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일반
  • 2020.02.28
  • 2081

* 소셜펀치에서 모금하기 : https://m.socialfunch.org/twowomenstory

원종복지관 부당해고 노동자를 위한 긴급법률기금모금

 

긴급 법률 기금 모금에 동참해주세요

직장 내 괴롭힘에 맞선 용기가 무더기 보복 소송에 무너지지 않도록 함께 연대해 주세요

 

“가임기 여성은 다 짤라야 해”

오늘 일터에서 임신한 노동자가 이런 말을 들었다면 어떨까요? 가해자를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과 ‘남녀고용평등법’ 위반으로 회사와 노동청에 신고하고, 언론에도 알리지 않았을까요?

 

4년 전, 같은 말을 일터에서 상사로부터 들었던 사회복지사 조재화 씨는 ‘직장 내 괴롭힘’을 알렸다는 이유로 다시 온갖 괴롭힘의 대상이 되어야 했습니다. 둘째 임신 소식을 알리자 들었던 폭언에 대해 항의한 조재화 씨는 물론, 유일하게 편이 되어 주었던 동료인 이은주 씨마저 더는 일을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조재화 씨가 받은 해고통지서에는 직장 내 괴롭힘, 일자리 성차별, 인권 침해 등 허위사실을 퍼뜨렸다는 점이 해고사유로 기재되었습니다.

 

직장 내 괴롭힘을 알린 대가는 일터에서 쫓겨난 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4년 동안 30건에 가까운 민·형사소송이 이어졌습니다. 재판에서 복지관 측은 폭언에 대해 “개그콘서트 정도의 농담이었다”고 답했습니다. 비정규직이었던 이은주 씨는 소송기간 동안 복지관 편에 선 이들에게 “임산부를 선동해 계약을 연장하려는 음모”라며 인격모독에 가까운 비난을 들어야 했습니다. 소송은 또 두 노동자를 괴롭히는 수단이 되었습니다. 당시 복지관 책임자인 관장은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이은주 씨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2019년 7월 16일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되었습니다. 법에 따르면 직장 내 괴롭힘을 신고하면, 사용자는 피해자를 보호하고, 가해자를 조사해 징계해야 합니다. 사용자는 직장 내 괴롭힘을 신고했다는 이유로 신고한 노동자나 피해 노동자에게 해고 등 불리한 처우를 해서는 안되며, 만약 불리한 처우를 하게 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집니다.

 

법이 통과되기까지 직장 내 괴롭힘을 알리기 위한 수많은 피해 증언과 희생이 있었습니다. 이 증언과 희생으로 우리는 태움, 따돌림, 폭언, 의도적 업무배제 등 직장 내 괴롭힘의 심각성을 알게 되었습니다. 누군가의 용기 있는 행동이 모이고 쌓여 우리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을 통과시켰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정작 먼저 용기를 낸 당사자들은 해당 법안을 적용받지 못합니다. 법은 소급 적용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조재화 씨와 이은주 씨가 일터에서 당한 일들은 명백한 직장 내 괴롭힘입니다. 그러나 법원은 두 노동자의 직장 내 괴롭힘을 알리고 바로잡고자 용기 냈던 행동들에 대해 인정해주지 않았습니다. 이은주 씨는 SNS 게재 등을 이유로 벌금 500만원과 손해배상금 660만원을 선고받고, 조재화 씨는 구상금 300만원을 내라는 소송을 당했습니다.

 

직장 내 괴롭힘을 직장 내 괴롭힘이라고 말한 이유로 명예훼손 등 민형사상소송의 대상이 된다면, 누가 ‘갑’의 횡포에 맞서 용기를 낼 수 있을까요?

 

우리 노동・인권・시민사회단체는 조재화 씨와 이은주 씨에게 연대의 손길을 내밀어 울타리가 되고자 합니다. 두 노동자가 직장 내 괴롭힘을 알리기 위해 냈던 용기가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의 씨앗이 되었기에, 두 노동자가 겪은 직장 내 괴롭힘과 무더기 소송으로 인해 용기 잃지 않고 바로 설 수 있도록 손을 꼭 붙들 것입니다. 많은 시민여러분의 연대를 호소합니다.

 

 

* 모금 개요

  • 모금액 : 990만원(직장 내 괴롭힘 피해 당사자의 법률기금으로 쓰일 예정입니다)
  • 모집날짜 : 2019/12/26~2020/2/28
  • 모금계좌 : 전태일재단 신협 131-019-938995
  • 제안단체 : 대한불교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 손잡고, 인권중심사람, 인권운동공간 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여성위원회,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전태일재단, 직장갑질119,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 한국비정규노동센터, 한국여성노동자회

 

* 관련 기사와 컨텐츠를 확인하세요

  • 한겨레 <“가임 여성은 잘라야 해” 이후…사과 대신 소송 29건이 돌아왔다>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2314.html
  • 시사인 626호 <둘째 임신하자 직장은 지옥이 되었다>
  •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236
  • 조재화 씨 이야기 영상보기 
  • https://youtu.be/_is3sBsdToI

 

* 소셜펀치에서 확인하기 : https://m.socialfunch.org/twowomenstory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목차] 복지동향 2020년 3월호: 부동산 자산격차, 멀어지는 주거권 2020.03.09
[안내] 월간복지동향 정기구독 1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의약분업 시행방안 확정   1999.10.10
[기금운위] 2001년도 제3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 회의 결과2   2001.09.20
새로운 빈곤, 새로운 접근   2006.01.10
새로운 접근 - 노후소득보장   2006.01.10
소비자생활협동조합법 제정의 의의   1999.08.10
최근 프랑스 소요사태에 대한 단상   2006.01.10
"02년도 저소득층 자활사업 실태조사 연구용역 실시계획 공고   2002.03.15
"2004년도 사회보장예산안 의견 청원 접수" (1)  2003.10.13
"IMF 때 80만원이 지금은 70만원이다" (1)   2003.10.15
"간격 좁히기"와 "빈틈 메우기"   2002.11.10
"개선이 아니라 폐지를 원합니다"   2003.10.06
"건보개혁특별법안"과 재정통합 유예에 대한 국회 공청회 진술인 의견서 (1)  2003.07.06
"건보개혁특별법안"과 재정통합유예에 대한 의견 (1)  2003.07.06
"고통받는 이웃과의 연대"   2005.06.10
"노무현 정부 보건복지정책, 어디로 가고 있는가?" (7)   2003.11.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