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빈곤정책
  • 2019.11.11
  • 1037

반복되는 말뿐인 폐지가 아니라 구체적인 계획수립과 이행으로 부양의무자기준 조속히 완전 폐지하라!

 

지난 11월7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부양의무자기준은 늦어도 2022년까지 없애려하며 내년 종합계획에 발표할 예정이며, 생계급여와 의료급여에서 완전히 폐지하면 3조원의 예산이 들어간다.'고 답했다.

 

반복되는 말뿐인 폐지에 가난한 사람들의 삶이 파탄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공약하고 근 3년이 지났다. 정부는 지난 3년 동안 부양의무자기준이 폐지될 것이라는 입장을 수차례 발표해왔지만 부양의무자기준은 여전히 폐지되지 않았다. 2018년 10월 주거급여에서만 폐지되었을 뿐 가난한 사람들의 생존에 가장 필요한 생계급여와 의료급여에서는 완화조치만 이루어져왔을 뿐이다. 박능후 장관은 지난 4월16일 한겨레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서 ‘부양의무자기준을 완전히 폐지할 계획을 2차 종합계획에 담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그로부터 5개월 뒤인 9월5일, 복지부는 ‘2차 종합계획에 생계급여에서만 2023년까지 단계적 폐지 계획을 담겠다.’는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우리는 당시 복지부의 발표에 분노하며 10월17일 빈곤철폐의 날, 청와대 앞에서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공약이행을 촉구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그리고 또 다시 ‘2022년 까지 부양의무자기준을 완전히 폐지하겠다.’는 장관의 인터뷰가 발표됐다. 정부가 구체적인 계획없이 입장을 바꾸고 정정하며 시간을 보내는 동안 부양의무자기준 때문에 수급신청을 포기했거나 수급에서 탈락했거나 탈락 위기에서 살아가고 있는 가난한 사람들의 삶엔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다. 아니 더 깊고 날카로운 빈곤의 늪으로 빠지며 가난한 사람들의 삶이 파탄나고 있다.

 

20191113_부양의무자기준_폐지촉구_1인시위
2019. 11. 13.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촉구농성 28일차,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참여연대 활동가 1인시위 모습 <사진=참여연대>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하는가? 가난한 사람들의 죽음이 얼마나 더 반복되어야 하는가?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정부는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에 진정한 의지 있다면, 청와대 앞 농성장에 방문하여 직접 답변하라!

 

우리는 1,842일의 광화문농성을 통해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를 공약화해냈다. 1.842일의 농성기간 동안 수많은 가난한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 것을 지켜봐야 했다. 그리고 대통령의 공약이 지켜지지 않고 있는 3년 동안 우리는 또 다시 반복되는 가난한 사람들의 죽음을 목도하고 있다. 박능후 장관은 11월7일 인터뷰에서 ‘복지 분야는 시대적 흐름과 잘 맞아 비교적 무난하게 진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부양의무자기준은 20년 전 기초생활보장법이 제정되며 선언한 복지의 권리성을 후퇴시키고 빈곤문제의 사회적 해결을 가로막으며 가난 때문에 죽음을 선택하게 만드는 비극을 만들어내고 있는 구시대적 산물이다.

 

부양의무자기준을 완전폐지하기 위한 방법은 간단하다. 기초생활보장법에서 ‘부양의무자’를 삭제하고 예산을 반영하면 된다. 정부예산이 300조대에서 500조대로 늘어나는 동안 빈곤율과 기초생활보장제도 수급자 수는 각각 16%대, 3%대를 유지하고 있다.

 

대통령의 약속, 장관의 선언에도 불구하고 보건복지부 배병준 사회복지정책실장을 비롯한 복지부 관계부처 담당자들은 의료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의 계획이 없으며, 생계급여도 일부 폐지만 이행할 것임을 수차례 공언했다. ‘일부 폐지도 완전 폐지의 한 종류’라는 모순된 주장을 하기도 했다. 생계, 의료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의 구체적인 계획 없이 선언만 반복되는 것은 국민의 신뢰를 스스로 잃는 일이다. 우리는 공허한 선언이 아닌 진짜 계획을 요구한다.

 

우리는 더 이상의 반복되는 입장발표를 거부한다. 가난한 사람들의 반복되는 죽음을 멈추고 빈곤문제의 사회적 해결을 시작하기 위해 내년 발표할 2차 종합계획에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계획을 담고 2021년 예산을 반영하여 생계급여 의료급여에서 완전폐지 해야한다.

 

농성에 돌입하며 청와대에 전달했던 질의서에 대한 답변은 농성이 26일 되는 오늘까지 오지 않았다. 정부는 빈곤문제 해결에 대해 관심도, 의지도 없는 것인가?

 

정부는 이에 대해 조속히 답변 하라. 청와대 농성장에 방문하여 가난한 사람들의 절규를 들어라.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수립과 조속한 이행을 촉구한다.

 

2019년 11월 11일

기초생활보장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장애인과가난한사람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

 

▶ 공동성명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동향1] 아이들이 ‘집다운 집’에 살 수 있기를
  • 2019
  • 2019,12,04
  • 827 Read

아이들이 ‘집다운 집’에 살 수 있기를   김승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아동옹호센터 소장   지난 10월 24일 국토교통부·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법무...

[기획4] 방문진료와 지역의료의 실험
  • 2019
  • 2019,12,04
  • 947 Read

방문진료와 지역의료의 실험 - 집을 찾아가는 의료가 만드는 다른 가능성   홍종원 방문의료클리닉 건강의집의원 대표원장   바람의 빛깔 "자기와 다른...

[기획3] 시민 관점에서 본 일차보건의료의 개선과제
  • 2019
  • 2019,12,04
  • 750 Read

시민 관점에서 본 일차보건의료의 개선과제   김준현 건강세상네트워크 대표   들어가며 일차보건의료는 의료이용의 첫 번째 관문으로 이해될 수 있으...

[기획2] 일차의료와 주치의제도
  • 2019
  • 2019,12,04
  • 800 Read

일차의료와 주치의제도   이재호 가톨릭의대 가정의학교실 교수   일차보건의료, 일차의료, 일차진료 세계보건기구가 1978년 카자흐스탄의 알마아타(현...

[기획1] 일차의료체계의 중요성과 함의
  • 2019
  • 2019,12,04
  • 887 Read

일차의료체계의 중요성과 함의 : 효과적이고 민주적인 ‘서로 돌보는 공통체’로의 전환   신영전 한양의대 보건대학원 교수   일차의료 강화의 당위와 ...

[편집인의글] 복지동향 제254호
  • 2019
  • 2019,12,04
  • 654 Read

편집인의 글   정형준 월간 복지동향 편집위원,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 부위원장   집권초 발표한 ‘문재인 케어’가 현 정부의 정책 중에 가장 인기가...

[긴급기자브리핑] 데이터 3법, 왜 개인정보 도둑법인가?
  • 건강보험/보건의료
  • 2019,12,04
  • 997 Read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는 개인정보보호법안, 신용정보보호법안이 계류 중이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는 정보통신망법(이하 개인정...

[캠페인] 개혁 법안 쌓여있고 민생 어렵다 아우성인데! 자유한국당, 뭐라고?
  • 아동가족정책
  • 2019,12,02
  • 746 Read

자유한국당에게 분노의 함성 남기기  https://campaigns.kr/campaigns/206   자유한국당의 황당한 입법 방해로 아이들의 생명, 안전을 지키는 법, 더 ...

[성명] 국민연금의 위탁운용사 의결권 위임을 반대한다
  • 연금정책
  • 2019,12,02
  • 666 Read

국민연금의 위탁운용사 의결권 위임을 반대한다   2019년 제8차 기금운용위원회에서 국민연금의 위탁운용사 의결권 위임이 의결되었다. 우선 국민연금...

[보도자료] 주거권 보장을 위한 최소한의 책임도 지지 않겠다는 국토부
  • 빈곤정책
  • 2019,12,02
  • 652 Read

주거권 보장을 위한 최소한의 책임도 지지 않겠다는 국토부의 고시원 건축기준 개정안   국일고시원 화재참사 1년을 맞은 즈음인 2019년 11월 11일, 국...

[공동성명] 자유한국당은 필리버스터 철회하고 유치원3법 통과시켜라!
  • 아동가족정책
  • 2019,11,29
  • 780 Read

자유한국당은 필리버스터 철회하고 유치원3법 통과시켜라!   명분없는 필리버스터로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요구 막을 수 없다   유치원3법은 2018년 비...

[성명] 자유한국당은 명분없는 반대 당장 중단하라!
  • 아동가족정책
  • 2019,11,29
  • 1147 Read

자유한국당은 명분없는 반대 당장 중단하라 유치원3법과 민생법안 가로막아 무엇을 얻고싶나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요구 거부 자한당 용납불가 2019년 ...

[기자회견] 유치원3법 찬성 안하면 쫓아낸다!
  • 아동가족정책
  • 2019,11,28
  • 1521 Read

유치원은 ‘학교'로써 공공기관이며 정기적인 공공감사의 대상입니다. 유치원은 당연히 이러한 지도·감독·감시를 받아야 합니...

[논평] 국회는 사회서비스원법 즉각 통과시켜라
  • 일반
  • 2019,11,27
  • 216 Read

국회는 사회서비스원법 즉각 통과시켜라 돌봄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사회서비스원 설립은 선택 아닌 필수 투명하고 원활한 운영 위해 사회서비스원법 ...

[긴급규탄] 국회는 개인정보보호법 개악 논의 중단하라
  • 건강보험/보건의료
  • 2019,11,27
  • 308 Read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오늘(11/27) 전체회의에서 개인정보보호법(인재근 의원 대표발의)을 통과시킬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개인정보보호법 개정...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