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통신
  • 2019.03.05
  • 622

SKT는 고가 중심의 5G 요금제 정책 폐기하고,
과기부는 인가 권한 적극적으로 행사하라

저가요금제 이용자, 고가에 비해 최대 66배 비싼 데이터요금 부담
SKT, 과도한 이용자 차별정책 폐기하고 저가요금제 데이터 늘려야
과기부, 철저한 재심의 통해 이용자 차별 시정하고 요금인상 반려해야

 

오늘(3/05)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이 제출한 5G 이용약관 인가 신청을 반려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제출한 5G 요금제가 대용량 고가 구간만으로 구성되어 있어 대다수 중·소량 이용자의 선택권을 제한할 우려가 크므로 보완이 필요하다는 이유이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본부장 : 조형수 변호사)는 과기부의 반려 조치는 당연한 결정이라고 평가한다. 과기부는 이후 재심의 과정에서도 요금의 적정성과 이용자 이익 저해, 부당한 차별 여부 등을 철저히 심의하여 가계통신비 부담을 완화하고 통신사들의 고질적인 저가-고가 요금제 이용자간 차별정책을 폐기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대용량 고가 구간만으로 요금제를 설계하여 제출한 SK텔레콤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저가요금제 이용자와 고가요금제 이용자 간 차별적인 요금제 정책의 폐해를 통신소비자단체들이 수차례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SK텔레콤은 이에 대한 개선은 커녕 또 다시 고가 구간만으로 구성된 요금제를 제시했다. SK텔레콤은 모든 국민의 공공재인 주파수를 기반으로 독과점적인 지위를 누리고 있는 1위 사업자로서 그 사회적 책임을 망각해서는 안 된다.

 

SKT는 고가 중심의 5G 요금제 정책 폐기하고, 과기부는 인가 권한 적극적으로 행사하라

 

5G 요금제를 현재 LTE 수준과 유사하게 설계하더라도 이동통신 3사의 수익이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라는 것은 불보듯 뻔하다. 무선전화 가입자 1인당 데이터 사용량이 불과 3년 만에 4GB에서 8GB로 두 배를 넘었고, 5G 서비스가 도입되면 데이터 사용량은 더욱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이기 때문이다. 가계통신비 부담이 심각하다는 주장이 이어질 때마다 이동통신사들은 전가의 보도처럼 수익의 악화, 차세대 이동통신에 대한 투자여력을 이야기해왔지만, 여전히 통신3사의 영업이익은 3조 3천억원에 이르고 있으며, 2018년에만 정부의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 정책의 영향으로 주춤했을 뿐 2012년 LTE 서비스 출시 이후 이통3사의 영업이익은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해왔다(2012년 3조 160억원 → 2015년 3조 6,332억원 → 2017년 3조 7,357억원). 게다가 이 영업이익은 본인들이 투자한 연구개발비, 망투자비 등을 모두 빼고 남은 금액이다. 이번 인가과정을 통해 드러한 더욱 심각한 문제점은  이동통신사들이 본인들의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저가요금제 이용자와 고가요금제 이용자에 대한 과도한 차별 정책을 개선할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이동통신 3사가 가장 최근에 내놓은 LTE 요금제 데이터 제공량을 보면, 이미 3만원대 요금제를 사용하는 이용자는 6만원대 요금제를 사용하는 이용자에 비해 데이터 100MB 당 적게는 39.9배에서 많게는 66배나 비싼 요금을 부담하고 있다. 이러한 노골적인 데이터 차별은 소비자들로 하여금 요금을 조금 더 부담하더라도 더 비싼 요금제를 선택하도록 유도하여 사실상 저가요금제를 무력화시키는 명백한 ‘이용자 차별’ 행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LTE요금제 인가 당시 과기부는 이러한 문제점을 제대로 지적하지 않았고, SK텔레콤은 이번 5G요금제 인가시에도  또 다시 고가요금제를 중심으로 한 신청서를 제출하며 이러한 차별행위를 시정하려는 노력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 SK텔레콤은 가계통신비 부담을 심화시키는 고가요금제 중심의 5G 요금정책을 철폐하고 저가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을 늘려 데이터 100MB당 요금 차이를 10배에서 20배 수준까지 낮춰야 한다. 5G서비스를 빌미로 이동통신 요금을 인상해서도 안 된다.

 

<표1> 이동통신3사의 LTE요금제 비교                         (출처 : 각 통신사 홈페이지, 단위 : 원)

SK텔레콤 T플랜

KT 데이터 ON

LG유플러스

데이터

요금

100MB당 요금

데이터

요금

100MB당 요금

데이터

요금

100MB당 요금

1.2GB

33,000

2,750

1GB

33,000

3,300

1.3GB

39,490

3,038

4GB

50,000

1,250

3GB

49,000

1,633

3GB

49,000

1,633

100GB

69,000

69

100GB

69,000

69

150GB

69,000

46

* 3사 모두 69,000원 이상 요금제는 기본제공량 소진 후 속도제한 조건 데이터 무제한

 

이동통신서비스는 민간기업이 자신들의 이익만을 최우선으로 하는 다른 사업영역과는 근본적으로 성격이 다르다. 이동통신서비스는 국민 모두의 공공재인 주파수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모든 국민들에게 보편적으로 제공되는 서비스일 뿐만 아니라, 해외 사업자와의 경쟁 없이 철저히 소수의 국내사업자 간 경쟁을 통해 사실상 독과점적인 지위를 인정받는 등 공공재적 서비스로서의 성격이 강하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전기통신사업법은 기간통신사업자에 대해 진입 과정에서부터 허가제, 이용약관인가제 및 신고제와 같은 보다 엄격한 규제장치를 두고 있으며, 이용약관인가 시에 통신산업의 발전과 요금 적정성, 이용자 이익 저해, 부당한 차별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도록 하고 있는 것이다. 과기부가 법이 정한 정당한 인가권한을 행사하는 것을 두고 마치 정부가 민간기업에 대해 불필요하고 과도한 규제를 하는 것처럼 왜곡하거나, 시장에서의 요금경쟁을 저해하는 행위로 보는 것은 이동통신서비스의 공공성을 완전히 무시하고 정부의 역할을 방기하는 것이다. 과기부는 박근혜 정부 시절 정부법률안으로 제출했던 인가제 폐지법안을 즉각 철회하고 그간 형식적으로 운영해왔던 이용약관 인가제도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보완해야 한다. 아울러 5G 서비스 재심의 시에도 인상된 요금제안을 인가해서는 안 되고, 현재의 고가요금제 자체도 상당히 높은 수준인만큼 그 금액이 적정한지도  면밀히 검토해보아야 한다. 이번에야말로 통신사들의 과도한 저가-고가 요금제 이용자간 차별정책은 반드시 폐기되어야 한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서명] 전국의 세입자 여러분,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해요 2019.10.01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종합] 갑의 횡포에 맞서는 을과 함께합니다 2 2013.08.05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15.03.07
[토론회] 가계통신비 증가 원인과 인하 방안 종합 토론회 개최   2014.12.10
[토론회] 단통법 시행 60일 평가 토론회   2014.11.28
[기자회견] 단통법 대폭 보완 및 통신비 획기적 인하 촉구 시민·청년·소비자 공동 기자...   2014.11.17
[기자회견] 단통법 대폭 보완 및 통신비 획기적 인하 촉구 정당·시민·청년·소비자 공동... (1)   2014.10.22
[고발] 휴대폰 가격 뻥튀기와 폭리, 통신·제조사의 상습사기죄를 고발합니다 (2)   2014.10.13
[기자회견] 통신사 폭리 반환 및 통신비 인하 촉구 공동 기자회견   2014.10.01
[기자회견] 최근 주요 통신 이슈에 대한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의 입장   2014.09.29
[논평] ‘단말기 유통법 상 분리공시 무산’ 결정을 규탄한다   2014.09.24
[토론회] 단말기유통법의 의의와 가계통신비 절감과제 토론회   2014.09.23
[기자회견] SKT 불통사태에 대한 집단 손해배상 소장 제출 및 기자브리핑   2014.08.25
[인터뷰] KT‧LG U+ 알뜰폰 진출 "장관 교체기 '통피아' 합작품"   2014.06.27
[신고] SKT와 KT의 불법·부당행위 공정위 신고 및 방통위-미래부 2차 신고   2014.06.25
[기고문] 한겨레 신문 왜냐면 / 이동통신 3사, 왜 '알뜰폰'까지 장악하려 하는가?   2014.05.29
[신고] SKT와 KT를 미래창조과학부,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   2014.05.27
[기자회견] SKT의 알뜰폰 장악 시도 규탄 기자회견   2014.05.20
[기자회견] KT와 황창규 회장의 역주행 규탄 2차 기자회견   2014.05.15
[기자회견] KT와 황창규 회장의 역주행 규탄   2014.05.08
[기사] 통신3사, 요금 담합·폭리취하더니… 알뜰폰 시장까지 잠식하려 (1)   2014.05.08
[기자회견] 이동통신 재벌 3사의 알뜰폰 시장 장악 시도 적극 반대 (1)   2014.05.07
[고발] SKT 통신장애 사태 관련 소비자집단분쟁조정신청   2014.04.0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