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제보자지원
  • 2016.11.01
  • 763
  • 첨부 2

공익제보 교사 끝내 해임한 하나고, 부당한 보복 멈춰야 

2015년 공익제보 이후 담임배제, 수업 사찰 등 제보교사 불이익 지속
서울시교육청은 징계 취소 위한 모든 방법 강구해야


학교법인 하나학원(이하 하나학원)은 하나고등학교의 입시 비리와 학교폭력 은폐 사실 등을 공익제보한 하나고 전경원 교사에게 어제(10/31) 날짜로 해임처분을 통지했다. 하나학원은 전경원 교사가 지난해 8월 서울시의회 등에서 학교의 비리행위를 공개적으로 알린 이후부터 전경원 교사에게 담임 배제, 수업 사찰, 교원평가 낙제 등의 불이익조치를 지속해 왔다. 특히 이번 징계는 신입생 성적 조작 등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김승유 이사장이 이사장 임기 만료일(10/31)에 급박하게 강행한 것으로, 임기 내에 어떻게든 공익제보 교사를 징계하려한 의도가 짙다.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소장 : 박흥식 중앙대 교수)는 하나학원에 공익제보자인 전경원 교사에 대한 부당징계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 차기 이사장을 포함한 새로운 이사회가 구성 되는대로 하나학원은 징계 취소에 나서야 할 것이다. 또 전경원 교사를 공익제보자로 인정하고 보호를 약속한 서울시교육청은 전 교사의 신분 회복을 위해 모든 방법을 강구해 줄 것을 요청한다.

 

전경원 교사는 2015년 8월 하나고 특혜의혹을 조사하던 서울시의회에 출석하여 하나고가 신입생 선발과정에서 성적을 조작하여 합격자를 임의로 바꾼 사실 등을 폭로하였다. 이는 서울시교육청의 특별감사를 통해 사실로 확인되었고, 현재는 검찰이 수사하고 있다.


그러나 하나학원과 학교당국은 감사결과에 따른 시교육청의 징계 요구를 무시한 채, 공익제보자인 전경원 교사를 비난하고 학생과 학부모들에게는 공익제보 행위를 왜곡하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 또 서울시교육청이 전경원 교사를 공익제보자로 인정하고 불이익 조치를 중단하라고 요청하였으나, 학교당국은 전경원 교사를 담임에서 배제시키거나 수업내용을 몰래 사찰하는 등 부당한 행위를 지속해왔다. 전경원 교사에 대한 중징계는 지난해 11월 3차례에 걸쳐 열린 징계위원회를 통해 이미 예고되었던 것으로, 이번 해임처분 역시 지난해부터 지속되었던 보복조치의 연장선에 불과하다. 


학교법인은 전경원 교사가 서울시의회에서 공익제보를 하기 이전인 2015년 8월 초부터 징계를 논의했으므로 ‘징계는 내부고발과 관련이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전경원 교사가 서울시의회에서 문제를 폭로하기 이전부터 여러 차례 학교에 문제제기를 하고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한 사실에 비춰보면 학교 측의 주장은 전혀 설득력이 없다

 

하나학원은 전경원 교사를 불량교사로 낙인찍어 공익제보 행위를 폄훼하고 전경원 교사를 탄압하려고 하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하나학원이 공익제보자를 탄압한 불량 학교라는 오명을 더 이상 남기지 않으려면, 전경원 교사를 양심교사로 인정하고 명분 없는 징계를 당장 중단해야만 한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자료집] 2019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19.12.31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행사] 2016 공익제보자의밤 & 의인상 시상식   2016.12.05
[2016년 의인상 특별상] 수서청소년수련관 위탁운영업체 비리를 고발한 고(故) 조성열   2016.11.30
[2016년 의인상] 수원여자대학교 전 총장의 교비 횡령을 고발한 김철우   2016.11.30
[2016년 의인상] 한국유나이티드 제약회사의 약제비 허위 청구 의혹을 제보한 최성조   2016.11.30
[2016년 의인상] 전분제조업체 신송산업의 썩은 밀가루 실태를 제보한 조한준 (1)   2016.11.30
[2016년 의인상] 장애인거주시설 인강원의 보조금 횡령, 장애인 폭행 등을 제보한 김정미   2016.11.30
[2016년 의인상] 다나의원의 C형간염 집단감염 사실을 신고한 A, B 간호조무사   2016.11.30
[보도자료] 2016 참여연대 의인상 수상자 등 7명 발표   2016.11.30
[공지] 12.2. (금) 공익제보자의 밤 & 2016 의인상 시상식   2016.11.11
[논평] 현대차 엔진 결함 알린 공익제보자 해임은 부당해   2016.11.03
[논평] 공익제보 교사 끝내 해임한 하나고, 부당한 보복 멈춰야   2016.11.01
[토론회] 11.1.(화) 사학비리 공익제보자 사례 발표 & 보호제도 개선 모색   2016.11.01
[보도자료] 참여연대, “사립학교 공익제보자 보호대책 마련 시급”   2016.10.10
[공지] 2016 참여연대 의인상 후보를 추천해주세요 (1)   2016.10.04
[칼럼] 내부고발은 기회다(이철재 공인노무사, 공익제보지원센터 실행위원)   2016.09.3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