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김영수 소령에 대한 어떠한 불이익도 없어야 한다
    • 제보자지원
    • Oct 14, 2009
    • 3674 Read
  • 파면도 모자라 고소라니, 보복행위 중단하라
    • 제보자지원
    • Jun 18, 2009
    • 2708 Read
  • 공익제보에 대한 보복행위는 참고 견뎌야 한다는 말인가?
    • 제보자지원
    • Jun 15, 2009
    • 2464 Read
  • 반성은 없고 보복만 있는 국세청
    • 제보자지원
    • Jun 15, 2009
    • 5546 Read
  • 참여연대, 군 납품비리 검찰에 고발
    • 제보자지원
    • Jun 02, 2009
    • 2937 Read
  • 양심을 징계할 수는 없다
    • 제보자지원
    • Dec 24, 2008
    • 1903 Read
  • 운하 양심선언 김이태 박사 징계는 치졸하다
    • 제보자지원
    • Dec 15, 2008
    • 2538 Read
  • 공익제보의 정당성을 다시 확인한 대법원 판결
    • 제보자지원
    • Nov 14, 2008
    • 1599 Read
  • 대법원은 권익위의 징계 취소요구 존중해야
    • 제보자지원
    • Sep 30, 2008
    • 2026 Read
  • 운하 거짓말 폭로한 김이태 박사는 공익제보자
    • 제보자지원
    • May 26, 2008
    • 1992 Read
  • 청렴위의 어이없는 증거자료 분실
    • 제보자지원
    • Feb 22, 2007
    • 2252 Read
  • 다시 한 번 확인된 공익제보의 정당성
    • 제보자지원
    • Oct 18, 2006
    • 1475 Read
  • 제보자 신분노출 사건에 대해 하루빨리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관련 공무원을 징계하라
    • 제보자지원
    • Jul 25, 2006
    • 2155 Read
  •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청렴위의 제보자 신분노출
    • 제보자지원
    • Jul 12, 2006
    • 1806 Read
  • 공익제보자에 대한 보복행위, 사회적 통념상 용인될 수 있다?
    • 제보자지원
    • Jan 20, 2006
    • 2452 Read
  • 공익제보자 보호 뒷걸음질 치는 법원
    • 제보자지원
    • Sep 14, 2005
    • 1813 Read
  • MBC는 테이프의 내용을 공개하라
    • 제보자지원
    • Jul 22, 2005
    • 1433 Read
  • 공익제보자에 대한 보복행위, 손해배상책임 인정
    • 제보자지원
    • Oct 26, 2004
    • 2279 Read
  • 공익제보자, 사면 복권으로 사회통합해야
    • 제보자지원
    • Sep 30, 2004
    • 2140 Read
  • 적십자사 내부고발자 징계 철회
    • 제보자지원
    • Apr 23, 2004
    • 1926 Read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