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통신
  • 2019.12.16
  • 872

일자리 안정 외면하고, 지역성 강화 내팽개친 LGU+맞춤형 부실심사

 

과기정통부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에 조건부 승인을 내렸다. 이번 심사는 IPTV사업자가 케이블SO를 인수하는 최초의 심사로, 앞으로 이어질 인수합병의 기준이 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했다. 하지만 결과는 함량미달이다. 특히 핵심의제였던 일자리와 지역성 관련 심사내용은 낙제점 수준이다.

 

일자리, 지역성 관련 승인조건은 LG유플러스가 셀프 심사한 것은 아닌지 헷갈릴 정도로 LG유플러스의 안을 그대로 수용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고용 안정을 위해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3년간 기존 협력업체와의 계약을 유지하고, 상생방안을 담은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제출, 승인”받도록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내용은 LG유플러스가 비정규직 노동자의 직접고용 요구를 회피하기 위해 내놓았던 꼼수와 한 치도 다르지 않은 것이다. 유료방송 노동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인 원하청 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고민은 어디서도 흔적을 찾을 수 없다. 과기정통부의 승인조건은 ‘고용 유지’가 아니라 ‘하청 구조 유지’ 조건이다.

 

지역성 심사도 마찬가지다. 과기정통부는 LG유플러스가 “CJ헬로의 지역채널 정체성 확보 및 지역사회 기여를 위한 다양한 계획을 제시하여 지역성 강화 의지는 반영되었다고 판단”했다고 상찬했다. 그러나 그 계획이란 고작 향후 5년간 지역채널 투자액을 490억원 증액하는 것뿐이다. 이는 CJ헬로와 LG유플러스가 동일한 기간 콘텐츠에 투자하겠다고 밝힌 1조 1,239억원, 2조 6,723억원의 4%, 2%도 안 되는 액수이다. CJ헬로 운영하는 지역채널은 24개(2017년 기준)로 채널당 투자액은 연간 4억원 수준에 그치며, 이마저도 콘텐츠에 다 투자될지 미지수다. 지역독점사업자를 인수하여 막대한 사적이익을 챙겨가면서 지역에는 부스러기 정도 떼어주겠다는 안에 과기정통부가 손을 들어 준 것이다.

 

이러한 함량미달의 심사는 과기정통부와 LG유플러스가 시민사회와 노동자의 대화 요구를 외면한 채 밀실에서 깜깜이 심사를 할 때부터 이미 예견된 것이다. 하지만 이제 시작일 뿐이다. 우리 노동자와 시민단체들은 곧 시작될 인수합병 2라운드에서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더욱 가열 차게 투쟁할 것이다. 오늘 과기정통부가 잘못 끼운 첫 단추를 반드시 풀어낼 것이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는 결코 아직 끝난 게 아니다.

 

2019년 12월 15일

방송통신 공공성 강화와 나쁜 인수합병 반대 공동행동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서명] 전국의 세입자 여러분,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해요 1 2019.10.01
[종합] 떼인 '소비자 권리' 찾으러 갑시다! 2015.06.01
[참여연대 경향신문 공동기획] 소소권, 작지만 소중한 권리 2014.02.28
[종합] 갑의 횡포에 맞서는 을과 함께합니다 2 2013.08.05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15.03.07
[보도자료] 참여연대, 선택약정할인제도 할인율 30%로 추가 확대 촉구   2016.02.02
[보도자료] 이통3사 데이터 요금제에 대한 총평   2015.05.19
시민단체들 시내전화요금 인상 저지 시민행동 나서   2001.01.10
디지틀조선, 동아닷컴 등도 인터넷 실명제 반대   2004.02.24
[기자회견] 통신사·제조사들은 단말기가격·통신요금 인하하라   2019.03.14
[보도자료] 방통위의 연속적인 SK텔링크 제재 보류 결정에 대한 비판   2015.07.16
큰 투자 없이 높은 수익 노리는 통신업체들의 못 말리는 이중플레이   2001.03.29
발신자번호표시 요금, 또 다른 가입자 등치기?   2001.03.19
[논평] 통신요금인가제 폐지에 반대한다   2015.07.27
[보도자료] 이통 3사에 동의의결 면죄부를 준 공정위   2015.12.21
[공동논평] “SKT-CJ헬로비전 인수합병 반대 60%” 여론조사 보도 왜 사라졌나?   2016.02.03
한국통신전화설비비반환 서명용지 양식   1999.11.02
사실로 확인된 발신번호표시 서비스 가격 부풀리기   2001.04.24
"발신번호표시 가격 담합 조사 결정 환영"   2001.05.02
1.25 인터넷대란을 잊으셨습니까?   2003.02.28
고객동의 없이 서비스에 가입시키는 행위는 범죄   2002.11.01
이동통신인하 방안 발표, 일부 진전에도 기대에 크게 못 미쳐 (2)   2009.09.27
[논평] 통신당국은 SKT와 CJ헬로비전 인수에 인가 말아야   2015.11.02
[토론회] 단통법 시행 60일 평가 토론회   2014.11.28
[토론회] 소비자를 위한 단말기유통법 개선 어떻게 해야 하나?   2016.07.0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