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감시센터 2004총선연대 2004-02-18   1224

한나라·민주, 낙천대상 인사 각각 11명·6명 공천 확정

총선연대, 낙천 대상 공천자들의 낙천운동 준비

4·15 총선을 위한 각 당의 공천작업이 숨가쁘게 진행되는 가운데,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확정지은 공천 후보 또는 공천 유력 후보 중에서 2004총선연대의 낙천리스트에 오른 인사들이 각각 11명과 6명으로 확인됐다. 총선연대는 지금까지 드러난 각 당의 공천 결과에 대해 “공천혁명은 말잔치에 불과했다”는 평가를 내리고, 낙천 대상 공천인사들에 대한 본격적인 낙천운동을 준비하고 있다.

한나라당 11명 중 5명은 2000년에도 낙선 대상

한나라당이 109명 공천 확정 및 유력 인사로 공개한 인사 중 총선연대 1·2차 낙천 대상자로 지목된 인사들은 김기춘(경남 거제), 김무성(부산 남구), 안택수(대구 북구을), 이경재(인천 서구·강화군을), 이사철(경기 부천 원미구을), 이상배(경북 상주), 전용학(충남 천안갑), 정두언(서울 서대문을), 정형근(부산 북구·강서갑), 함석재(충남 천안을), 홍문종(경기 의정부) 등 11명이다.

이 가운데 김기춘, 김무성, 이상배, 이사철, 정형근 등 5인은 지난 2000년에도 총선연대 낙선대상에 오른 인사들이다.

김기춘 의원은 2000년 총선연대 낙선운동 대상 이유인 헌정질서 파괴, 반인권 전력, 지역감정 조장 발언과 함께 16대 국회 활동에서는 도덕성 및 자질 부족 사유가 추가돼 2004년에도 낙천 대상자로 지목됐다. 정형근 의원 역시 2000년 당시 낙선대상 선정 사유였던 반인권 전력과 함께 2004년 낙천대상 선정 사유에는 근거 없는 폭로와 검찰출두 불응 등의 사유가 추가됐다. 김무성 의원은 15대 국회 재직 동안의 비리부패 혐의로 2000년 낙선 대상자로 지목됐고, 이번에는 선거법 위반, 근거없는 폭로, 여성 비하 발언, 재산불성실 신고 등 다양한 사유가 추가됐다.

민주당 6명 중 3명은 ‘경선불복 및 철새정치’ 사유

민주당이 17일 현재까지 확정해 발표한 공천 후보로서 총선연대 1·2차 낙천 대상자로 지목된 인사들은 박병윤(경기 시흥), 유용태(서울 동작을), 이용삼(강원 철원·화천·양구), 이원창(충남 아산), 이희규(경기 이천), 임창열(경기 오산·화성) 등 6명이다.

6명 민주당 낙천 대상자들 중 유용태, 이용삼, 이희규 등 3인 인사들은 2004년 낙천낙선운동의 새로운 심판 대상으로 떠오른 ‘경선 불복 및 철새정치 행태’로 덜미를 잡혔다.

유용태 의원은 DJ 집권 첫해인 98년, 민정당 시절부터 몸담고 있던 한나라당을 탈당해 새정치국민회의에 입당했다가, 2002년 대선 과정에서 후보단일론을 내세우며 민주당을 탈당했다가 다시 복당했다. 16대 국회 활동 중 여성의원에게 행한 욕설 발언도 낙천대상 선정 사유에 포함됐다. 이용삼 의원은 97년 신한국당 경선에 불복해 국민신당을 창당했던 이인제 의원을 따라 신한국당을 탈당했다가, DJ 집권 첫해인 98년에 국민회의에 입당했다. 이희규 의원 역시 지난 대선과정에서 후보단일화론을 내세운 경선불복 사유와 함께, 선거법 위반 혐의가 추가됐다. 박병윤 의원과 임창열 전 경기도지사는 부패비리 사유로 낙천 대상에 올랐다.

총선연대, 낙천 대상 공천 확정자에 대한 낙천운동 워밍업

지금까지 진행된 각당의 공천작업을 살펴보면, 114개 지역 후보를 확정지은 것으로 알려진 한나라당과 76곳의 후보를 확정짓고 수십 곳의 경선 일정을 잡은 민주당이 중간 단계를 지난 셈이다. 반면 45개 지역구에 대한 공천을 완료한 열린우리당은 22일부터 본격적인 경선 레이스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이제 시작 단계라고 할 수 있다. 자민련은 20일을 전후로 1차 공천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총선연대는 지금까지 드러난 각 당의 공천 과정과 결과에 대해 “공천혁명이란 말이 무색하다”는 입장이다. 김민영 총선연대 공동사무처장은 “공천혁명을 얘기했던 정당이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말과는 전혀 다른 공천을 하고 있다”면서 “공천 과정 또한 애초 말했던 국민경선 등 민주적 절차를 생략한 채 계파간 배분을 중시하지 않느냐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평가했다.

총선연대는 각 당의 공천작업이 진행되면서 공천 확정자 중 낙천대상자로 지목된 인사들의 낙천을 위한 공천반대운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우선 20일까지 부문별, 지역별 총선연대 발족과 학계, 종교계 등 각계각층의 낙천낙선운동 지지선언이 예정돼 있다. 또한 각 정당 및 지구당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각 정당의 공천이 완료되는 시점에는 공천 과정과 결과를 평가하는 토론회를 열 계획이다.

장흥배 기자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