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l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연금정책
  • 2019.03.13
  • 230

“국민이 말하는 국민연금 개혁” 집담회

2019. 03. 13. 수 10:00,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

 

 

1. 취지와 목적

국민연금은 국가가 국민들의 노후를 위해 책임지고 운영하고 있는, 우리나라 공적연금의 핵심적인 제도입니다. 그러나 2003년, 2007년 두차례의 재정안정 개혁은 국민 노후소득을 더욱 불안정하게 만들었고, 이 때문에 국민연금에 대한 신뢰가 낮아지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또한 급격한 노동시장 변화로 국민연금 사각지대에 대한 대안이 요구되고 있으며, 연금제도의 본래 목적인 ‘노후소득보장’ 기능에 충실하기 위한 개혁이 필요합니다. 

 

이에 가입자(직장, 지역), 수급자, 비수급자, 청년, 여성, 노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모여 ①‘국민연금, 노후에 도움이 될 수 있을까?’ ②‘국민연금, 모두를 위한 연금이 될 수 있을까?’ ③ ‘국민연금, 믿을 수 있을까?’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국민이 말하는 국민연금” 집담회를 개최했습니다.

 

2. 개요

  • 제목: “국민이 말하는 국민연금 개혁” 집담회

  • 일시장소: 2019. 03. 13. 수 10:00 /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 

  • 공동주관: 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 국회의원 남인순

  • 공동주최: 민주노총, 한국노총, 참여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복지국가청년네트워크, 노년유니온, 공공운수노조,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전국공무원노조,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대한은퇴자협회, 국회의원(윤소하, 기동민, 정춘숙, 김상희, 김광수, 김종민, 송옥주, 최인호, 김종훈)

  • 참가자

    • 사회 : 정용건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 집행위원장

    • 당사자 패널 : 가입자, 수급자, 청년, 여성, 노인, 비정규직 노동자

    • 전문 패널 : 이은주 사회복지학 박사, 민기채 한국교통대학교 교수, 국민연금공단, 보건복지부

 

20190313_국민이 말하는 국민연금 개혁 집담회 20190313_국민이 말하는 국민연금 개혁 집담회

 

참여연대의 2019년 활동을 응원해요

2019년 활동을 응원해요

괜찮아요, 우리 모두에겐 세상을 바꿀 힘이 있잖아요. 새로운 변화를 함께 만들어요! 해피빈 모금함 가기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참여연대의 많은 활동은

시민들의 든든한 재정지원 덕분입니다. 월 1만원, 여러분의 후원이 세상을 바꿉니다!

목록
제목 날짜
[정책자료] 적정 노후소득 보장을 위해 국민연금이 나아가야 할 방향 2018.12.31
[서명운동] 제주 영리병원 철회 100만 서명운동 2018.12.19
[출판물] 기본소득, 존엄과 자유를 향한 위대한 도전 2018.10.04
[안내] 월간복지동향 정기구독 1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희망한국 21 : 양극화에 대응하는 사회안전망의 개혁인가?   2005.11.10
희망투자전략과 청소년 업무 일원화   2005.02.10
희망UP 캠페인, 이번주(7/19-25) 이렇게 진행됩니다 (1)  2010.07.19
희망UP 캠페인, 이번주(7/12-18) 이렇게 진행됩니다. (1)  2010.07.12
희망UP 캠페인, 이번주 이렇게 진행됩니다.   2010.07.05
희망UP 정책토론회, 최저생계비의 현실과 적정화 방안 (1)   2004.08.31
희망UP 두 번째 이야기: ‘희망’을 꿈꿀 수 있는 최저생계비를 원한다   2007.07.01
희망 바람이 부는 달동네에는 철거를 해야한다는 편견이 사라지고 그 대신 싱그러운...   2004.07.05
희망 UP이라는 다단계사업이 성공하려면   2004.07.29
흔들리는 4대사회보험 통합   2000.02.10
후보자들이여 정책으로 말하라   2002.12.10
효도하겠다던 노인장기요양보험, 정말 그런가요? (1)   2009.08.21
효도상속제의 실효성이 의심된다   1999.02.10
환자질병정보 민간기관 제공은 안될 말   2002.08.10
환자의 선택권 박탈하는 선택진료제도 폐지하라   2008.11.2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