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참여연대, 각 당에 총선공약 제안, 채택운동 벌일 계획

오늘(24일)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위원장: 김종해 가톨릭대 교수)는 18대 총선을 맞이하여 국민의 복지향상을 위해 ‘꼭 해야 할 8가지, 절대 해선 안 될 4가지 복지정책’을 발표하고, 각 정당이 이를 총선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촉구하였다.

양극화, 고령화가 심화되고 있는 현실의 척박함에 비해, 아직 사회적 안전망으로서 국가복지정책은 그 기반이 취약할 뿐만 아니라, 복지의 시장화, 경쟁화를 내세운 ‘능동적 복지’ 정책으로 복지정책의 퇴보가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18대 총선을 불과 보름정도 앞둔 지금까지, 여야 각 정당은 정책선거, 정책경쟁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공천과 관련된 정치투쟁만 보여주고 있을 뿐이다.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는 ‘꼭 해야 할 8가지, 절대 해선 안 될 4가지 복지정책’을 발표하고, 선거운동 과정에서 국민 복지향상을 위한 공정하고 생산적인 정책토론과 대안제시가 이루어 질 것을 촉구하였다.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가 제안한 ‘꼭 해야 할 8가지, 절대 해선 안 될 4가지 복지정책’에 따르면, 국민의 복지향상을 위해서 꼭 해야 할 8가지 복지 정책은 ▲완전한 사회수당형 기초연금 도입, ▲연금 급여수준 50% 확보,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상대빈곤선 도입, ▲국·공립 보육시설 이용아동의 30%까지 확대 ▲보편적 아동수당 도입, ▲육아휴직 보편적 확대,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의 충실한 시행 등이며, 절대 해선 안 될 4가지 정책은 △의료산업화(영리법인화 및 민간의료보험 활성화), △건강보험의 ‘요양기관 당연지정제’ 폐지, △보육료 자율화, △사회서비스 시장화 등이다.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는 오늘 발표한 ‘꼭 해야 할 8가지, 절대 해선 안 될 4가지 복지정책’을 각 정당 선대위에 전달하고, 공약 채택 운동을 벌 일 예정이다.

▣ 별첨 : ‘꼭 해야 할 8가지, 절대 해선 안 될 4가지 복지정책’


[ 꼭 해야 할 8가지 ]
 1. 완전한 사회수당형 기초연금 도입
 2. 연금 급여수준 50% 확보
 3.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4. 상대빈곤선 도입
 5. 국·공립 보육시설 이용아동의 30%까지 확보
 6. 보편적 아동수당 도입
 7. 육아휴직 보편적 확대
 8.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의 충실한 시행

[ 절대 해선 안 될 4가지 ]
 1. 의료산업화(영리법인화 및 민간의료보험 활성화)
 2. 건강보험의 ‘요양기관 당연지정제’ 폐지
 3. 보육료 자율화
 4. 사회서비스 시장화18대총선 복지공약.hwp보도자료원문.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목차] 복지동향 2020년 3월호: 부동산 자산격차, 멀어지는 주거권 2020.03.09
[안내] 월간복지동향 정기구독 1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10월 1일 의료급여법 시행을 앞두고   2001.08.10
12월 대통령선거를 준비하자   2007.03.01
12조 5천억원, 사회보장에 써라   2001.11.12
150만 영세민의 생계가 달려있습니다   2000.11.15
15대 총선공약 - 사회복지부문 공약 평가   1996.03.27
18대 국회는 공익이사제 도입, 사회복지사업법 개정하라!   2011.11.30
18대 총선, ‘꼭 해야 할 8가지, 절대 해선 안 될 4가지 복지정책’발표   2008.03.24
1950년대의 사회복지   2005.06.10
1950년대의 사회복지-3   2005.08.10
1950년대의 사회복지2   2005.07.10
1960년대의 사회복지 - 1   2005.09.10
1960년대의 사회복지 - 2   2005.10.10
1960년대의 사회복지 - 3   2005.11.10
1960년대의 사회복지 - 4   2005.12.10
1970년대의 사회복지 - 1   2006.02.1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