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복지예산
  • 2011.11.02
  • 4393
  • 첨부 3
희망없는 ‘사람희망예산’
재정건전성 핑계로 복지 희생시킨 긴축예산안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위원장 : 이태수 꽃동네대학교 교수)는 오늘(11/02) 『2012년도 보건복지부 예산(안) 분석보고서』를 발표하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위원들에게 전달하였다. 

 

참여연대는 “국민적 요구가 반영되는 제대로 된 예산안 심사가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보고서를 발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2012년도 보건복지부 소관예산(안)을 기초보장, 보육, 노인, 장애인, 보건의료 등 5개 분야로 나누어 분석한 이번 보고서는 “의무지출을 제외하면 금년도에 비해 복지예산 증가액이 줄어들었다”고 지적하고 “정부가 선전하는 것과 같이 필요한 사람에게 필요한 복지혜택을 제공하는 ‘사람희망예산’이 아닌 ‘사람절망예산’이라고” 비판하였다.


 

또한 보고서는 국회에 “정부가 작성한 2012년 사회복지예산(안)을 폐기하고 전면적으로 재조정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실질적으로 필요한 복지혜택이 제공되어 서민생활이 안정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부자감세의 원상회복과 부자증세 등의 과감한 세정개혁을 통한 획기적인 복지예산 확충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2012년도 보건복지부 예산(안) 분석보고서」요약문
 
 ● 본 보고서는 국민적 요구가 반영되는 제대로 된 예산안 심사가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2011년 11월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위원들에게 전달된 예산보고서임. 

 

● 참여연대는 2012년도 보건복지부 소관 예산(안)에 대하여 기초보장, 보육, 노인, 장애인, 보건의료 등 5개 영역에 대한 예산분석을 진행하였음.

 

● 2012년도 보건복지부 소관 총지출예산(기금 포함)은 36조 3천억 원으로 전년도 33조 6천억 원에 비해 약 2조 8천억 원이 증가하여 8.3%의 증가율을 보이고 있으며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강화 ▷일 친화적 복지강화 ▷공공의료 경쟁력 강화 및 보건산업 육성을 핵심방향으로 하고 있음. 2012년 복지부 소관 총지출예산 중 일반회계와 특별회계의 증가율은 5.1%(1.04조원)이며 기금의 증가율이 13.4%(1.7조원)로 2012년 예산 증가의 상당부분은 기금지출의 증가에 기인함.

 

● 기초생활보장예산의 경우 지난해와 같이 지원대상자수를 축소하여 상대적 예산 삭감을 시도하였고, 올해도 마찬가지 경향이 유지되고 있음.

 

● 보육예산의 경우 지난해 증가율 16.4%의 절반도 안 되는 7%의 상승률을 기록하였으며 특히, 국공립보율시설 확충은 전년도와 동일한 10개소 확충에 그침.


 

● 노인복지예산 증가율은 보건복지부 전체지출(기금포함) 증가율(8.3%)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낮은 증가율(3.9%)에 그쳤으며 특히 기초노령연금의 자연증가분을 제외하고 물가인상율 등을 고려하면 노인복지예산은 현실적으로 전년들에 비해 대폭 삭감된 것이나 마찬가지임.


 

● 장애인복지예산의 경우 2011년 사회복지예산에서 장애인복지예산이 차지하는 비율과 비교하여 약 0.3%의 미미한 증가율을 보임(5.3% ⇨ 5.6%). 이 또한 장애인활동제도가 2011년 10월부터 시행되면서 나타나는 착시효과라고 할 수 있음.

 

● 보건의료예산의 경우 예산증가율은 3.5%로 보건복지부 전체지출(기금포함) 증가율(8.3%)의 절반에도 못 미침. 특히, 공공보건의료확충과 암․희귀질환 지원예산(기금포함)의 경우 급감한데 비해 보건산업육성 예산(기금포함)은 증가하였으며, 저소득층 의료비지원예산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음.

 

● 결국, 2012년 정부예산안은 부자감세와 같은 세입감소요인과 4대강 사업 등과 같은 지출증대요인으로 인한 재정불안전성을 극복하기 위한 자원재조정 우선분야로서 복지분야를 설정하여 복지예산을 실질적으로 삭감한 예산안이라고 할 수 있음. 2012년 정부의 복지예산은 정부가 선전하는 것과 같이 필요한 사람에게 필요한 복지혜택을 제공하는 ‘사람희망예산’이 아닌 ‘사람절망예산’이라고 할 수 있음.  

 

● 이에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는 정부가 작성한 2012년 사회복지예산안을 폐기하고 전면적으로 재조정할 것을 국회에 강력히 요구함. 특히 사회복지위원회는 필요한 사람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복지혜택이 제공되어 서민생활이 안정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부자감세의 원상회복과 부자증세 등의 과감한 세정개혁과 획기적인 복지예산 확충이 필요함을 강조하며 2012년 사회복지예산안에 반드시 고려되어야 하는 분야를 아래와 같이 제시함. 

 

● 첫째, 부양의무기준을 폐지하는 등 기초보장예산을 보다 적극적으로 배정해야 함.
● 둘째, 기초노령연금의 2배 조기인상과 노인장기요양보험의 본임부담액 하향조정 및 저소득층에 대한 전면삭감 그리고 노인돌봄서비스의 대상자를 확대하여야 함.
● 셋째, 보편적 아동수당을 실시하고 국공립보육시설확충에 더 많은 예산이 배정되어야 함.
● 넷째,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의 본인부담액 하향조정 및 저소득층에 대한 전면삭감 그리고 서비스대상자 확대가 이루어져야 하며, 장애연금의 대상자선정 소득기준을 상향조정하여 더 많은 장애인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여야 함.
● 다섯째, 건강의 형평성 및 국민의 건강권확보를 위해 공공보건의료 확충예산을 증액하고 저소득층 의료비지원 예산을 증액하여야 함.

보도자료.hwp

예산분석 보고서.hwp

예산분석 보고서.pdf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10/13 긴급토론회] 정부의 2012년 예산안 해부
  • 복지예산
  • 2011,10,07
  • 2846 Read

『정부의 2012년 예산안 해부』긴급 토론회 정부는 국무회의를 통해 심의․의결한 2011~2015년 국가재정운용계획과 2012년 예산안을 지난 9/30(금) 국...

2011년도 날치기 예산의 진실
  • 복지예산
  • 2010,12,14
  • 2
  • 2150 Read

MB독주와 한나라당 날치기 처리, 해도해도 너무합니다 2011년도 날치기 예산의 진실 예산안 3년 연속 날치기 이명박 정부와 18대 국회가 출범하고 3년...

2011년도 보건복지부 소관 예산분석보고서 발간
  • 복지예산
  • 2010,11,02
  • 3370 Read

‘서민’도 ‘희망’도 없는‘서민희망예산’ - 2011년도 보건복지부 소관 예산(안) 분석보고서 ○ 허울뿐인 ‘사상최대’ 복지예산 - 정부는 지난 9월 28일 ‘...

생색내기로 그친 무늬만 ‘서민희망예산’
  • 복지예산
  • 2010,09,28
  • 1555 Read

2005년 이후 연평균 증가율 13.1%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복지예산 과대 포장된 말잔치로 서민 우롱하는 ‘서민희망예산’ 정부는 오늘(9/28) ‘서민희망...

[기고] 부자감세 도미노, 지방복지가 무너지고 있다
  • 복지예산
  • 2009,12,04
  • 1489 Read

[의제27 '시선'] 감세는 4대강보다 훨씬 더 큰 화근 국회는 지금 격전 중이다. 4대강 예산이냐 서민복지 예산이냐를 둘러싸고 여야가 대립상태를 유지...

[복지예산 브리핑②] 서민을 살리는 복지예산, 이것만은 꼭!
  • 복지예산
  • 2009,11,25
  • 1
  • 2309 Read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는 정부가 제출한 2010년도 보건복지가족부 소관 예산안을 심의하고 있습니다.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는 정부가 제출한 사회...

[복지예산 브리핑ⓛ] 서민위한 예산 대폭 삭감한 '친서민정부'
  • 복지예산
  • 2009,11,12
  • 1
  • 2377 Read

내일(11/13)부터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는 정부가 제출한 2010년도 보건복지가족부 소관 예산안을 심의합니다.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는 정부가 ...

과장된 ‘역대 최고비중의 복지예산’, 미흡하기 짝 없어
  • 복지예산
  • 2009,09,28
  • 1483 Read

4대강, SOC 등 예산으로 엄청난 국가빚잔치 중장기복지재정 고갈시켜 기초수급자 확대, 무상보육 등 서민과 중산층 아우르는 복지예산 더욱 집중해야 ...

서민행보 외치면서 기초보장예산 삭감, 두 얼굴의 이명박 정부
  • 복지예산
  • 2009,08,10
  • 1258 Read

법률로 보장된 최저생활권리마저 박탈하는 ‘반서민’ 정부 부자감세, 4대강 사업 등 ‘반서민’정책으로 복지예산 삭감이 현실화 내년도 중앙정부 예산안...

경제위기,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한 획기적 예산배정이 필요합니다.
  • 복지예산
  • 2009,04,24
  • 1463 Read

경제위기,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한 획기적 예산배정이 필요합니다. 이번 추가경정예산은 경제위기 상황에서 고통이 배가될 가능성이 높은 저소득, 취...

경제위기하 고통 받고 있는 빈곤층 지원예산 삭감하다니
  • 복지예산
  • 2009,04,20
  • 1253 Read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기초생활보장 예산삭감 재검토해야 경제위기하 실질적 빈곤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해야 지난 16일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

이명박 정부 국가경쟁력 원한다면 보편적 복지 확대해야
  • 복지예산
  • 2008,09,30
  • 1259 Read

평균이상의 증가율? 자연증가분 빼면 제자리걸음 서민경제 위기 맞아 복지재정 추가확충 시급 이명박 정부의 무차별적인 감세정책에 의해 사회복지예산...

복지예산 축소는 서민의 삶 포기하겠다는 선언
  • 복지예산
  • 2008,04,30
  • 1097 Read

정부의 '2009년도 예산안 편성지침'에 대한 논평 견실한 복지제도 없는 경제성장은 ‘강부자’들만의 세상 만들어 국민 없는 ‘예산안 편성지침’, 원점에...

한나라당, 내년 복지서비스 예산 삭감시도 안 된다
  • 복지예산
  • 2007,11,23
  • 994 Read

예결특위에서 복지에 대한 한나라당의 양면성 그대로 드러나 예결특위, 복지예산 심의과정에서 신중한 결정내려야 대선과 삼성불법자금 논란으로 전국...

임대주택 정책, 양이 아닌 질로 승부하라
  • 복지예산
  • 2007,02,01
  • 957 Read

단순한 공급확대가 아닌, 생활기반시설 마련 및 임대료차등부과제도로 실질적 주거안정 도모해야 정부는 어제(1/31) 임대주택 공급확대를 주요 내용으...

한나라당의 복지예산 삭감 주장 전면 철회를 요구한다
  • 복지예산
  • 2006,12,13
  • 1088 Read

반민중ㆍ반복지 한나라당 규탄, 국민복지예산 확충 긴급기자회견 150여개 단체 등 범사회운동진영은 12월 13일 국회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한나...

특수고용노동자 노동3권 보장, 연내입법을 촉구한다
  • 복지예산
  • 2006,11,28
  • 803 Read

특수고용노동자 노동3권 보장 촉구 노동.시민사회단체 공동기자회견 개최 민주노총, 한국노총, 전국민중연대, 참여연대, 한국 YMCA 전국연맹, 한국여성...

[토론회] 노후소득 보장체계 개혁에 대한 토론회
  • 복지예산
  • 2006,09,07
  • 1
  • 662 Read

사회적 합의를 통한 연금개혁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는 시점에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국민연금 개혁안이 원칙을 지키며 나아가야 할 방...

장밋빛 청사진에 그치지 않기 위한 의지 보여야
  • 복지예산
  • 2006,08,31
  • 559 Read

정부는 당면한 정책현안부터 개혁의지 보여야 중장기 재원확보에 대한 국민적 토론과 합의 시작할 시점 정부는 오늘 ‘비전 2030’이라는 이름 하에 국가...

의약품유통종합정보시스템 관련 감사원 감사청구, 360억원 혈세 낭비 책임소재 분명히 ...
  • 복지예산
  • 2006,07,05
  • 724 Read

2006년 7월 5일 감사원에 감사청구서 제출 1.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위원장 김종해 가톨릭대 교수)는 보건복지부가 의약품유통종합정보시스템 운영 ...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