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칼럼
  • 2016.07.06
  • 592

[이슈토론] 이동통신 기본요금 폐지

2016.07.06. 매일경제

 

이동통신 기본료 폐지를 놓고 논란이 뜨겁다. 찬성 쪽은 매년 통신사가 막대한 이익을 챙겨가고 있는 상황에서 기본료를 그대로 둬야 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한다. 전국적으로 통신망 인프라 투자가 끝난 상황에서 기본료를 그대로 두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는 주장이다. 반면 5G(세대) 등 신규 투자 여력을 위해 기본료를 폐지하는 것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기본료를 없애면 데이터 요금을 비롯한 다른 서비스 과금이 늘어나는 부작용이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 찬성 / 안진걸 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
이통사 수익 이미 막대해 통신망 투자도 끝난 상황 

 

국민들이 단말기유통법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배경은 단통법 때문에 단말기를 살 때 지원금이 줄어든 측면 때문이 크다. 이에 반해 단말기 가격은 큰 차이가 없고, 통신요금 인하도 이뤄내지 못했다. 물론 지원금에 상응해 지원금 대신 받는 20% 요금할인제(선택약정 요금할인제도)가 있고 그 밖에 다른 장점도 있기에 단통법을 폐지하기보다는 대폭 보완해 고쳐 쓰는 것이 타당하다 하겠다. 

<중략>

 

◆ 반대 / 임주환 한국정보통신산업연구원장
5G 등 신규투자 저해하고 휴대폰 가격 상승도 우려 

 

20대 국회 출범과 동시에 정치권 등 일부에서는 기본료 폐지를 통한 통신요금 인하를 주장하고 있다. 통신요금 인하 주장이 솔깃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기 위한 포퓰리즘적 주장만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다. 기본료를 없애자는 주장의 핵심은 이동통신 3사가 통신비를 인하할 수 있는 충분한 여력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초기 투자가 끝났으니 이를 회수하기 위해 도입된 기본료는 폐지해도 된다` `마케팅비용을 줄이면 요금을 인하할 수 있다` `이통 3사가 보유한 사내유보금을 보면 요금을 인하할 여력이 충분하다` 등이 이유로 거론된다. 

<후략>

 

원문보기 >> 2016.07.06. 매일경제 이슈토론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5G불통피해 공식 인정! 아직 해결할 문제 많아요 2020.10.28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20.09.11
[세입자필수정보] 바뀐 주택임대차보호법 22문22답 2020.08.13
19전 20기 노력 끝에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을 이뤄냈습니다! 2020.08.11
[기고] 공정경제 실현위해 힘있는 범정부기구 있어야   2019.04.24
[기고] 적자 대출 카드론, 편의점 왕국 늪에 빠진 점주   2019.03.26
[박동수의 주거칼럼14] 청년이 결혼하지 못하는 이유, 이겁니다   2016.08.02
[기고] 매일경제 : 이동통신 기본요금 폐지   2016.07.06
[기고] 합병은 무슨? 기본료 폐지부터 / 안진걸   2016.07.05
[박동수의 주거칼럼 13] 세입자에 월세 대출? '집값'만 따지는 정부   2016.07.05
[박동수의 주거칼럼12] 1인 가구, '월세형 인간'으로 만들지 않으려면   2016.05.23
[박동수의 주거칼럼 11] 역세권 원룸 마다하고 서울에 등돌리는 청년들   2016.05.04
[인터뷰] 주간현대가 만난사람 : 조형수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장   2016.04.01
[박동수의 주거칼럼10] 세입자에게 명절 선물 주는 '착한 임대인' 이야기   2016.01.18
[소소권31] 남산 터널 미납 통행료 ‘너무 짧은’ 납부 기한   2016.01.15
[박동수의 주거칼럼9] 전셋값 폭등에도 서민주거특위는 세입자 외면?   2015.12.29
[박동수의 주거칼럼8] 경제성장 비법? 소득 증가 혹은 전월세 부담 감소   2015.12.17
[기고] 사법부가 확인한 ‘경제민주화’   2015.12.08
[박동수의 주거칼럼7] 박근혜 주택 정책에 서민-세입자는 없다   2015.11.11
[박동수의 주거칼럼6] 집 사도, 세입자로 남아도 '진퇴양난'   2015.10.26
[박동수의 주거칼럼5] 소득은 줄고 월세는 늘고, 세입자는 '혼돈'   2015.09.12
[박동수의 주거칼럼4] 중산층의 꿈? 중산층의 짐!   2015.08.25
[박동수의 주거칼럼3] 대학생 원룸 월세 42만원, 말이 됩니까?   2015.08.05
[박동수의 주거칼럼2] 학원비 아낀 돈으로 월세 내라니...   2015.07.2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