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제도개선
  • 2003.03.06
  • 1337
  • 첨부 2

신분상 불이익에 하향 전보를 포함한 것은 전향적 의결



1. 부패방지위원회가 부패행위신고자에 대한 '하향전보'를 신분상 불이익조치으로 해석해 이를 원상회복토록 의결했다. 부패신고자에 대한 보복조치는 직접적으로 드러나기보다는 "집단 따돌림" 혹은 "좌천성 전보" 등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이번 의결은 징계 등의 직접적이고 구체적인 불이익뿐만 아니라 하향전보와 같은 간접적 보복조치까지도 신분상 불이익으로 판단한 적극적인 의결로 향후 부패신고자의 신분보장 조치의 기준이 될 수 있는 의미 있는 결정이라 할 것이다.

2. 이번 의결에 따라 당해 기관의 장은 정당한 사유가 없는 한 원상회복조치를 취해야 한다. 하지만 여전히 적절한 신분보장조치를 하지 않을 가능성이 존재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장이 신분상 원상회복조치를 취하지 않아도 이를 강제할 특별한 수단이 없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미 신분상 불이익 혹은 차별 조치를 내렸던 인사권자에 대한 처벌규정이 미흡한 상황이다. 현재 부패방지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부패신고자에 대해 신분상 불이익을 가한자에 대한 처벌규정은 과태료 부과와 징계요구가 전부이다. 하지만 과태료 부과와 같은 솜방망이 제재로는 신분상 불이익 등 보복행위를 막기에는 실효성이 떨어진다.

그리고 징계 요구 역시 이 사건의 경우 징계권자가 지방자치단체장이며, 지방자치단체장에 대한 징계권이 있는 기관이 없다는 점에서 전혀 조치를 취할 수 없다. 이번 의결을 계기로 견제되지 못하는 지방자치단체장의 인사권에 대해서도 제도적인 보완이 모색되어야 할 것이다. 주민소환제도의 도입을 적극 검토하야야 하는 대목이다.

3. 이번 의결을 계기로 부패신고자에 대한 보복행위를 막고, 부패행위신고자의 신분보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부패방지법 개정을 논의하여야 할 것이다.

이재근



2827_f0.hwp2827_f1.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알림] 2020 올해의 공익제보자상 후보를 추천해 주세요 (~11/6) 2020.10.07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20.03.05
[자료집] 2019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19.12.31
대운하 폭로한 김이태 연구원에 대한 보복행위 중단하라   2010.10.15
참여연대 '우정사업본부 기반망' SK텔레콤 불법로비 고발   2010.08.25
'우정사업본부 기반망' 우선협상자 SK텔레콤 불법로비 (1)   2010.08.19
김동일 전 계장 무죄판결 당연하다   2010.08.10
公과 私를 구분 못하는 국세청 - 김동일 계장의 편지   2010.05.13
참으로 모진 세상입니다- 김동일 계장의 편지 (2)  2010.02.03
김영수 소령에 대한 어떠한 불이익도 없어야 한다 (2)   2009.10.14
파면도 모자라 고소라니, 보복행위 중단하라 (1) (1)  2009.06.18
공익제보에 대한 보복행위는 참고 견뎌야 한다는 말인가?   2009.06.15
반성은 없고 보복만 있는 국세청   2009.06.15
참여연대, 군 납품비리 검찰에 고발 (1)   2009.06.02
공익신고자 보호법 제정안(입법예고) 검토의견서   2009.01.14
양심을 징계할 수는 없다   2008.12.24
[칼럼] 공익제보자는 더욱 강하게 처벌해야 한다?   2008.12.22
운하 양심선언 김이태 박사 징계는 치졸하다 (2)   2008.12.1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