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청년참여연대    청년들의 어려운 삶을 바꿉니다

  • 교육위원회
  • 2017.02.03
  • 615

참여연대 19기 청년공익활동가학교는 2017년 1월 9일(월)부터 2월 16일(목)까지 6주 동안 진행하게 됩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19명의 20대 청년친구들이 함께 참여하는데, 이 6주 동안 우리 청년공익활동가학교 친구들은 인권과 참여민주주의, 청년문제 등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이슈에 대해 공부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통해 직접행동을 기획하고 진행함으로써 미래의 청년시민운동가로 커나가게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후기는 서유정 님께서 작성해주셨습니다 :)
 

* 청년공익활동가학교란?
청년공익활동가학교는 그 동안 방중마다 실시되었던 참여연대 인턴프로그램의 새로운 이름입니다. 청년들의 공익활동을 위한 시민교육과 청년문제 해결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며 공부하는 배움 공동체 학교입니다. 

 

* 청년공익활동가학교를 응원하는 방법 : 해피빈 모금함 (클릭)

 

20170125_수요집회 참가 (2)

 

오늘은 엄청 활동적인 날 이였습니다. 오전에 모여서 개인이 직접 집회에 들고나갈 피켓을 만들어서 이번 기회에 매주 수요일에 열리는 집회에 처음으로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사진에는 다 담기지 않았지만 평일 낮이었고 엄청 추운 날씨 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인파가 모였습니다.

 

방송과 언론에서만 보면 모습에 이제서야 이곳에 참여했다는 것에 부끄럽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너무 화가 났습니다. 제일 놀랐던 것은 사람들이 집회하는 곳에 중요한 관련 기구들이 가까이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지방에서만 살았고 서울이라는 곳에 처음 올라와서 이런 점은 몰랐습니다.

 

게다가 같은 이유로 몇 년 간 이렇게 집회를 이어오는데도 눈 한번 깜빡 안하고 염치없이 버티고 있는 상황이 너무 화가 나고 어이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피켓에 “총리님아 사람구실 좀 해라!” 라고 써서 진심으로 집회에 참여했습니다.

 

 

20170125_수요집회 피켓 만들기 (2)20170125_수요집회 참가 (1)

 

이 날은 위안부 피해자이신 김복동, 길원옥 할머님이 참여하셔서 직접 발언도 해주시고 어린이들로부터 세배를 받고 세뱃돈을 주시는 훈훈한 일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각종 공연과 연극을 준비해서 할머니들을 웃게 해주었습니다. 저도 매주 마다 참여하여 반드시 힘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그리고 점심을 먹고 보수의 심장이라는 전쟁기념관을 찾아갔습니다. 간사님이 미션으로 “어린이, 여성, 적군” 키워드를 주셨고 이와 관련된 것을 찾아보라고 하셨습니다. 관람을 다 하고 각자 키워드에 맞게 발견하고 본 것에 대한 생각을 간단하게 나누고 바로 홍대 부근에 위치한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으로 이동했습니다.

 

 

20170125_전쟁을 기념하는 박물관, 그리고 세상에서 가장 슬픈 박물관 (3)20170125_전쟁을 기념하는 박물관, 그리고 세상에서 가장 슬픈 박물관 (1)

 

이 곳은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피해자들이 겪었던 아픔과 역사를 기억하고, 교육하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활동하는 공간입니다. 이 곳 박물관 입장권 뒷면에는 처음으로 ‘위안부’ 피해를 신고하신 김학순 할머님의 사진과 이에 따른 간단한 내용들이 기재되어 있었고 관람을 시작하는데 1인당 1개 씩 플레이어를 지급하였습니다. 이어폰을 끼고 그 때 그 현장을 재현한 사운드와 배경을 통해서 단편적으로만 알았던 내용들을 깊이 알게 되었고 현실감 있고 사실적인 자료와 사진들을 통해 그들의 아픔과 고통을 조금이나마 간접적으로 알게 되어서 울컥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별세하신 박차순 할머님의 추모공간에 가서 진심으로 기도하고 마지막 전시관에 가서 또 다른 충격을 받았습니다. 저는 베트남 월남전에 대해 깊게 알지 못했지만 저희 지역은 집 주변 공원마다 월남전 기념비가 세워져있고 명단들이 있었기에 그저 대단한 역사였구나, 라고만 생각하다가 그 전쟁이 필리핀 여성들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생각지도 못한 일을 알게 되어서 너무나도 충격적이고 우리나라가 너무 창피했습니다. 이제부터라도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서도 안 되며 꼭 해결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되었고 끝까지 잊지 않고 꼭 피해자 분들의 원한을 다 풀어줄 것 입니다. 지켜주지 못해서 정말 죄송한 마음이 들었고 많은걸 깨닫는 하루였습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