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역대 제보자
  • 2018.12.31
  • 868

채동영 씨는 2001년 1월부터 2008년 4월까지 다스에서 경리팀장으로 근무했다. 

 

채 씨는 2017년 11월, 다스 경리팀 직원의 120억 원 대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 뉴스타파에 증언했다. 2007년 검찰 수사와 2008년 2월 정호영 특검조차 경리직원의 개인 횡령으로 결론내린 사건이었지만, 채 씨의 제보로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이며, 349억 원의 비자금 조성을 지시하고 관여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특히 채 씨는 다스가 2003년부터 김경준의 BBK를 상대로 제기한 140억 원 회수소송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당시 청와대가 깊숙이 개입한 사실도 밝혔다. 채 씨는 경리팀장으로 BBK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 관여했는데, 당시 사용한 이메일 내용을 뉴스타파에 처음 공개했다. 이를 통해  다스가 BBK 투자금을 돌려받기 위해 미국에서 벌인 소송에서 2010년 이후 다스 측이 변호사 비용을 한 푼도 내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삼성의 미국 변호사였던 김석한 씨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통해 이 전 대통령 측에 접근한 사실도 드러났다.

 

뉴스타파 보도 후 검찰은 삼성그룹 이학수 전 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 해 삼성그룹에서 다스의 미국 소송 변호사 비용 67억7천여만 원을 대납한 사실을 밝혀냈다. 이 돈은 이건희 회장 특별사면을 조건으로 이 전 대통령의 숙원사업인 ‘다스의 140억 원 회수’를 돕기 위해 삼성 측이 건넨 '뇌물'로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증거가 됐다. 

 

1심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이 1992년부터 2007년까지 다스를 실제 소유하면서 비자금 약 349억 원을 조성하고 횡령한 혐의와 삼성에 BBK 투자금 회수 소송비를 대납하게 한 뇌물 혐의 등을 유죄로 인정해 2018년 10월 5일 이 전 대통령에게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 원ㆍ추징금 82억 원을 선고했다. 

 

채 씨의 제보는 다스가 BBK 상대로 제기한 투자금 회수 재판에 삼성그룹이 개입한 사실을 입증해 낸 결정적 계기가 된 것이다.

 

* 채동영 씨는 2018년에 참여연대가 수여한 ‘2018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알림] 2020 올해의 공익제보자상 후보를 추천해 주세요 (~11/6) 2020.10.07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20.03.05
[자료집] 2019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19.12.31
2019년 E씨의 유명 연예인들의 불법행위 및 경찰 유착 제보 (대리신고 : 방정현 변호사)   2019.12.31
2018년 D씨의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직원 폭행, 성범죄 동영상 유통 등 불법행위...   2019.12.31
2019년 직원 11인의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횡령 등 비위행위 신고   2019.12.31
2018년 김지은 씨의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폭행 피해 사실 폭로   2019.12.31
2018년 주광식 휘문중 교장의 학교법인 휘문의숙 및 휘문고 회계비리 신고   2019.12.31
2017년 김하순 씨의 한국서부발전 석탄 공급 문제 및 비리 의혹 신고   2019.12.31
2011년 권종현 교사의 우천학원 회계 및 학사운영 비리 등 제보   2019.12.31
[자료집] 2019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19.12.31
2018년 안미현 검사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부실 수사와 수사외압 폭로   2018.12.31
2017년 채동영 씨의 BBK 투자금 회수과정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삼성 개입 사실 제보   2018.12.31
2017년 김종백 씨의 '다스 주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 입증하는 증언과 증거자료 제보   2018.12.31
2017년 정미현 교사의 한흥학원과 서울미술고 회계 비리 제보   2018.12.31
2017년 이탄희 판사의 '사법부 블랙리스트' 업무 거부와 사직서 제출   2018.12.31
2017년 김민규 씨의 효성의 변압기 구매 입찰 담합 등 불법행위 신고   2018.12.31
[자료집] 2018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2018.12.14
2017년 이명윤 씨의 광주시립제1요양병원의 치매노인 폭행 은폐 제보   2017.12.31
2017년 공건식 씨의 화장품제조사 ㈜씨유스킨의 부정의약품 제조판매 의혹 제보   2017.12.31
2016년 정현식과 부인 이정숙, 아들 의겸 씨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K스포츠재단...   2017.12.31
[자료집]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2017   2017.12.01
2016년 C씨의 장애인보호센터 장애인 학대 의혹 신고   2016.12.3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