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감시센터 2004총선연대 2004-02-10   1566

한나라-민주 ‘형평성’ 시비, 총선연대 “판단은 유권자의 몫”

2차 낙천명단 발표, 각 당 반응

2004총선시민연대가 2차로 총44명의 낙천명단을 발표하자 각 당은 1차 때와 마찬가지로 즉각적인 논평을 통해 입장을 표명했다. 낙천선정 기준 및 선정 프로세스 등 1차 때와 기본 골격이 같은 이번 2차 명단 발표에 대해 각 당도 1차 때와 별반 다르지 않은 반응들을 보이고 있다.

한나라당은 “중립성과 공정성을 상실한 시민단체는 시민을 도용한 편향적 정치단체일 뿐이며, 그런 단체의 정치활동은 주권자 국민의 올바른 판단을 심각하게 침해할 뿐”이라며 “오늘로서 총선연대는 사실상 친여 정치단체로 판명됐다”고 논평했다.

낙천대상자가 가장 많이 포함된 민주당도 “낙천명단이 형평성을 상실했다”고 논평하고, “어떤 사람들이 낙천대상을 주도하고 있는지 의혹이 있다”며 100인 유권자위원회의 명단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공천대상자를 15일에 발표하기로 되어 있어 이번 2차 낙천자 선정에서 제외된 자민련은 2차 명단에 대해 아무런 입장도 표명하지 않았다.

민주노동당 “당적변경 강요도 낙천기준에 포함시켜라”

열린우리당도 1차 때와 마찬가지로 “총선시민연대의 공천반대 인사 선정을 존중한다는 방침”을 밝힌 뒤에 “억울한 정치인에 대한 소명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반복했다. 그러나 당 소속 인사의 경우에는 “내부 공천절차상 일차적으로 우리당 당원들의 판단에 맡겨질 것”이라고 언급, 구체적으로 공천에서 반영할 지 여부는 분명히 밝히지 않았다.

민주노동당도 논평을 내어 “총선연대가 제시한 낙천낙선 요구를 겸허히 수용하여 올바른 판단을 하기 바란다”고 각 당에 충고했다. 이어 “경선불복종과 권력추종형 당적변경이 주요한 낙천기준인데 여기에 당적변경 강요행위도 포함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노무현 대통령과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에게 강력한 경고메세지를 보내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총선연대, “기준에 따라 해당자 선정했을 뿐, 판단은 유권자의 몫”

일부에서 제기하는 형평성 시비에 대해 총선연대는 크게 괘념치 않는 분위기다. 퇴출되어야 할 정치행태를 먼저 기준으로 정하고 그에 따라 해당 정치인들을 선정하는 기계적인 과정에서 정치적 판단이 개입할 여지는 전혀 없으며, 따라서 형평성 시비가 붙을 소지조차 없다는 것.

낙천명단 선정 과정의 실무를 맡고 있는 이재명 총선연대 정책팀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 오히려 총선연대의 낙천명단을 각 당의 당리당략에 활용하는 것 아닌가. 판단은 유권자들이 할 것이다”라고 일축했다.

최현주 기자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