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복지국가
  • 2020.07.29
  • 857

코로나19로 많은 시민들이 소득상실 및 급감으로 생계의 어려움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취약계층 노동자의 노동조건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고용안전망 강화는 매우 중요합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7/8일 「고용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입법예고안)을 입법예고했습니다. 정부의 입법예고안은 노동 환경의 변화에 대한 대처 미흡으로 특수고용노동자 등을 고용보험 적용대상에서 제외해 온 현행 제도와 비교해 진전된 부분은 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 상황에서 모든 일하는 사람에 대한 고용보험의 보호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노동자들이 처한 위험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근본적 대안으로 보기 어렵습니다. 참여연대는 입법예고안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하여 고용보험의 가입대상을 대폭 확대할 것을 요구합니다.

 

고용보험 이미지.jpg

 

 

코로나19로 특수고용노동자 및 프리랜서와 같은 비전형노동자, 자영업자 등이 소득상실과 실업의 위험에 가장 먼저, 더 많이 노출된다는 점이 드러났습니다. 고용보험제도는 실직 노동자를 보호하고 실업에 따른 사회적 부작용을 완화하는 고용안전망의 핵심임에도 전체 노동자 가운데 50%만이 가입하고 있어 광범위한 사각지대 문제가 지속적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에 대한 해결의 의지를 보이며 선제적으로 ‘전국민 고용보험’을 제시했습니다. 그러나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입법예고안은 특례규정을 신설해 특수고용노동자만을 단계적으로 고용보험에 적용하고 자영업자에 대해서는 현재의 임의가입 제도를 유지하는 안으로 설계되었습니다. 또한 특수고용노동자가 실업급여를 수급하기 위해서는 1년의 가입기간을 충족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모든 일하는 사람을 가능한 빨리 고용보험 제도 안으로 포함시켜야 하는 필요성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특수고용노동자만을 새로운 가입대상으로 규정하는 한편, 근로자와 달리 기여기간을 길게 설계한 입법예고안은 현실에 적절히 대응한 안이라고 평가하기 어렵습니다. 한편 정부는 2025년에 고용보험이 ‘모든 일하는 국민’으로 확대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군인과 공무원, 사립학교 교원에게는 고용보험을 적용하지 않겠다고 합니다. 사회보험의 사회연대원리, 고용보험의 지속가능성 제고 등을 위해 적용 제외를 두어서는 안되며, 제도가 변화하는 시기인만큼 정부가 실업에 대한 사회안전망 확대 필요성에 대해 사회적 합의를 적극적으로 이루어내야 합니다. 

 

코로나19 국면에서 고용관계에 기반한 현행 고용보험 적용방식으로 노동시장 변화에 대응할 수 없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정부는 ‘단계적 확대방안’이라고 하지만 실상 소극적인 확대 방안을 제시한 것입니다. 장기간 지속될 ‘위드(with) 코로나' 흐름과 이로 인해 변화하는 노동시장에 대응할 수 있는 ‘전국민고용보험’을 마련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고용보험법에 ‘일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실업상태에서 고용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정책을 내놓아야 합니다. 

 

 

▣ 고용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고용노동부 공고 제2020-283호)에 대한 참여연대 의견서 [원문보기/다운로드]
▣ 보도자료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목차] 복지동향 2021년 1월호 : 시민사회 회복과 제3섹터 복지 2021.01.01
#월간복지동향 정기 구독 방법을 찾고 계신가요? 3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제4기 사회복지학교 개최   1996.10.12
제3기 사회복지학교 개최   1996.03.21
제3기 사회복지학교 개최   1996.03.28
우리가 꿈꾸는 복지국가   2011.12.12
시민사회단체, 통합진보당과 복지국가 실현을 위한 정책협약 체결   2012.04.04
시민사회단체, 민주통합당과 복지국가 실현을 위한 정책협약 체결   2012.04.04
서울복지필름페스티발2011 개막식 및 현장스케치   2011.12.05
서울복지필름페스티발2011 ‘유쾌한 탈출’ 개최   2011.11.24
부자 감세철회와 부자증세로 민생복지 확대해야 합니다   2011.11.07
복지확대하고 1%를 위한 부자감세 정책을 철회하라   2011.10.14
복지분야 정책방향 정당 초청 토론회 진행   2012.03.07
보편주의 복지국가, 개별정책 확대 아닌 국가운영시스템의 전환 필요   2011.03.31
고용보험 가입대상 ‘모든 일하는 사람’으로 확대해야 합니다   2020.07.29
[행사] <기본소득, 존엄과 자유를 향한 위대한 도전> 출판기념 토크쇼   2018.09.18
[토론회] 전국민고용보험 쟁점 & 도입전략 (11/4, 오전10시)   2020.11.04
[토론회] 사회권 강화를 위한 개헌   2017.11.13
[토론회] 불평등 양극화 해법찾기   2020.02.04
[토론회] 불평등 속의 청년의 삶, 변화는 가능한가?! -21세기 청년론   2014.10.23
[토론회] 문재인 정부, ‘촛불정부’의 소임을 다하고 있는가? - 사회정책의 평가와 대안   2018.11.30
[토론회] 문재인 정부 2년, 촛불시민항쟁 이후 시민의 삶   2019.05.0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