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조세재정개혁센터    조세정의 구현을 위해 활동합니다

  • 재정정책
  • 2017.11.03
  • 594

<주거복지 증진 목적 역행하는 주택도시기금> 이슈리포트 발표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는 2017년11월3일 <주거복지 증진 목적 역행하는 주택도시기금> 이슈리포트를 발표했습니다. 박근혜 정부는 지난 5년간 주택도시기금 예산 중 저소득층을 위한 주거복지 예산을 약 5천억 원 줄였습니다. 반면, 박근혜 정부는 주택 분양 시장의 활성화를 유지하기 위한 사업의 예산을 주거복지 예산의 약 3배 규모로 편성했습니다. <주택도시기금법>은 기금의 설치 목적을 “주거복지 증진”으로 정의했지만, 정부 스스로 주택도시기금의 취지를 훼손하고 있는 것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제2차 장기(‘13년~’22년) 주택종합계획>을 통해 장기공공임대주택의 재고를 2022년까지 190만 호로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감사원의 <취약계층 주거 공급 및 관리실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공공임대주택 정책의 수요 대상에서 임대료 부담능력이 없는 무주택 저소득층 가구를 배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주거급여를 수급하는 임차가구의 약 ⅓ 만이 공공임대주택에 거주 중이며, 소득 1분위 임차가구가 소득의 51.1%를 임대료로 지출하고 있는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정부는 공공임대주택 정책의 공급 목표조차도 축소한 것입니다.

 

<주거기본법>이 정한 주거정책의 기본원칙에 따르면, 정부는 저소득층 등 주거취약계층에게 우선적으로 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주거비를 지원해야 합니다. 그런데 박근혜 정부 5년간 주택도시기금으로 집행한 주거복지 예산은 약 4조 원 안팎으로 운용한 반면, 주택 분양 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예산은 2016년부터 12조 원을 초과했습니다. 게다가 주거복지 예산 중에서도 저소득층을 위한 장기공공임대주택 예산은 큰 폭으로 줄었으며, 나머지 예산의 대부분은 공공임대주택보다는 자금지원의 성격에 훨씬 가까운 전세임대주택으로 편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택도시기금은 2016년 기준, 여유자금 운용(평잔)액만 40조 원을 넘는 규모를 자랑하는 기금입니다. 그런데 지난 정부는 막대한 규모로 운용되고 있는 여유자금을 저소득층을 위한 주거복지 예산으로 편성하지 않고, 뉴스테이를 포함한 주택 분양 시장 활성화를 위한 예산을 중점적으로 편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새로운 정부는 천문학적인 주택도시기금 예산의 우선순위를 재조정해야 하며, 분양시장 활성화를 위한 예산을 축소하고 주거복지 예산에 더 많은 자금을 투입해야 합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기자회견] 부동산 불평등 해소를 위한 ‘보유세강화시민행동’ 출범 2018.10.10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토론회] 자산불평등 개선을 위한 종합부동산세 강화방안   2018.03.07
[정책자료] 2018년 세법개정안 건의서 제출   2018.03.06
[이슈리포트] 종합부동산세 정상화를 가로막는 잘못된 편견들   2018.03.05
[심포지엄] 재정민주화를 위한 국민소송법안 입법 심포지엄 개최   2018.02.20
[좌담회] 파산 위기의 광물자원공사 문제 해결을 위한 전문가 좌담회   2018.02.19
[기자회견] 자산불평등 해소와 조세정의 위해 <종합부동산세법> 개정해야   2018.01.23
[논평] 산업자원통상부는 부실 해외자원개발 사업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   2018.01.04
[논평] 눈 가리고 아웅식의 종교인과세 안 된다   2017.12.21
[의견서] <종교인과세 관련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의견서> 제출   2017.12.12
[논평] 2018년 예산안 통과에 부쳐   2017.12.06
[논평] 해외자원개발 혁신 TF에 부적합 인사가 포함되어서는 안 된다   2017.12.04
[기자회견] 제2의 최순실 예산을 막기 위한 국민소송법 제정안 발의   2017.11.28
[카드뉴스] 법인세 왜 올려야 하는가   2017.11.22
[논평] 국세청은 국세행정 개혁T/F의 권고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2017.11.21
[논평] 광물공사는 MB 자원외교 볼레오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   2017.11.1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