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칼럼
  • 2016.01.15
  • 2423

[소소권31] 남산 터널 미납 통행료 ‘너무 짧은’ 납부 기한

 

“일주일 지났다고 4배 과태료는 가혹”
고속도로 통행료는 3~4개월
서울시 “조례 위반, 즉시 부과”

 

서울 강남에서 종로로 출퇴근하는 ㄱ씨(41)는 얼마전 남산 3호 터널을 통과하면서 통행료를 내지 못했다. 지갑을 집에 두고 나왔기 때문이다. ㄱ씨는 어쩔 수 없이 창구 직원에게 일주일 안에 미납한 통행료 2000원을 입금하겠다는 약정서를 써준 뒤 일터로 향했다. 하지만 ㄱ씨는 마감이 임박한 프로젝트에 몰두하느라 그 사실을 잊어버렸고. 2주일가량 지난 뒤에야 서울시설관리공단에 연락을 했다. 하지만 그는 납부 기한을 넘겼다는 이유로 통행료의 4배에 이르는 금액을 물어야 했다. ㄱ씨는 “고속도로 통행료를 미납하면 몇 개월의 유예 기간을 주는데 일주일 안에 미납 요금을 내지 못했다는 이유로 4배의 금액을 청구하는 것은 좀 심하지 않으냐”고 했다.

 

서울시는 남산 1호 터널과 3호 터널에서 통행료를 내지 못한 운전자들에게 일주일 안에 후불하겠다는 약정서를 받는다. 그리고 일주일 내에 운전자가 통행료를 입금하지 않으면 곧바로 원래 금액의 4배에 달하는 과태료를 물린다. 1차 고지를 거쳐 독촉장 발송까지 3~4개월의 지불 유예 기간을 주고 나서 과태료를 부과하는 고속도로 통행료와 비교하면 너무 가혹하다는 불만이 시민들 사이에서 종종 나온다.

 

서울시는 고속도로 통행료를 제때 내지 못하는 것은 도로 사용료의 지불을 유예하는 것이지만 혼잡통행료 미납은 자치단체의 조례를 위반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즉시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담당자는 “질서위반행위규제법상에는 법률뿐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를 위반하는 행위도 질서 위반 행위로 규정돼 있다”며 “혼잡통행료 미납은 서울시 조례를 위반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미납 즉시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되는 게 원칙”이라고 했다. 주정차 위반 행위에 바로 과태료를 부과하는 것과 비슷한 개념이라는 것이다. 다만 “시민 편의를 위해 일주일의 지불 유예 기간을 주는 것”이라고 담당자는 말했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14일 “시민들 대다수는 남산 1·3호 터널의 통행료를 ‘혼잡 도로를 이용하는 사용료’ 정도로 인식하고 있다”며 “혼잡을 방지하기 위한 통행료라면 도심으로 들어올 때에만 징수하는 게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경향신문·참여연대 공동기획>

 

[기사원문] 박용필 기자 phil@kyunghyang.com

경향신문과 참여연대는 함께 잃어버리거나 빼앗긴 ‘생활 속의 작은 권리 찾기’ 기획을 공동연재합니다. 독자들의 경험담과 제보를 받습니다.

제보처 : 참여연대 min@pspd.org  경향신문 soc@kyunghyang.com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5G불통피해 공식 인정! 아직 해결할 문제 많아요 2020.10.28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20.09.11
[세입자필수정보] 바뀐 주택임대차보호법 22문22답 2020.08.13
19전 20기 노력 끝에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을 이뤄냈습니다! 2020.08.11
[기고-오세훈 투표반대②] 서울시, 어쩌다 이 지경...환멸스럽다   2011.08.09
[기고-오세훈 투표반대 ①] 오세훈 '꼼수투표', 박정희 유신헌법과 빼닮았다   2011.08.09
[기고] 보상은 뒷전. 재개발을 위해 세입자들 내 쫒는 법률조항은 위헌! (1)   2009.06.16
[기고문] '반값등록금 학부모모임'과 '한대련'을 아십니까?   2011.06.19
[기고] 우리는 왜 SSM 규제 촉구 운동에 나서게 됐는가?   2010.11.24
[기획] 가게 보증금 2천만원 대출 받으면 재기 희망   2008.12.19
[인터뷰] “반값등록금 이어 가계부담 줄이기 운동”   2011.07.26
대부업의 진실 파헤친 "대출천국의 비밀" 발간   2011.09.19
[소소권31] 남산 터널 미납 통행료 ‘너무 짧은’ 납부 기한   2016.01.15
[한겨레 시론] 대형마트 영업의 자유는 신성불가침?   2012.02.23
[기획] 비정규직엔 실업급여, 자영업자엔 실업수당을   2008.12.11
[칼럼] "계속되는 민생고, 그 절망과 희망 사이에서"   2011.01.29
[기고] "국민의 기본권은 결코 '흥정대상'이 아닙니다!" (2)   2010.06.29
[칼럼]민생·복지 포기한 예산안 수정해야   2011.11.22
헌법상 소비자기본권의 전형적인 행위유형으로서의 불매운동의 정당성과 한계   2008.07.01
[기획] 환자 대소변 치우며 밤샘 간병 '시간당 2700원'   2008.12.15
[칼럼] 이명박 정부 또 미 쇠고기 비밀협상, 국민을 또 속였다. (2) (2)  2010.11.21
[기고] 뉴타운 촉진전략’은 출구전략이 아니다   2011.04.25
억울하게 연행되면 나타난다 '쇠파이프 변호사'   2011.12.19
[칼럼]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 논의에 부쳐   2011.02.2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