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제보자지원
  • 2007.02.22
  • 2026
  • 첨부 1

담당자 징계하고 재발방지대책 내놓아야



최근 국가청렴위원회(이하 청렴위) 직원이 신고인의 증거자료를 망실한 사건이 밝혀졌다. 청렴위에 따르면 2002년 신고심사국 조사관이던 유모씨는 기 종결처리된 사건에 대해 신고자에게 먼저 연락하여 증거서류를 넘겨받고도 정식문서로 접수하지 않았고, 2005년 사무실 이사 중 증거서류를 분실하였다고 한다.

신고인의 증거서류를 정식문서로 접수하지 않고 이를 망실한 것은 청렴위의 가장 기본적인 업무인 부패 신고의 접수와 처리, 자료의 보관이 절차에 따라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으로 어처구니없는 일이다.

국가청렴위원장이 사과하고, 담당자를 엄중히 징계하여야 하며, 재발방지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청렴위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청렴위 조사관은 신고인에게서 받은 신고관련 서류를 신고사건으로 처리하기 어렵다며 정식으로 접수도 하지 않았고, 내부결재 등 보고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한다.

부패 신고의 접수와 관련 서류에 대한 처리는 규정에 따라 매우 엄격하게 관리되어야 함에도 조사관이 개인적으로 보관해오다 이사과정에서 망실되었다는 청렴위의 조사결과는 납득하기 어렵다.

청렴위는 2005년에는 신고된 서류를 허투루 취급하여 피신고기관에 송부하였다 제보자 신분을 노출하였고, 2006년에는 조사관이 진술조서를 관리하지 못해 제보자의 신원을 피제보자에게 노출시킨 전례가 있다.

국가청렴위원회의 가장 핵심적인 업무인 부패의 신고와 접수 과정에서 이러한 일이 반복된다면 청렴위의 존재 근거가 의심받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청렴위는 담당자인 유사무관에 대해 지난해 12월 징계를 요청했다고 한다. 하지만 유사무관에 대한 징계를 요청하는 수준에서 사건을 서둘러 봉합하려 해서는 안 된다.

유사한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국가청렴위원장이 사과하고, 자료를 분실한 직원을 엄정히 징계하는 것은 물론, 신고업무 담당자에 대한 규정 숙지나 신고업무처리 교육 강화와 같은 재발방지대책을 시행해야 할 것이다.

※ 청렴위 증거자료 망실사건 개요

- 2002. 8. 16. 신고인 국가청렴위원회(구 부패방지위원회) 신고사건 홈페이지에 게시, 청렴위는 이 사건을 접수하고 2002년 9월 해당사건을 대검으로 기관송부

- 2002. 11. 청렴위 조사관이었던 유모씨 신고인(정모씨)에게 먼저 연락하여 관련 증거자료 제출을 요구

- 2002. 11 - 2003. 1. 신고인 유조사관에게 3차례에 거쳐 2,000여 페이지에 달하는 증거서류 제출

- 2006. 11. 신고인 유사무관에게 증거자료를 돌려줄 것을 요구, 유사무관 망실 사실 시인

- 2006. 11. 신고인 청렴위원회에 자료 분실 등에 대한 질의서 발송

- 2006. 12. 22. 청렴위 증거 망실 사건 자체 조사

- 2006. 12. 증거자료 분실을 인정하는 공문(법무감사팀-1645) 회신

- 2006. 12. 27. 청렴위 유사무관에 대해 국무총리 소속 제2중앙징계위원회에 징계 요구

- 2007. 1. 신고인 참여연대에 자료분실 사건 제보



맑은사회만들기본부


TSe20070222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대학생들에게 고합니다
    대학생 여러분께 고합니다.
    단월드를 조심하세요.
    여러분들의 생명을 노리고 있는 단체입니다.
    절대 그곳에 가면 안됩니다. 그들은 귀신들의 집단이며 살인집단입니다.
    학교안에서 여러분들속에 숨어 들어 여러분들을 조정해서 단월드를 가게 하거나 누군가를
    추종하게 하거나 좋아하게 해서 유혹하는 일들을 단월드의 지도자들이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절대 안됩니다. 모든 대학생들에게 알려서 서로를 지켜 주어야 합니다.
    단월드의 실체를 밝히고 지금 단월드의 지도자들이 어떤행태를 저지르고 있는지 우리는 알아야 하고 그들을 경계하고 고발해야 합니다. 정말 무서운일입니다. 그들이 얼마나 위험한지 우리는 알아야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20.03.05
[자료집] 2019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19.12.31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 부패행위 신고자 신분보장 조치를 촉구합니다   2020.06.25
효산콘도사업승인 감사원 재감사결과에 대한 입장   1996.10.09
혜인원 정광용씨 절도사건에 대한 의견   1995.04.21
혜인원 비리 실사와 정상화 촉구   1995.04.24
현준희씨 보석청구 23명의 변호인단 구성후 활동   1996.07.20
한국마사회 부패신고자 신분보장 조치 결정 환영   2020.06.29
파면도 모자라 고소라니, 보복행위 중단하라 (1) (1)  2009.06.18
청렴위의 어이없는 증거자료 분실 (1)   2007.02.22
철도청 공익제보자 징계처분 취소소송 제기 및 공동변호인단 발족 기자회견   1999.09.09
참으로 모진 세상입니다- 김동일 계장의 편지 (2)  2010.02.03
참여연대가 제2회 ‘의인상’ 후보자를 찾습니다 (2)   2011.11.01
참여연대,14일 ‘공익제보자의 밤’ 및 ‘의인상 시상식’ 개최 (2)   2011.12.12
참여연대, 수임제한 위반으로 고현철 전 대법관 고발   2012.04.05
참여연대, 부패방지법 개정안에 대한 의견서 제출 (1)   2006.12.13
참여연대, 군 납품비리 검찰에 고발 (1)   2009.06.0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