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제보자지원
  • 2008.12.24
  • 1910
  • 첨부 2

양심을 징계할 수는 없다
공익제보자 김이태 박사 징계 철회해야

1dd486eebf968058f80847c684fa57f4.jpg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하 건기연)은 23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김이태 연구원에 대해 3개월 정직이라는 중징계 처분을 했다. 김 연구원이 지난 5월 아고라에 글을 올려 ‘4대 정비계획의 실체는 운하’라는 것과 국토해양부로부터 운하 찬성논리를 개발하라는 강요를 받고 있다고 폭로한 것이 개인적인 주장으로 건기연의 위상을 훼손시켰다는 것이다. 양심에 따라 진실을 밝힌 행위를 징계할 수는 없다. 건기연과 이명박 정부는 양심선언에 대한 명백한 보복행위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

김 연구원은 조직 내부의 거짓과 예산낭비를 외부로 공개하였다는 점에서 전형적인 공익제보자이다. 건기연은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었던 지난 5월에는 부원장이 징계계획이 없다고 밝혔으나 원장이 바뀌자 입장을 바꿔 징계를 강행했다. 이명박 대통령 등 운하추진세력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는 비겁한 행위이다. 김 연구원에 대한 징계 사유는 개인적인 주장으로 건기연의 위상을 훼손하였다는 것이라고 한다. 운하의 거짓을 폭로한 것과 공익제보자에게 보복하는 것 둘 중 어느 쪽이 조직의 위상을 훼손하는 것인지는 명백하다. 공익제보자 김이태 연구원 대한 징계처분은 즉각 철회되어야 마땅하다. 끝.

TSe2008122400_논평.hwp

<param name="src" value="http://api.bloggernews.media.daum.net/static/recombox1.swf?nid=2250297" />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20.03.05
[자료집] 2019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19.12.31
우리사회의 ‘의인’ 공익제보자를 추천해주세요! (1)   2010.12.01
대운하 폭로한 김이태 연구원에 대한 보복행위 중단하라   2010.10.15
참여연대 '우정사업본부 기반망' SK텔레콤 불법로비 고발   2010.08.25
'우정사업본부 기반망' 우선협상자 SK텔레콤 불법로비 (1)   2010.08.19
김동일 전 계장 무죄판결 당연하다   2010.08.10
公과 私를 구분 못하는 국세청 - 김동일 계장의 편지   2010.05.13
참으로 모진 세상입니다- 김동일 계장의 편지 (2)  2010.02.03
김영수 소령에 대한 어떠한 불이익도 없어야 한다 (2)   2009.10.14
파면도 모자라 고소라니, 보복행위 중단하라 (1) (1)  2009.06.18
공익제보에 대한 보복행위는 참고 견뎌야 한다는 말인가?   2009.06.15
반성은 없고 보복만 있는 국세청   2009.06.15
참여연대, 군 납품비리 검찰에 고발 (1)   2009.06.02
공익신고자 보호법 제정안(입법예고) 검토의견서   2009.01.14
양심을 징계할 수는 없다   2008.12.24
[칼럼] 공익제보자는 더욱 강하게 처벌해야 한다?   2008.12.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