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건강보험/보건의료
  • 2019.04.17
  • 352

lkR316KTvAFJ3kJjsSwJyf5VcRwU4QhGBHXvXgg8

 

대통령 공약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조속히 이행하기 위한 종합계획 수립해야

 

2019년 4월 16일 한겨레신문 보도에 따르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가 내년 수립하는 ‘제2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에 부양의무자기준 전면 폐지를 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는 보건복지부의 입장을 환영하는 바이며, 정부가 반드시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부양의무자기준 전면 폐지를 조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후보 당시 시민사회단체들이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런데 정부의 국정과제는 대통령의 공약을 대폭 후퇴시켜 부양의무자기준을 일부 완화하는 수준에 그쳤다. 2017년 수립된 ‘제1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 또한 국정과제에서 제시된 개선안 수준을 벗어나지 않았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입장 표명은 늦었지만 전향적인 의미를 갖는다.

 

기초생활보장법 제정 20주년이 곧 다가온다. 부양의무자기준은 가난의 책임을 가족으로부터 부양을 받지 못하는 개인에게 씌우고, 국가의 책임을 방기했던 기초생활보장제도의 가장 큰 적폐였다. 수급의 자격을 공공부조가 필요한 가난한 사람이 아니라, 가족의 재산과 소득에 의해 좌우되도록 만든 이 거대한 장벽은 빈곤한 사람들로 하여금 수급권을 주장할 수조차 없게 만들었다.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는 시대적 과제다. 지난 20여년간 학계, 시민사회에서도 이미 수많은 논의를 거쳤고, 최근에는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에 소요되는 예산의 규모까지 추정한 연구자료도 제시되었다. 기획재정부도 더 이상 가장 빈곤한 이들을 외면하지 말고, 보건복지부와 같이 대통령의 공약을 이행할 노력을 보여주길 바란다.

 

▶ 성명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목차] 복지동향 2019년 9월호: 빅데이터 시대의 정보인권 2019.09.06
[출판물] 기본소득, 존엄과 자유를 향한 위대한 도전 2018.10.04
[안내] 월간복지동향 정기구독 1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기자회견] 제주영리병원 공공병원으로 전환하고 원희룡 지사 퇴진하라   2019.04.18
[성명] 박능후 장관의 부양의무자기준 전면 폐지 입장 환영한다   2019.04.17
[기자회견] '인보사' 엉터리 허가 식약처 규탄 및 검찰수사 촉구   2019.04.17
[성명] 정부는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 즉각 철회하라   2019.04.16
[공동성명]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 관련 무상의료운동본부 입장   2019.04.15
[목차] 복지동향 2019년 4월호: 노동자의 건강, 안전, 그리고 위험의 외주화   2019.04.05
[생생복지2] 사회복지시설운영의 공공성 강화 운동   2019.04.05
[생생복지1] 지역아동센터 사회복지사, 황클의 이야기   2019.04.05
[복지칼럼] 사회복지에서 “지방”이란 무엇인가?   2019.04.05
[복지톡] 국민이 말하는 국민연금 개혁   2019.04.05
[동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부터 시급히 추진해야   2019.04.05
[기획3] 산재보험의 사회보장으로서의 역할과 발전방향   2019.04.05
[기획2] 유해물질과 노동자 건강   2019.04.05
[기획1] 노동자의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무엇이 필요한가?   2019.04.05
[편집인의 글] 복지동향 246호   2019.04.0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