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의인상
  • 2018.12.07
  • 1146

다스의 비자금 조성과 BBK 투자금 회수과정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삼성 개입 사실을 제보한 채동영 씨

 

● 선정 사유

 

채동영 씨는 2001년부터 2008년까지 다스 경리팀장으로 근무했다. 채 씨는 2017년 11월, 경리팀장으로 근무 당시 자신의 이메일 내용을 언론에 제보해 다스의 BBK 투자금 140억 원 회수과정을 이명박 전 대통령과 청와대가 주도했고, 삼성그룹이 이 전 대통령과 다스의 BBK 투자금 반환 소송에 깊이 개입한 사실을 알렸다. 

 

채 씨의 제보가 없었다면, 이 전 대통령-청와대-다스-삼성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가 결코 세상에 알려질 수 없었을 것이다. 다스의 자금 흐름을 꿰고 있던 채 씨는 언론 제보 뒤에도 국세청 조사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면서 이 전 대통령의 혐의를 입증하는 데 김종백 씨와 함께 결정적 역할을 했다. 채 씨의 제보로 다스의 비자금 조성 혐의와 BBK 투자금 회수 소송에서 삼성이 대납한 변호사 비용이 뇌물로 인정돼 이 전 대통령은 1심 재판에서 결국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 원ㆍ추징금 82억 원을 선고 받았다. 

 

● 수상자 및 제보사건 소개 

 

채동영 씨는 2001년 1월부터 2008년 4월까지 다스에서 경리팀장으로 근무했다. 채 씨는 2017년 11월, 다스 경리팀 직원의 120억 원 대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 뉴스타파에 증언했다. 2007년 검찰 수사와 2008년 2월 정호영 특검조차 경리직원의 개인 횡령으로 결론내린 사건이었지만, 채 씨의 제보로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이며, 349억 원의 비자금 조성을 지시하고 관여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특히 채 씨는 다스가 2003년부터 김경준의 BBK를 상대로 제기한 140억 원 회수소송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당시 청와대가 깊숙이 개입한 사실도 밝혔다. 채 씨는 경리팀장으로 BBK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 관여했는데, 당시 사용한 이메일 내용을 뉴스타파에 처음 공개했다. 이를 통해  다스가 BBK 투자금을 돌려받기 위해 미국에서 벌인 소송에서 2010년 이후 다스 측이 변호사 비용을 한 푼도 내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삼성의 미국 변호사였던 김석한 씨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통해 이 전 대통령 측에 접근한 사실도 드러났다.

 

뉴스타파 보도 후 검찰은 삼성그룹 이학수 전 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 해 삼성그룹에서 다스의 미국 소송 변호사 비용 67억7천여만 원을 대납한 사실을 밝혀냈다. 이 돈은 이건희 회장 특별사면을 조건으로 이 전 대통령의 숙원사업인 ‘다스의 140억 원 회수’를 돕기 위해 삼성 측이 건넨 '뇌물'로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증거가 됐다. 

 

1심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이 1992년부터 2007년까지 다스를 실제 소유하면서 비자금 약 349억 원을 조성하고 횡령한 혐의와 삼성에 BBK 투자금 회수 소송비를 대납하게 한 뇌물 혐의 등을 유죄로 인정해 2018년 10월 5일 이 전 대통령에게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 원ㆍ추징금 82억 원을 선고 했다. 

 

채 씨의 제보는 다스가  BBK 상대로 제기한 투자금 회수 재판에 삼성그룹이 개입한 사실을 입증해 낸 결정적 계기가 된 것이다. 

 

 

2018 의인상 수상자 더 보기
[보도자료] 2018 참여연대 의인상 수상자 5명 발표 (2018. 12. 3)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자료집] 2019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19.12.31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효산콘도사업승인 감사원 재감사결과에 대한 입장   1996.10.09
혜인원 정광용씨 절도사건에 대한 의견   1995.04.21
혜인원 비리 실사와 정상화 촉구   1995.04.24
현준희씨 보석청구 23명의 변호인단 구성후 활동   1996.07.20
파면도 모자라 고소라니, 보복행위 중단하라 (1) (1)  2009.06.18
청렴위의 어이없는 증거자료 분실 (1)   2007.02.22
참으로 모진 세상입니다- 김동일 계장의 편지 (2)  2010.02.03
참여연대가 제2회 ‘의인상’ 후보자를 찾습니다 (2)   2011.11.01
참여연대,14일 ‘공익제보자의 밤’ 및 ‘의인상 시상식’ 개최 (2)   2011.12.12
참여연대, 수임제한 위반으로 고현철 전 대법관 고발   2012.04.05
참여연대, 부패방지법 개정안에 대한 의견서 제출 (1)   2006.12.13
참여연대, 군 납품비리 검찰에 고발 (1)   2009.06.02
참여연대 김창해 법무관리관 국방부 검찰단 고발   2002.10.08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참여연대 15일 “제1회 공익제보자의 밤” 행사 개최   2010.12.1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