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조세재정개혁센터    조세정의 구현을 위해 활동합니다

-헌재도 현 종부세 세율은 과도하지 않다고 한 의미 되새겨야
-경제현실과 맞지 않는 상속세 인하 등 부자 감세법안 철회해야

오늘(24일)부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세법안심사소위에서 종합부동산세(이하 종부세), 상속세 및 증여세법(이하 상증세) 개정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정부와 여당은 경기침체 등으로 인해 세수급감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상증세 등 부자감세 법안을 논의한다고 한다.

또한, 한나라당은 지난 21일 과세기준 금액을 6억원으로 유지하는 종부세 개정법안을 당정협의를 통해 겨우 확정하였으나 종부세 세율, 1주택 장기보유자의 보유기준 등 다른 쟁점에 대해서는 합의를 하지 못하고 당 지도부에 결정을 위임했다고 한다.

참여연대 조세개혁센터(소장: 최영태 회계사)는 헌법재판소의 종부세 세대별 합산 위헌 결정으로 과세기준 금액 6억원을 유지한다 하더라도 실질적으로는 과세기준이 12억원 이상으로 상승된 것이기에 과세기준을 6억원으로 유지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결정이라고 본다. 그러나 강만수 장관과 한나라당 일부의원이 주장하는 종부세 세율 인하안은 현 경제상황과도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헌법재판소의 결정에도 반하는 것이다.

 헌법재판소의 종부세 일부 위헌 결정으로 현재 2%만이 납부하는 종부세 대상자의 대부분은 종부세가 면제되고 그에 따라 수조원의 세수감소가 예측된다. 재정경제부가 종부세는 ‘노블리스 오블리제의 실천’이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지난 2007년에 내놓은 자료를 보면, 공시가격 12억원 이상의 주택을 가진 세대는 전체 세대의 단 0.4%에 지나지 않는다.

12억원 이하 주택은 부부공동명의 등으로 종부세를 대부분 피할 수 있다고 가정하면 종부세 과세단위가 세대별 합산에서 인별로 전환한다면 극히 일부의 집부자를 제외하고는 종부세를 내지 않는다고 단정할 수 있다. 전액 지방으로 교부되는 종부세가 줄어들면 지방재정이 큰 타격을 입게 되는데 이로 인해 감소되는 지방세수를 보충하기 위해서 정부는 지방에 더 많은 국세를 교부한다고 한다. 즉 최상위 부유층의 종부세를 감면해주고 그 만큼을 일반 중산층 서민들이 내는 국세로 메우겠다는 것이다.
   
종부세 세율을 추가로 인하하는 것은 헌법재판소 결정과도 어긋나는 것이다. 헌법재판소 결정문에도 ‘종부세의 과세표준 및 세율로 인한 납세자의 세부담 정도는 종부세 입법 목적에 비추어 과도하지 않다’고 명시됐다.
 
따라서, 강만수 장관과 일부 한나라당 의원이 주장하는 것처럼 현 1%~ 3%로 부과되는 종부세 세율을  0.5%~1%로 낮추는 것은 헌법재판소 결정에도 어긋날 뿐만 아니라 종부세를 사실상 껍데기만 남기게 되는 결과를 초래한다.

 또한, 헌법재판소는 종부세 위헌 결정에서 ‘과세기준 금액과 누진세율의 차이에 따라 조세를 회피하려는 것을 방지하고자’ 세대별 합산과세를 하는 그 목적의 정당성은 인정을 하고 세대별 합산과세 보다 더 효과적인 방법을 통해서 조세회피를 방지할 수 있다고 하였다. 헌법재판소가 조세를 회피하는 것을 방지하는 제도로 든 것은 직계존비속에 대한 양도시의 증여 추정규정 등이다.

결국 종부세의 세대별 합산과세를 없앤다 하더라도 상증세를 통해 조세회피를 방지할 수 있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근거해서도 상속세를 완화해서는 안 된다. 특히, 상속세는 우리나라의 0.7%만 해당되는 세제로 전형적인 부자세금 이므로 조세형평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도 현행대로 유지되어야 한다.

 경기가 안 좋아지면 영세자영업자, 비정규직 노동자 등 사회약자가 가장 먼저 피해를 보게 된다. 그러나 정부와 여당은 이러한 사회약자에 대한 대책은 도외시 한 채 경기 부양효과조차 불분명한 부자감세에만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나라당은 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이 극히 암울한 상태에서 상증세 등 부자감세법안 논쟁으로 시간을 보낼 것이 아니라, 파탄지경에 빠진 서민, 중소기업, 자영업자들을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민생대책 수립에 조속히 나서야 한다.

한나라당세율인하.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상속세를 완화할게 아니라 더욱더 강화하고,
    반대로 서민들의 근소세는 대폭 낯춰줘서 세부담을 줄여줘야 한다.
  • profile
    부자들이 어디하나 진짜 자기노력하에 부를 쌓은 사람들은 별로 없을것이다. 대부분이 다 불로소득인 부동산 투기로 부를 이루었는데,
    불로소득으로 모은 재산에 무거운 세금을 부과해서 다시 사회에 환원해야 한다.
  • profile
    상속세와 증여세 완화 반대한다.
    "부자들에 세금을 감면해주면 소비를 늘릴것이다" 라는 정부,여당의말은 진짜 단순한 논리를 내세워 일반국민을 기만하는 걱밖에 안된다. 오히려 일반서민들의 세부담을 줄여줘서 호주머니 사정을 조금이라도 여유있게 해주는 것이 소비진작에 도옴이 된다.
  • profile
    페어플레이, 무슨 페어플레이?
    지금 대한민국의 부자들중에 정정당당하게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돈을 모은 사람들은 아마 별로 없을것 같은데,~
    오로지 부동산투기 같은 것으로 재산을 불렸지,~
    중소기업 해서 아무리 수출을 많이하고, 그런 기업주보다
    일개 강남,분당에 가정주부가 돈을 굴려서 버는게부자가 되던데,
    그게 바로 우리나라에 부자아니겠어, 알려면 똑바로 알고 말을 하기를 ~~
  • profile
    페어플레이란 순수한 국산말[정정당당히]
    근데 이놈들이 평소 정정당당히 살아보았으야 알지
    오르지 돈되는 일이라면 쥐약도 먹을놈들인데
제목 날짜
[기자회견] 부동산 불평등 해소를 위한 ‘보유세강화시민행동’ 출범 2018.10.10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횡령ㆍ배임수재로 벌어들인 돈도 과세대상이다   2003.07.04
황우여 원내대표, 당선되고 나니 법인세 감세철회 없던 일?   2011.05.16
헌법의 경제민주화 의미를 유린한 헌법재판소의 잘못된 판결 (5)  2008.11.13
헌법보다 고치기 어려운 부동산 세제를 만든다더니 (4)   2006.06.07
행자위는 공동세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재정불균형을 해소해야   2007.06.24
해외주식 투자펀드 비과세 방안 통과되면 안 되는 4가지 이유   2007.04.26
해당기업의 법인세 감면 혜택으로 변질된 임시투자세액공제 재연장 반대   2007.01.04
합법소득 세금 YES, 불법소득 세금 NO?   2003.11.14
한나라당의 추가 부자감세 철회 결정, 만시지탄(晩時之歎)이나 다행   2011.06.17
한나라당, 양도세·종부세 인하 철회까지 검토해야   2010.10.27
한나라당, 세율인하로 종부세 무력화 중단해야 (5) (1)  2008.11.24
한나라당 증여세 45억4000만원, 최도술 2억8000만원! (1)   2003.11.11
한국판 버핏세, 개정안의 문제점과 제대로 된 부자증세 토론   2012.01.04
판공비 공개운동 평가와 전망   2000.02.11
토건·개발·군비 아닌 복지국가 단계적 이행위한 재정전략 세워야   2011.04.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