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아동가족정책
  • 2020.09.09
  • 459

언제까지 아동돌봄정책을 임시대책으로 일관할 것인가.jpg

 

코로나19 장기화 대응해 공공 돌봄 확충하고 

불안정 고용 노동자, 자영업자 포괄하는 대책 내놔야

 

정부는 9/2(수) 제14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아동 돌봄 지원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 돌봄을 확대 실시하고, 초등학생의 경우 가정 내 학습 지원, 학교 내 철저한 방역과 돌봄을 차질없이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가족돌봄휴가를 확대한다는 내용도 담았습니다. 그러나 정부의 이번 대책은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발생한 돌봄 위기의 근본적 대책이 되기 어렵습니다. 돌봄이 여전히 가족의 책임으로 간주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정부가 확대하기로 한 가족돌봄휴가와 같은 유급휴가와 재택근무 등은 정규직 노동자와 같은 안정적 고용관계에 있는 노동자들에 국한되어 불안정 고용상태의 노동자와 자영업자에게는 실질적 대책으로 작동하기 어렵습니다. 이에 참여연대는 정부가 코로나19 위기의 장기화에 대응해 아동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는 공공 돌봄  인프라 확충 계획을 구체화하는 등 실효성 있는 정책 대안을 제시할 것을 요구합니다.

 

정부가 초등학교 운영 시간을 늘리고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긴급 돌봄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그나마 긍정적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더믹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어린이집, 유치원 등의 돌봄 시설과 학교 같은 필수기관을 운영하기 위한 인력과 인프라 확충에 대한 구체적 계획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번 정부 대책의 실효성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필수기관의 운영을 지속하기 위해 돌봄 인력과 공공 인프라를 확대하는 것은 팬더믹이 야기한 돌봄 위기에 대응하는 것을 넘어 심각해지는 우리 사회의 불평등과 격차 문제에 대응한다는 점에서 한시도 지체할 수 없는 과제입니다. 

 

코로나19 위기가 지속되면서 돌봄의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코로나19 팬더믹 상황에서 사회서비스원이 제공하는 긴급 돌봄이 돌봄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기여하면서 공공 돌봄 인프라를 확대해야 한다는 여론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이번 대책은 이러한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합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정부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지금이라도 돌봄의 공공 인프라 확충을 위한 전향적인 대안을 내놓아야 합니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목차] 복지동향 2020년 10월호 : 모든 일하는 사람을 위한 고용보험제도의 방향과 쟁점 2020.10.01
[안내] 월간복지동향 정기구독 3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희망한국 21 : 양극화에 대응하는 사회안전망의 개혁인가?   2005.11.10
희망투자전략과 청소년 업무 일원화   2005.02.10
희망UP 캠페인, 이번주(7/19-25) 이렇게 진행됩니다 (1)  2010.07.19
희망UP 캠페인, 이번주(7/12-18) 이렇게 진행됩니다. (1)  2010.07.12
희망UP 캠페인, 이번주 이렇게 진행됩니다.   2010.07.05
희망UP 정책토론회, 최저생계비의 현실과 적정화 방안 (1)   2004.08.31
희망UP 두 번째 이야기: ‘희망’을 꿈꿀 수 있는 최저생계비를 원한다   2007.07.01
희망 바람이 부는 달동네에는 철거를 해야한다는 편견이 사라지고 그 대신 싱그러운...   2004.07.05
희망 UP이라는 다단계사업이 성공하려면   2004.07.29
흔들리는 4대사회보험 통합   2000.02.10
후보자들이여 정책으로 말하라   2002.12.10
효도하겠다던 노인장기요양보험, 정말 그런가요? (1)   2009.08.21
효도상속제의 실효성이 의심된다   1999.02.10
환자질병정보 민간기관 제공은 안될 말   2002.08.10
환자의 선택권 박탈하는 선택진료제도 폐지하라   2008.11.2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