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4824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l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빈곤정책
  • 2017.07.19
  • 220

 

 

대통령의 국정과제 중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에 관한 입장

 

주거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환영한다

그러나 모든 급여에서의 완전폐지 계획 없이는 부양의무자기준 사각지대 해소되지 않는다

부양의무자가구가 아니라, 수급가구의 욕구에 맞춰 단계별 완전 폐지로 나아가야 한다

 

대통령의 5년간 국정운영의 과제가 발표되었다. 이 중 기초생활보장법상 부양의무자기준과 관련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 2018년 주거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 2019년 생계, 의료급여에서 소득과 재산 하위 70%의 가구에 노인과 중증장애인이 포함된 경우 부양의무자기준 적용 제외

우선 우리는 주거급여에서의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를 환영한다. 2015년 7월, 교육급여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이후 두 번째 폐지다. 기초생활보장제도에 포함된 모든 급여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로 나아가는데 좋은 밑돌이 될 것이다.

그러나 두 가지 중요한 문제점이 있다.

 

하나는 임기 내 완전 폐지에 대한 계획이 없다는 점이다. 주거급여는 임대료를 지원하는 것이라, '소득보장'이라는 기초생활보장제도의 기본 취지에 한참 미달하는 부분 급여에 불과하다. 의료와 생계급여를 포함한 전체 급여에서의 폐지 계획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만큼 어떻게 폐지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계획을 국민들과 직접 공유해야 한다.

 

두 번째는 2019년 생계의료급여 부양의무자기준 완화 계획이 수급가구가 아니라 부양의무자가구에 노인과 중증장애인이 포함된 경우 우선 적용 한다는 점이다. 기초생활보장제도는 가난한 이들의 생계를 보장하는 제도다. 부양의무자 가구가 아니라 가난한 당사자의 필요에 맞춰 부양의무자기준이 폐지되어야 한다.

 

우리는 부득이 단계별 폐지가 필요하다면 완전 폐지를 전제한 급여별 폐지로 나아가야함을 강조해 왔다. 부양의무자기준은 이미 찔끔찔끔 완화를 거듭했으나 효과적으로 사각지대를 축소한 바 없다. 현재 완화안 역시 역부족일 것이다. 부양의무자기준을 완전 폐지할 때만 변화를 만들 수 있다.

 

이를 위한 대통령의 선언과 계획이 절실하다. 지금 가난한 이들의 생사가 걸린 문제를 예산 핑계로 차일피일 미뤄서는 안된다. 빈곤이라는 재앙은 사람들을 오래 기다려주지 않기 때문이다. 부양의무자기준은 기초생활보장제도 역사 17년의 적폐다. 완전 폐지로 새 시대를 열자.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폐지공동행동

 

 

 

>> 대통령의 국정과제 중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에 관한 입장 [원문보기/다운로드]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토론회] 임상시험 대상자의 생명 안전 확보를 위한 토론회 2018.04.18
[안내] 월간복지동향 정기구독 1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5.03.07
[편집인의 글] 복지동향 227호, 2017년 9월 발행   2017.09.01
[논평] 건강보험 보험료 인상에 따른 보장성 강화를 기대한다   2017.08.30
[기자회견] 한국의 ‘나, 다니엘 블레이크’ 조건부 수급자 사망사건 국가배상 소송   2017.08.30
[기자회견]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촉구를 위한 범사회복지계 공동선언   2017.08.17
[공동논평] 보건복지부 제1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 비판   2017.08.11
[공동성명] 정부 여당은 민영화법인 서비스법과 규제프리존법 합의 추진을 중단하라   2017.08.10
[공동성명] 보건복지부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안은 폐지가 아니다!   2017.08.10
[보도자료]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에 관한 참여연대 입장   2017.08.09
[목차] 복지동향 2017년 8월호 제226호   2017.08.01
[생생복지] 사회복지연대 | 인천평화복지연대 | 전북희망나눔재단   2017.08.01
[복지칼럼] 세대 간 연대는 계산기로 계산되지 않는다   2017.08.01
[복지톡] 더 나은 세상을 위한 변론(박영아 변호사)   2017.08.01
[동향2] 2016년도 보건복지 분야 결산   2017.08.01
[동향1] 치매 노인 돌봄에 관한 소고   2017.08.01
[기획주제3]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방안   2017.08.0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