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통신
  • 2001.01.10
  • 541

전국 31개단체, 한국통신 요금조정안 반대



한국통신이 오는 2월 1일부터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시내전화요금 기본료 2000원 인상, 통화료 7.5원 인하 계획에 시민단체들이 사실상 인상이라며 본격적으로 제동을 걸고 나섰다. 참여연대와 서울YMCA, 한국소비자보호단체협의회, 소비자문제를연구하는 시민모임 등 전국의 31개 시민·소비자단체로 구성된 '시내전화요금인상반대시민행동네트워크(시민행동네트워크)는 10일 종로 2가에서 서명운동을 벌이고, 정보통신부와 한국통신을 방문하여 항의의 뜻을 전달하였다.

전화요금 조정안, 2001년에만 1,213억원 추가부담 전가

시민행동네트워크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한국통신의 요금조정이 시행되면, 2001년 한해만 1213억원의 요금부담이 추가로 발생한다"며 "공기업인 한국통신이 방만한 경영개선과 비용절감 노력은 하지 않고 요금인상을 통해 소비자에게 부담을 전가하려 하고있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시민단체들은 이번 요금인상은 "현 경제상황에 맞지 않고 정부의 공공요금 동결 시책에도 배치된다"며, "서민의 부담은 안중에 없고 수익성 증대만을 목표로 한 요금인상을 철회하라"고 촉구하였다.

전국 주요도시 서명운동과 캠페인 전개 계획

시민단체들은 이날 서명운동과는 별도로 정보통신부, 재정경제부, 국회 등에 시내전화요금인상에 대한 의견서를 발송하였으며, 내주부터 전국 주요 도시로 서명운동과 캠페인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 시민행동을 조직하기 위해 시내전화요금인상반대 홈페이지(www.tusa.or.kr)를 개설하였으며, 설 연휴에는 귀향하는 시민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알리는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다.
김보영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