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조세재정개혁센터  l  조세정의 구현을 위해 활동합니다

  • 예산운동
  • 2016.12.05
  • 371
  • 첨부 2

분노한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한 2017년 예산안 통과

'최순실 예산' 절반도 삭감 안 하고 SOC 예산은 대폭 늘어
시민들이 제기한 문제예산과 청와대 예산은 삭감 시늉만
법인세율 정상화 실패는 매우 아쉬운 결과

 

400조가 넘는 2017년 예산안이 지난 금요일(12/2) 국회에서 통과되었다. 이번 예산안 심의와 관련해 국회에서는 이른바 ‘최순실 예산’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삭감한다는 원칙을 내놓았지만 2천5백억 원 이상으로 지목된 최순실 관련 예산 중 실제 삭감한 예산은 1,200억 원 수준에 그친데 반해 국회의원들이 지역구 챙기기에 활용하는 SOC예산은 최초 정부 계획보다 4천억 원 가량이 늘어났다. 더구나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었던 법인세율 정상화가 실현되지 못하였다.

 

이러한 국회의 행태는 헌정 사상 초유의 국정농단 사태로 인해 분노한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린 것이다. 특히 참여연대를 비롯한 여러 시민단체가 참여한 나라예산네트워크에서 시민들의 투표를 통해 선정했던 10대 문제 예산(삭감 7,660억 원, 증액 200억 원)은 겨우 670억 원 삭감(770억 원 삭감, 100억 원 증액)되는 데 그치는 등 국민들의 예산 수정 요구가 거의 반영되지 못하였다. 시민이 선정한 문제 예산에는‘최순실 예산’으로 분류되었던 코리아에이드 사업과 새마을운동 ODA 사업, 4대강 사업 관련 수자원공사 지원 등으로 대폭 삭감하라는 것이 시민들의 의견이었으나 국회는 이러한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지 않았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의 실질적인 직무정지를 위해 참여연대는 청와대 예산 약 1,800억 원 전액 삭감을 청원하였고 많은 시민들도 동의 의견을 모았으나 결과는 28억 원 삭감에 불과하다. 국회가 청와대 예산 삭감을 시도했다고 보기에도 민망한 수준인 것이다.

 

무엇보다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었고 야3당의 입장도 일치했던 법인세율 정상화를 실현하지 못한 것은 매우 아쉬운 결과다. 기업소득이 국민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98년 이후 상승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법인세율의 정상화는 조세정의 구현을 위한 핵심적인 사안이었으나, 국회는 이러한 시민들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했다. 누리과정 예산의 일부 확보(1조 9천억 원 중 8,600억 원) 및 소득세율 최고구간 신설(과세표준 5억 원 초과 시 40% 세율 구간 신설)은 법인세율 정상화 실패를 덮기에는 미흡한 결과이다.

 

2017년 최초로 예산이 400조를 넘어섰다. 이러한 예산을 진정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작성한 예산을 확정하고 집행을 감시해야 하는 국회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잊지 않아야 할 것이다. 참여연대 또한 국민의 세금으로 이루어진 예산이 적절히 사용되는지를 항상 감시할 것이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기자회견] 부동산 불평등 해소를 위한 ‘보유세강화시민행동’ 출범 2018.10.10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납세자의 날 자료집 요약   2001.03.02
납세자의 날에 대조적인 장면 두가지   2001.03.03
[집회] 납세자의 날을 맞아 삼성의 변칙증여에 항의하는 집회 개최   2001.03.03
[성명] 삼성 이재용씨에 대한 국세청의 과세통지 환영 논평 발표   2001.04.16
이건희 회장의 상속세,증여세 탈루의혹에 대한 조사결과 발표 촉구 공문 발송 (1)   2001.04.17
[행사] 국세청의 삼성 과세 결정 축하연   2001.04.26
고소득자를 위한 세제개편?   2001.05.29
[성명] 임시국회 제출 세법개정(안)과 「중장기 세제운용 방안」에 대한 입장 발표   2001.05.29
[성명] 서울지방국세청 과세전적부심사위원회, 삼성 이재용씨 등이 낸 증여세 불복청구...   2001.06.15
[성명] 언론사 세무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논평 발표   2001.06.20
각계인사 5천여명 '언론개혁 6월선언'   2001.06.29
[성명] 국세청의 언론사 및 언론사주 검찰고발에 대한 논평 발표   2001.06.29
[성명] 재정경제부의 2002년 세제개편안에 대한 논평 발표   2001.09.04
GM에 대한 특별소비세 납부유예 혜택 관련 의견서 재경부에 전달   2001.11.14
[성명] 정치권과 정부의 무계획적이고 경쟁적인 선심성 감세정책 비판 논평 발표   2001.11.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