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월간복지동향
  • 2013.04.22
  • 22971

월간 복지동향 소개


 

『복지동향』만 읽으면, 복지계의 흐름을 읽을 수 있다!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에서 복지문제들을 지속적으로 이슈화하고, 관련 정보를 사회복지 종사자들과 일반 시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제공함으로서 복지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정립하고, 사회적인 관심을 환기시키기 위해 98년 10월부터 월간 『복지동향』을 출판하고 있습니다. 즉 월간 『복지동향』만 읽으면 "복지계의 흐름을 읽을 수 있다"는 소박한 소망으로 시작했습니다. 

 

월간 『복지동향』은 사회복지문제와 관련된 사회적인 이슈를 다루고, 빈곤, 사회보험, 장애인, 노인 등 복지 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독자층은 참여연대 회원과 사회복지학계와 연구자, 학생, 사회복지계 종사자 및 시설 등 다양합니다. 

 

 

*구독방법은 아래 2가지가 있습니다.

 

①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 월 1만 원 이상 후원회원 : 무료발송

--> 회원가입하러 GOGO 클릭클릭

 

② 출판사『나눔의 집』 정기구독 신청(연간 35,000원 / 1권 3,500원 / 1688-4604)

--> 출판사 나눔의 집 GOGO 클릭클릭

 


복지동향 2020년 발간호 목차
2020년 3월호: 부동산 자산격차, 멀어지는 주거권

2020년 2월호: '노동존중 사회’, 어디로 가려는가

2020년 1월호: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없이 '포용'국가 없다

복지동향 2019년 발간호 목차

2019년 12월호: 한국 일차보건의료체계 현황과 대안

2019년 11월호: 2020년 보건복지 예산안 분석

2019년 10월호: 초등학교 방과후 돌봄

2019년 9월호: 빅데이터 시대의 정보인권

2019년 8월호: 복지국가와 조세정책

2019년 7월호: 학대 예방·보호제도의 구조와 전달체계

2019년 6월호: 환경불평등과 환경정의

2019년 5월호: 문재인 정부 2년의 사회복지 정책 평가

2019년 4월호: 노동자의 건강, 안전, 그리고 위험의 외주화

2019년 3월호: 청소년의 인권

2019년 2월호: 공적보험과 민간보험

2019년 1월호: 사회복지시설의 사유화

 

복지동향 2018년 발간호 목차

2018년 12월호: 한국형 실업부조에 관한 전망

2018년 11월호: 2019년도 보건복지 예산안 분석

2018년 10월호: 복지동향 20주년,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가 걸어온 길

2018년 9월호: 국민연금 제4차 재정계산 결과

2018년 8월호: 시설에서 지역으로, 커뮤니티 케어

2018년 7월호: 평화복지국가로 가는 길

2018년 6월호: 분권과 지방선거, 복지 관점으로 바라보다  

2018년 5월호: '친밀한 공동체' 가족의 모순

2018년 4월호: 돌봄과 복지, #MeToo

2018년 3월호: 불안정 노동의 시대, 복지를 말하다

2018년 2월호: 사회적경제와 복지

2018년 1월호: 미래세대의 미래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에서 "복지동향" 만 읽으면 "복지계의 흐름을 읽을 수 있다"는 소박한 소망으로 98년 10월부터 "복지동향"을 발간하고 있습니다.
제목 날짜
[목차] 복지동향 2020년 5월호 : 코로나19 한국사회를 바꾸다 2020.05.01
[안내] 월간복지동향 정기구독 1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최저임금제도 개선을 위한 토론회   2002.10.10
최저임금제 개선방안 토론회 지상중계   2000.06.10
최저임금에서도 소외되다, "최저임금적용제외대상자"   2002.12.10
최저임금과 최저생계비, 상대적 수준으로 결정해야 (1)   2005.08.31
최저생계비의 현실과 계측의 의미   2007.07.01
최저생계비의 상대수준 하락, 지켜만 보는 중앙생활보장위원회   2009.08.19
최저생계비의 문제점   2001.12.10
최저생계비에 대한 네 가지 오해   2004.07.22
최저생계비에 대하여   2010.05.16
최저생계비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 (9) (1)  2010.07.06
최저생계비로 한달나기 "아끼고 아꼈지만 5가구 모두 적자" (3)   2004.08.02
최저생계비, 턱없이 모자라다   2004.07.23
최저생계비, 예산이 아니라 빈곤층 현실 반영하여 결정해야   2009.08.25
최저생계비, 상대적 방식의 요소 도입하여 결정해야   2007.07.09
최저생계비, 상대적 방식으로 계측해야 (1)  2007.08.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