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통신
  • 2020.05.19
  • 865

오늘(5/19) 비가 엄청 오는 시간에 통신소비자단체들과 국회 앞에서 요금인가제를 폐지하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의 졸속처리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비가 너무 많이 왔지만 미룰 수 없었습니다. 법사위가 열리기 전에 우리의 목소리를 한번 더 전해야 했거든요.

 

[기자회견] 요금인가제폐지 반대

<사진= 참여연대>  사진을 클릭하면 더 많은 현장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소비자·시민사회단체들은 지난 7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에서 ‘위원장 대안’으로 처리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애초에 별도의 안이었던 ‘N번방 재발방지’를 위한 조문과 ‘요금인가제 폐지’ 조문을 하나의 안에 담아 소비자시민단체들이 ‘요금인가제 폐지’ 법안을 반대하면 자칫 N번방 방지법이 무산될 수 있는 ‘꼼수’를 부린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N번방 방지법은 즉각 처리를, 요금인가제 폐지법은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지난 5/11(월)에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7(목)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이동통신의 공공성 포기 선언’이자 ‘이동통신요금 인상법’이라는 우려의견을 밝혔습니다.

 

각 의원실에 의견서 형태로도 전달했습니다. 아직 아무 답변도 없지만.. 

 

 

윤명 소비자시민모임 사무총장은 “정부와 국회는 ‘요금인가제’가 이동통신 3사의 자유로운 요금경쟁을 방해하고 규제의 효과는 별로 없다는 것을 폐지 이유로 밝혔지만, 현재도 요금을 인하할 때는 신고만 할 수 있도록 하고 있고 오직 시장지배적사업자인 SK텔레콤이 요금을 인상하거나 새로운 요금제를 출시할 때 인가를 받도록 하고 있어 이동통신사들의 요금경쟁을 저해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지난 5G 상용화 과정에서도 SK텔레콤이 7만원 이상의 고가요금제로 구성된 요금제안을 제출했을 때 정부가 저가요금제 이용자 차별을 이유로 반려하여 5만원대 요금제를 추가하는 등 이용약관인가제로 인해 이동통신사들의 요금 폭리를 일정 부분 견제해온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1인시위를 진행할 임재민 시민은 “한해 3조원이 넘는 통신사의 영업이익은 국민들의 통신비로 채워진다”며 “공공자산과 민생을 대가로 통신사의 이익을 보전하는 시대에 역행하는 행동을 멈춰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정부와 국회는 ‘유보신고제’를 통해 신규 요금제에 문제가 있으면 반려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기존 ‘인가제’는 공급비용, 수익, 비용·수익의 서비스별 분류 서비스 제공방법에 따른 비용절감, 공정한 경쟁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도록 법에 명시된 반면 ‘유보신고제’는 소비자의 이익을 해칠 우려가 큰 경우, 공정한 경쟁을 해칠 우려가 큰 경우에만 15일 이내에 반려한다고 두리뭉실하게 기술되어있다”며, 심사 내용이 부실해지고 통신사의 요금구성이 어떻게 되는지 정부가 알지 못하는 것도 큰 문제”라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통신사들은 인가제 폐지를 통해 요금경쟁이 활발해져 통신비가 인하될 것이라고 얘기하지만 현재도 요금 인하 시에는 신고만하면 되는데도 요금을 인하하지 않았다”며 “인가제가 있어도 시장점유율이 90%인 이통 3사가 베끼기 요금을 통해 사실상의 요금담합을 하고 있는데, 인가제도를 폐지해서 이통사들의 요금 경쟁을 활성화하고 가계통신비 부담을 낮추겠다는 것은 꿈 같은 얘기”라고 이야기 하려 했습니다.

 

비가 많이와서 조금 늦으셨는데 기다리지 못하고 기자회견을 끝내버렸어요. 비가 진짜 너무 많이 왔거든요.

 

통신소비자단체들의 지속적인 반대와 우려의견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국회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처리에 대해 묵묵부답인 상황입니다.

 

남은경 경실련 국장은 “인가제 폐지가 소비자에게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한 철저한 검증없이 여야정이 야합하여 기습처리하는 것은 정치권이 여전히 민생보다는 재벌기득권세력을 옹호하는 구태정치를 버리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 n번방 법안을 앞세워 물타기하려는 비겁한 꼼수 중단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지현 참여연대 사회경제 국장도 “‘요금인가제 폐지’ 조항(제28조)과 ‘N번방 재발방지’를 위한 조항(제22조의5 제1항 및 제2항)은 원래 별도로 제출된 법안인데 위원장 대안으로 한 법안에 묶어놓아 소비자시민단체들이 ‘요금인가제 폐지’를 반대할 경우 자칫 N번방 법안까지 무산될 수 있도록 ‘꼼수’를 부려놓은 상황”이라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심사할 때 요금인가제 폐지를 담은 제28조와 N번방 재발방지를 위한 제22조의5 를 분리하여 N번방 법안은 조속 처리하고 요금인가제 법안은 국회 전체 차원에서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생활 필수품인 휴대폰과 공공재인 주파수를 기반으로 하는 이동통신사업에 공공의 이익을 위한 규제가 있는 것은 당연합니다. 이동통신 과점시장을 완화할 대안도 없이 요금결정권을 시장에 맡기면서 통신요금이 안하되길 수동적으로 기다리겠다는 것은 통신비 인하를 국정과제로 삼은 문재인정부가 통신공공성을 포기한과 다름 없습니다.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졸속처리 중단하고 ‘n번방 법안’을 분리해서 ‘인가제 폐지’는 대안을 마련해 21대 국회에서 다시 논의할 것을 재차 촉구합니다. 오늘 법사위가 열리는데, 우리의 이런 우려와 염려가 잘 전달되면 좋겠습니다! 

 

핸드폰을 사용하는 모든 시민 여러분, 20대 국회가 민생법안은 처리하지 않고 재벌통신기업 SK텔레콤만 적용받는 요금인가 규제를 풀어주는 법안만 처리하려는 것을 함께 규탄해주세요. 

 

 

긴급행동 참여를 요청드립니다 

20대 국회의원에게 메일폭탄 던지기 캠페인

 


보도자료[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20.09.11
[세입자필수정보] 바뀐 주택임대차보호법 22문22답 2020.08.13
19전 20기 노력 끝에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을 이뤄냈습니다! 2020.08.11
[21대 국회 입법⋅정책과제]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와 통신공공성 강화 위한 「전기통신...   2020.05.27
통신공공성 포기한 정부와 20대 국회를 규탄합니다   2020.05.20
요금인가제 폐지하는 ‘전기통신사업법’ 졸속처리 중단하라!   2020.05.19
쟁점은 ‘인가제 폐지’이지 ‘N번방 법안’이 아닙니다.   2020.05.18
지금 공정위는 단말기 가격 부풀리기, ‘가장 할인 판매’라는 사기행위 조사 중   2020.05.15
'요금인가제 폐지' 반대 1인시위 시작   2020.05.12
[참여요청] 휴대폰 요금 인상을 저지해주세요!   2020.05.11
'휴대폰요금 인상법' 추진 저지 기자회견   2020.05.08
휴대폰 요금 인상을 제지할 수 있는 요금인가제가 폐지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2020.05.08
[이슈리포트] 세계 최초 5G 상용화 1년, 문제점과 해결방안 A부터 Z까지   2020.04.02
[서명운동] 5G 불통 피해. 참지말고 서명에 참여하세요.   2020.03.06
[논평] 이통3사는 일관적이고 공개적인 5G 불통 보상 이행하라   2020.02.20
[논평] 이통3사는 ‘불법보조금 담합’ 말고 통신비를 인하하라   2020.02.12
[공개질의] ‘불통 5G’ 보상현황에 대해 묻습니다 (2)   2020.02.05
[보도자료] ‘불통 5G’ 보상금 기준 생기나?? KT는 4개월 사용자에게 32만원 제시   2020.01.14
[마감] 비싼데 안터지는 5G, 분쟁조정 추가접수 받습니다   2019.12.30
[논평] 일자리 안정 외면하고, 지역성 강화 내팽개친 LGU+맞춤형 부실심사   2019.12.16
[기자회견] "먹통 5G, 더는 못참겠다" 분쟁조정 신청   2019.12.12
[논평] 과기부가 할 일은 ‘주문’이 아닌 정책과제의 ‘이행’이다   2019.11.29
[실태조사결과] 5G 이용자 ‘4명 중 3명은 불만족’   2019.10.3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