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안녕하세요.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입니다.

국민들 사이에서 나날이 이명박·한나라당 정권에 대한 실망과 분노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지난 3년하고도 몇 달간 민주주의와 인권, 남북관계와 평화, 서민경제와 민생이 비참하게 무너지는 것을 똑똑히 목도했기 때문입니다.

한 사회가 지향해야할 상식과 예의 같은 것도 여지없이 파괴됐습니다. 그나마 경제를 잘 할 것이라는 국민들의 기대와는 달리 그가 말하는 경제는 철저히 ‘강부자’ 경제였습니다. 아마도 국민들은 이 부분에서 더욱 분노하고 있을 것입니다.

말로는 친서민이지만, 이 정권이 재벌과 토건세력, 강부자들을 위해 ‘올인’하는 정권이라는 것을 누가 모르겠습니까. 그 와중에 보통 국민들만 아주 혹독한 민생고의 시대를 살게 된 것입니다.

최근 우리 국민들은 살인적인 수준의 교육비 부담, 전세대란, 가계부채와 이자부담, 물가급등, 통신비 부담, 불안한 일자리와 저임금 등으로 정말 힘겨운 나날들을 지내고 있습니다.

일생에서 가장 중요한 보육·교육·의료·주거 분야의 과도한 부담에 고통 받고, 항시적인 해고위기와 저임금에 시달리며, 일자리와 노후를 걱정하면서 모두가 불안 불안하게 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특히, 최근에는 전세대란, 물가듭등, 과중한 교육비와 통신비 부담 폭증이 가장 큰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의 모든 활동이 전세대란 문제, 물가에 대한 대응, 교육비 부담 해소, 통신비 인하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는 것입니다.

최근 참여연대가 반값 등록금 투쟁에 '올 인'하고, 이동통신 3사를 담합, 끼워팔기, 폭리 의혹으로 공정위에 신고를 한 것도 그런 활동의 연장선상에 있다 할 것입니다.

관련해서 4월 26일 경향신문에 참여연대 안진걸 사회경제팀장의 기고문이 실렸습니다. 참여연대가 끈질기게 전개하고 있는 등록금 문제, 이동통신요금 문제에 대한 글입니다. 참여연대는 오로지 우리 시대의 보통 국민들과 함께, 이 혹독한 민생고를 해결하는 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동통신 3사는 담합과 폭리 의혹에 정말 떳떳한지 다시 한번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실제로 대다수 국민들이 그렇게 느끼고 있다면 정부 당국도, 이동통신 3사도 뭔가 성의있는, 실질적인 조치와 변화로 답하는 것이 정상적인 도리가 아닐까요?

[기고_경향신문]‘반값 등록금·통신비 인하’ MB공약 어디로 갔나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일본지진 직후 TV방송국 멍게 일본서 많이 수입한다고 가격 부추기더만, 소금값도 부추기어 상승 한 것 알고 있나 물가 상승 주범이
    방송사란 것을 알기나 하는가 .....
제목 날짜
#5G불통피해 공식 인정! 아직 해결할 문제 많아요 2020.10.28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20.09.11
[세입자필수정보] 바뀐 주택임대차보호법 22문22답 2020.08.13
19전 20기 노력 끝에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을 이뤄냈습니다! 2020.08.11
[소소권20] 수입 오토바이 연비 규정 없어 소비자 부당 피해 속수무책   2015.02.25
[소소권18] 사랑니 발치 전 에이즈 검사, "의료진 위험 예방 목적"이라며 비용은 환자...   2015.01.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기고] 한나라당 반값 등록금, 또 국민을 속일 셈인가?   2011.06.07
'반값 등록금' 위한 무기한 1인 시위, 고등학교 2학년 학생도 동참!   2011.05.07
[기고] 그것은 “돈이 아니라 목숨이었다” 금융당국은 어찌하려나?   2011.05.07
[기고] ‘반값 등록금·통신비 인하’ MB공약 어디로 갔나? (1)   2011.04.07
[칼럼] 맨날 "내가 그것 해봐서 아는데..."라는 이명박 대통령께 드리는 글 (2)   2011.02.09
[인터뷰] '현장에서 본 2010 경제' - "팍팍한 서민 살림"   2010.12.26
"준 고등교육기관 학생들에겐 장학금 지원도, 학자금 대출도 없어"   2010.10.04
[기고] 야간집회땐 ‘난리가 날 것’이라던 그들에게   2010.08.06
[5대 민생공약 검증 ①] 등록금·사교육비-‘李의 반값’ 간데없고 ‘대안’도 없고   2008.04.0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