 통행료 ‘너무 짧은’ 납부 기한   2016.01.15
[박동수의 주거칼럼9] 전셋값 폭등에도 서민주거특위는 세입자 외면?   2015.12.29
[박동수의 주거칼럼8] 경제성장 비법? 소득 증가 혹은 전월세 부담 감소   2015.12.17
[기고] 사법부가 확인한 ‘경제민주화’   2015.12.08
[박동수의 주거칼럼7] 박근혜 주택 정책에 서민-세입자는 없다   2015.11.11
[박동수의 주거칼럼6] 집 사도, 세입자로 남아도 '진퇴양난'   2015.10.26
[박동수의 주거칼럼5] 소득은 줄고 월세는 늘고, 세입자는 '혼돈'   2015.09.12
[박동수의 주거칼럼4] 중산층의 꿈? 중산층의 짐!   2015.08.25
[박동수의 주거칼럼3] 대학생 원룸 월세 42만원, 말이 됩니까?   2015.08.05
[박동수의 주거칼럼2] 학원비 아낀 돈으로 월세 내라니...   2015.07.2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