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조세재정개혁센터    조세정의 구현을 위해 활동합니다

  • 조세정책
  • 2017.07.24
  • 221

본격적인 증세 논의의 시작을 환영한다

증세 논의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지난 국가재정전략회의(7.21)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초고소득층과 초대기업에 한정해 증세를 추진할 계획이며, 일반 중산층과 서민들, 중소기업들에게는 증세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는 본격적인 증세 논의가 시작된다는 점에서 환영의사를 밝힌다.

 

우리나라의 조세부담률은 2014년 기준 18.0%로 OECD 평균인 25.1%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더 나은 복지, 더 많은 복지를 위해서 증세가 필요하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누구나 동의할 수 있는 사실이다. ‘증세없는 복지’와 같은 허황된 구호가 아니라 복지 실현을 위한 증세와 관련해 솔직하게 국민들의 동의와 이해를 구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자세이다.

 

기본적으로 증세, 감세논의는 상대적인 것이다. 세 부담이 높으면 낮추어야 하는 것이고 세 부담이 낮으면 높여야 하는 것이다. 중요한 것은 증세, 감세 그 자체가 아니라 우리가 지향하는 사회를 위한 적정한 세 부담 수준이다. 적정한 세 부담에 관한 국민적 공감을 통해 현 수준이 적정한 세 부담보다 낮다면 높여야 한다. 그런 점에서 OECD 국가의 평균, 지나치게 낮은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일 복지정책의 필요성 등을 감안할 때 현재 우리나라의 조세부담률은 지나치게 낮다. 따라서 적정성을 유지하려면 지금보다 세금을 더 올리는 것이 필요하다.

 

물론 추미애 대표가 제시한 증세안(5억 원 초과 고소득자에 대한 소득세 최고세율 인상 및 과세표준 2천억 원 이상 대기업 법인세 최고세율 인상)은 문재인 정부가 필요로 하는 재원 마련에 충분하지 않다. 그러나 본격적인 증세 논의가 시작되기 위한 하나의 의견인만큼, 이것으로 증세 논의가 마무리되기 보다는 이를 계기로 증세에 관한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야당 일각에서 이야기하는 세금폭탄론은 적정한 세 부담에 대한 논의를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잘못된 주장이다. 우리나라 국민이 누려야할 삶의 수준에 대한 논의없이 일부 재벌의 입장만을 대변하는 이러한 행태는 무책임한 것이다. 첫 술에 배부를 수 없듯, 앞으로의 논의를 통해 법인세의 정상화, 고소득자에 대한 증세, 자산에 대한 과세 강화 등 공평과세를 통한 실질적 복지 확대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기자회견] 부동산 불평등 해소를 위한 ‘보유세강화시민행동’ 출범 2018.10.10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카드뉴스] 법인세 왜 올려야 하는가   2017.11.22
[논평] 국세청은 국세행정 개혁T/F의 권고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2017.11.21
[논평] 광물공사는 MB 자원외교 볼레오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   2017.11.15
[이슈리포트] 박근혜 정부 5년간 주거복지 예산 5천억 원 줄여   2017.11.03
[토론회] '시민의 눈으로 본다 2018년 나라예산!' 제5회 나라예산토론회 개최   2017.10.25
[논평] 해결되지 않고 있는 이명박 정부 시절 자원외교 문제에 대한 철저한 조사 이루...   2017.10.20
[이슈리포트] 부동산 공시가격의 정상화 방안   2017.09.28
[논평] 2018년 예산안에 대한 참여연대의 입장   2017.08.29
[토론회] 2017 세법개정안 평가토론회 실시 - 재원마련, 소득분배, 조세형평성 실현의 ...   2017.08.17
[논평] 김진표 의원은 종교인 과세 유예 법안 즉각 철회하라   2017.08.16
[이슈리포트] 법인세율 인상해도 기업들 세부담여력 충분해   2017.08.07
[논평] 2017년 세법개정안에 대한 참여연대 입장   2017.08.02
[논평] 본격적인 증세 논의의 시작을 환영한다   2017.07.24
[논평] 본격적인 증세 논의가 시작되기를 바란다   2017.07.21
[이슈리포트] 25조원 임대소득, 더는 방치해선 안 돼   2017.07.1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